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3432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4233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4213 알림 전국대학원생총학생회 협의회, 신진연구자대상 '강사법' 설문조사 결과발표 기자회견문 대학정상화투본 2016.06.28 171
24212 알림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06.27 452
24211 기타 오늘이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지? 꺾은붓 2016.06.26 237
24210 기타 배신이 넘쳐나는 세월 꺾은붓 2016.06.25 248
24209 기타 <여섯>서울메트로는 부산휴메트로에서 배워야 한다. 강한규 2016.06.23 338
24208 기타 대구시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꺾은붓 2016.06.21 273
24207 기타 <다섯>구의역 철도사고와 '그레샴의 법칙' 강한규 2016.06.21 463
24206 기타 <넷>서울(분사) 부산(민간위탁) 용역 입찰공고 보기 강한규 2016.06.18 445
24205 기타 밴댕이가 하도 기가 막혀 '밴댕이 미쳐!' 했답니다. 꺾은붓 2016.06.18 228
24204 알림 상명대는 강사의 연구 강탈, 교원 사기 계약을 책임지고 해결하라! 대학정상화투본 2016.06.16 264
24203 알림 노동자정치신문 6월 발행 '주적의식'을 날카롭게 하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6.06.16 249
24202 기타 <셋>서울메트로 분사(分社)는 스스로 판 무덤이다 강한규 2016.06.14 703
24201 알림 [7/1 개강] 금융화와 섹슈얼리티, 페미니즘과 모성, 노동사회로부터의 탈출, 키워드로 보는 정치철학사 다지원 2016.06.14 352
24200 기타 <둘>소위 '메피아'를 말한다 강한규 2016.06.12 1551
24199 알림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포럼>에 초대합니다(프로그램 확정) 평화·통일국제포럼조직위 2016.06.11 284
24198 알림 명지를 살립시다 교육을 살립시다 팟캐스트 2차 대학정상화투본 2016.06.11 218
24197 알림 강사문제가 '나(대학생 대학원생)'의 문제인 이유 대학정상화투본 2016.06.11 226
24196 기타 당신은 성남시민만의 머슴이 아닙니다. 꺾은붓 2016.06.11 237
24195 토론 같은 직종이면 하나의 노동조합아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해줘야... 홍은정 2016.06.10 269
24194 기타 <하나>구의역 철도사고를 보면서 강한규 2016.06.10 3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