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760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806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786 알림 두 번째 언론사 폐간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정의필봉 2015.03.13 132
23785 알림 천정배 탈당-엘리트들은 자기가 해 먹어야 직성이 풀린다? [2] 펌펌펌 2015.03.13 2080
23784 알림 [노동자세상 103호]자본가에겐 증세를, 노동자에겐 복지를! 노건투 2015.03.12 216
23783 알림 웹진 34호 "아오지탄광 강제노동? 거짓말이다." NK투데이 2015.03.11 236
23782 알림 [코리아연대] 농성장에서 보내는 편지8호(농성63일차) 코리아연대. 2015.03.11 180
23781 기타 기왕 시작한 김에 우리전래 극진한 예법의 진수를 고대로 보여주라! 꺾은붓 2015.03.11 133
23780 알림 12주 평균 매일 10시간 이상 일을 월~토까지 일해야만 과로 인정 - 남의 일이 아닙니다. 풍경소리 2015.03.10 147
23779 알림 노골적으로 한반도 개입에 나선 미국 본성 2015.03.09 376
23778 알림 김기종 한 노예의 반란일 뿐 운명 2015.03.09 274
23777 토론 김기종의 미대사 공격과 박근혜대통령 분석 2015.03.09 240
23776 알림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2분학기, 3월 30일 개강입니다~! 다지원 2015.03.08 250
23775 기타 "퇴직금 나오기 전에 내보내" 황당한 해고 사연 들어보니.. 실개천 2015.03.08 142
23774 기타 당신은 산 죄인입니다.(518민족통일학교 개교에 즈음해) 꺾은붓 2015.03.07 175
23773 알림 노동자연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 서명운동은 중단돼야 합니다 [노동자연대] 2015.03.07 240
23772 알림 노동자연대. 대학문화 성폭력사건 해결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1] 성폭력대책위 2015.03.06 1476
23771 알림 민주주의수호와공안탄압저지 연대의밤에 함께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코리아연대. 2015.03.06 199
23770 알림 [기자회견문]전쟁도 테러도 이를 공안탄압에 이용하려는 책동도 모두 반대한다 코리아연대. 2015.03.05 147
23769 알림 글쓰기 기초 '민언련 글쓰기 강좌'에서 완성하세요! 민언련 2015.03.05 191
23768 알림 언론을 보면 세상이 보인다! '88기 민언련 언론학교'에서 함께 해요! 민언련 2015.03.05 183
23767 알림 정세특강 - "박근혜 정권의 세금과 정치 " 3월 25일 노동자교육센터 2015.03.05 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