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530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357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337 알림 [성명] 박근혜 정부는 대북전단살포를 무조건 저지하라! 민권연대 2014.10.23 141
23336 토론 [통합진보당]비정규직 고용기간 3년 연장은 전 국민의 비정규직 고착화 계획이다. 아자아자 2014.10.23 100
23335 알림 [영상] [아듀 인천아시안게임, 그 뒷이야기] 1. 왜 그들은 찬물을 끼얹었나? 민권연대 2014.10.23 167
23334 알림 ♥ 10/24 금 개강! 베르그손, 생성으로 생명을 사유하기 ― 깡길렘, 시몽동, 들뢰즈와의 대화 (강의 황수영) 다지원 2014.10.22 156
23333 알림 [영상]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 세월호 진실규명 풍선 날리기 민권연대 2014.10.21 154
23332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를 사용하는 1인 미디어 모두다 민언련 2014.10.21 130
23331 알림 언론에 불만있는 사람들 모입시다 민언련 2014.10.21 241
23330 알림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주최 제4회 비정규노동 수기 공모전 쫄깃한기타 2014.10.20 123
23329 알림 [표현의 자유 강조하는 청와대에 '세월호 진실' 전단 풍선 날리기 기자회견] 민권연대 2014.10.17 219
23328 알림 북, 남북 군사당국자접촉 전모 폭로.. 판문점 2014.10.17 410
23327 알림 북 지도자 사흘만에 다시 김책大 교육자아파트 현지지도 판문점 2014.10.17 208
23326 기타 장시간 노동의 건강영향 실개천 2014.10.17 238
23325 알림 1인 미디어를 위한 글쓰기 강좌 안내 민언련 2014.10.16 312
23324 알림 UCC 공모전! 상금 50만원의 주인공은 누구? 민언련 2014.10.16 285
23323 알림 [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 3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초대합니다 민언련 2014.10.16 193
23322 알림 [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에 초대합니다 민언련 2014.10.16 170
23321 알림 금메달 못 따면 아오지행?-NK투데이 제24호 NK투데이 2014.10.16 584
23320 알림 '더 넓게, 더 분명하게 민주노조운동을 혁신한다'(10/19,원불교회관) 좌노회 2014.10.15 226
23319 기타 [글] 전국노동자 대회를 위해 관악산을 넘다 좌노회 2014.10.15 309
23318 기타 [글] 한국지엠 자동차 공장 주간 2교대제 좌노회 2014.10.15 4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