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3394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4216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4196 기타 <하나>구의역 철도사고를 보면서 강한규 2016.06.10 191
24195 알림 2016 사회운동학교 여름강좌 안내 트루로드 2016.06.09 159
24194 기타 [7월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3분학기가 7월 1일 개강합니다~! 다지원 2016.06.08 301
24193 알림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06.08 469
24192 알림 [선동교육] "대중을 휘어잡는 연설, 선동 해/보/자!" - 6월22일 / 주최 노동자교육센터 노동자교육센터 2016.06.07 1973
24191 알림 [강연 초대] 빚구덩이에 빠진 민주주의, 존망의 갈림길에 서다 ― 『크레디토크라시』 출간기념 저자 앤드루 로스 화상강연 (6/12 일 낮 12시) [2] 갈무리 2016.06.04 328
24190 알림 북한 식량생산량, 필요량 이미 초과 했나? [1] NK투데이 2016.06.03 189
24189 알림 북한 마신아, 쇼팽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에서도 1등 차지(연주장면 포함) NK투데이 2016.06.02 187
24188 알림 [ 성/명/서 ] 서울지하철노동조합 기술지부 / 언제까지 죽일 것인가?! 더이상 노동자를 죽이지 마라! sslutech 2016.05.31 1954
24187 알림 민주일반연맹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상근자 채용공고 민주연합 2016.05.30 338
24186 알림 삼성 서울병원은 왜 성균관대 부속병원이 아닌가? 부속병원 전환은 재벌 병원의 의료민영화를 막는 길이다 대학정상화투본 2016.05.28 145
24185 알림 서정민 열사(조선대 강사) 6주기입니다 대학정상화투본 2016.05.25 192
24184 알림 1천인이 함께 만드는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포럼 평화·통일국제포럼조직위 2016.05.24 293
24183 알림 [유인물 13호] 노동조합한다고 쫓겨날 수는 없다 울산노동자공동행동 2016.05.23 2372
24182 알림 [새책] 『크레디토크라시 ― 부채의 지배와 부채거부』(앤드루 로스 지음, 김의연·김동원·이유진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6.05.19 406
24181 알림 6월 14~17일 열리는 <평화와 통일을 위한 국제포럼>에 초대합니다 평화·통일국제포럼조직위 2016.05.18 365
24180 알림 민택 퇴출! 민주노총위원장실 철야농성 돌입! 공공운수노조택시지부 2016.05.16 411
24179 알림 [노동자세상133호가 나왔습니다]나만 아니면 돼=죽는 길, 노동자는 하나=사는 길 노건투 2016.05.15 336
24178 알림 검찰 조사 앞둔 명지전문대 회계팀장은 스스로 삶을 버렸다 대학정상화투본 2016.05.12 525
24177 알림 명지전문대 정상화와 비리척결 기자회견 5/12 10시 대교협앞/서정민유족손배소 6/17 광주고법 대학정상화투본 2016.05.12 3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