버스노동자 조회:2836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849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829 기타 "성완종, 박사모-완사모 등 친박계 사조직 일정도 챙겨" 실개천 2015.04.17 124
23828 기타 경찰 방어벽을 돌파하자 노가다십장 2015.04.17 232
23827 알림 산하 조직이 총파업에 불참한다? 문지방 2015.04.16 309
23826 알림 세월호는 광개토대왕의 비문에 지워진 글자이다 박완섭 2015.04.15 162
23825 기타 국민에게!, 박근혜에게! 꺾은붓 2015.04.13 192
23824 알림 그대 없인 못살아 기륭전자 분회 주점이 요번주 금요일입니다. 함께해주세요 김소연 2015.04.13 182
23823 알림 웹진 36호 " 정치범수용소가 북한 주요간부의 필수코스?" 등 NK투데이 2015.04.13 151
23822 알림 들불처럼 일어날때입니다 쇠돌이 2015.04.13 216
23821 기타 국민들이여! 이제 어찌하시렵니까? 꺾은붓 2015.04.11 249
23820 알림 [격문] 침몰하는 특별법을, 가라앉은 세월호를 끌어 올립시다 민권연대 2015.04.10 174
23819 알림 (424총파업) 노동자`서민이 직접 세상을 바꾸기 위한 투쟁이다 fortree 2015.04.09 442
23818 기타 잠자리 보채는 우리 아이 최정철 2015.04.08 208
23817 알림 노동자교육센터 23회역사문화기행- 광주에서 되새겨보는 "해방세상의 꿈" 노동자교육센터 2015.04.08 209
23816 기타 대한민국을 하느님께 봉헌합니다. 꺾은붓 2015.04.08 226
23815 알림 새책>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구라카즈 시게루 지음, 한태준 옮김) 출간 안내 도서출판갈무리 2015.04.07 334
23814 알림 (424총파업) 노사정위원회는 노동조건 개악을 위한 정권과 자본의 정치적 도구 fortree 2015.04.07 241
23813 알림 한국노총의 노사정위 불참을 환영한다 까망돌 2015.04.06 249
23812 알림 (424 총파업) 연금민영화의 지렛대, 공무원연금 개악(2) fortree 2015.04.05 239
23811 알림 (424총파업) 최저임금 1만원은 모든 노동자의 현실과제다 fortree 2015.04.03 266
23810 알림 기아집행부는 노사공동교육 중단하라! - 대자보 기아교육위 2015.04.02 3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