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267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015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2995 알림 [노동자세상80호]마구 쥐어짜라고 외치는 노동부 임금매뉴얼 노건투 2014.04.09 104
22994 알림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상근자 채용공고 민주연합 2014.04.08 429
22993 토론 2014년 봄, 미쳐 돌아가는 한국사회 대충정리 꺾은붓 2014.04.08 153
22992 알림 영혼의 힘 무궁화 2014.04.08 195
22991 알림 [새책] 『옥상의 정치』(김만석, 조정환 외) ― 7명의 인문학자, 전국 5개 도시의 63명의 예술가들이 의지와 솜씨를 모아 밝혀든 지성의 봉화! 도서출판갈무리 2014.04.07 171
22990 토론 [불철주야]무인기 사건, 제2의 천안함 사건 되나 동북아의 문 2014.04.07 147
22989 토론 청량리 중량교로 가는 게 낫겠다. 꺾은붓 2014.04.07 145
22988 토론 이거 싹둑 베어버려야 하나? 놔둬야 하나? 꺾은붓 2014.04.06 143
22987 알림 노동자정치신문[103호(통합115호)]‘혼돈'의 우크라이나에서 노동자계급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4.04.06 261
22986 토론 우리의 멀고도 험난한 민주화와 통일여정의 큰 별들> 꺾은붓 2014.04.04 183
22985 기타 <2014(갑오년)대한민국 토정비결> 꺾은붓 2014.04.04 186
22984 기타 이런것이 대한민국노동자 현실이고 인권침해 입니다. 예시소년 2014.04.04 163
22983 알림 인권연대 106차 수요대화모임에 초대합니다! 은사자 2014.04.04 150
22982 알림 인권연대에서 4기 청년칼럼니스트를 모집합니다. 은사자 2014.04.04 139
22981 알림 노사합의 파기, 현대차 전주 버스공장 전면파업 5일째 장량 2014.04.04 237
22980 알림 "제11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최 안내 노동법률센터 2014.04.04 224
22979 알림 통진당 이정희 대표는 조선노동당 대신에 민주노총을 선택하라! 머슴둘레 2014.04.04 170
22978 기타 외국에 일자리 팔아먹은 노조는 배상하라! 구직난 2014.04.04 214
22977 기타 잔머리 굴리는 것은 애비 따라가려면 멀었다. 꺾은붓 2014.04.04 142
22976 기타 조선의 멸망에서 얻는 교훈(새야, 새야 파랑새야!) 꺾은붓 2014.04.04 1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