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483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276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256 기타 [성명] 인천아시안 게임의 걸림돌 국방부를 강력히 규탄한다 민권연대 2014.09.04 366
23255 토론 [통합진보당]교육부, 위헌적 전교조 탄압 즉각 중단하라! 아자아자 2014.09.04 238
23254 알림 北응원단 참가 철회는 南책임 미기자 2014.09.03 540
23253 알림 사태의 진상은 바로 이러하다 미기자 2014.09.03 359
23252 알림 북 미녀응원단 왜 불참하나 미기자 2014.09.03 403
23251 알림 [희망제작소] 2014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최종 결선대회에 초대합니다! 희망제작소 2014.09.03 282
23250 알림 북한은 중국보다 더 빨리 성장할 것-NK투데이 제21호 NK투데이 2014.09.03 276
23249 알림 글쓰기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은 분들을 위한 강좌 추천합니다 민언련 2014.09.02 842
23248 알림 [채용공고]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함께 할 동지를 찾습니다! 언론공공성 2014.09.02 281
23247 기타 ‘여야합의안’으론 세월호 진상규명 불가능 민권연대 2014.09.01 347
23246 알림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월례비정규노동포럼] 서울노동권익센터, 무엇을 해야 하나 쫄깃한기타 2014.09.01 236
23245 알림 [성명] 전교조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신청과 정치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민권연대 2014.08.30 317
23244 기타 [통합진보당] 전교조 사전구속영장, 즉각 철회하고 정치탄압 중단하라! 아자아자 2014.08.30 349
23243 토론 [통합진보당] 교원노조법 합헌 결정 관련, 노동자의 헌법적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아자아자 2014.08.30 291
23242 토론 대화냐 대결이냐,평화냐 전쟁이냐 미기자 2014.08.29 419
23241 알림 민주노총 세월호 투쟁을 비판하며 우하하아빠 2014.08.29 498
23240 알림 북만이 펼칠수 있는 외교활동 미기자 2014.08.28 484
23239 알림 [성명]세월호 농성중인 통합진보당 당직자 압수수색한 공안당국 규탄한다 민권연대 2014.08.28 288
23238 알림 [노동자세상90호]문제는 상명하복의 계급체계 노건투 2014.08.27 398
23237 알림 [성명] 세월호 유가족의 특별법안이 가장 합당한 안이다 민권연대 2014.08.27 2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