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393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170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150 알림 [미국패권 붕괴] 동남아에서 깨지는 대중국포위 우리사회연구소 2014.07.12 152
23149 기타 [호소문] 미래의 희망, 아이들을 위해 전교조를 지킵시다 민권연대 2014.07.11 146
23148 기타 썩은 토양이 무궁화 한 그루를 올곧게 키우지를 못하는구나! 꺾은붓 2014.07.11 155
23147 기타 [논평]여야 원내대표 청와대 접견결과에 대하여 - 유가족의 의견이 반영된 세월호 특별법 통과가 정답이다. 민권연대 2014.07.10 156
23146 알림 [돌아보는 임병장 사건] - 제대병장은 왜 총을 쏘았나 우리사회연구소 2014.07.10 277
23145 기타 너무 어이 있고, 어처구니 넘쳐난다. 꺾은붓 2014.07.10 292
23144 알림 아래 서울대총장의 과도한 손님맞이 동영상 [1] 노동자힘 2014.07.10 676
23143 알림 [새책] 우리가 아는 인터넷은 인터넷이 아니다!『텔레코뮤니스트 선언』출간 안내 도서출판갈무리 2014.07.09 214
23142 알림 대중적 통일 운동을 지향한다. AOK 정연진대표-NK투데이 제17호 NK투데이 2014.07.09 168
23141 알림 [노동자정치신문 106호(통합118호)]‘국가개조’ 그것의 목표는 유신통치 부활이다!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4.07.08 271
23140 기타 우리의 앞날에 이런 대통령이 또 다시 나올 수 있으려나? 꺾은붓 2014.07.08 231
23139 알림 대한민국 서울대총장과 중국 시진핑주석(동영상) 해외파 2014.07.08 274
23138 알림 “적들 모조리 수장” 명령 방어대 2014.07.08 231
23137 알림 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성명 7•7문건 2014.07.08 236
23136 알림 (성명) 공공운수노조연맹의 강원랜드노조 가입 승인은 민주노총 결정사항을 위배하고 민주노조운동의 조직질서를 파괴하는 무책임한 행태이며 이는 명백히 규약 위반입니다!! 수호신 2014.07.07 233
23135 토론 [불철주야][기획②]왜 그들은 극우화로 치닫는가 동북아의문 2014.07.04 235
23134 알림 미국의 핵위협이 있는한 핵 포기는 영원히 없다 영원히 2014.07.04 229
23133 알림 이 시각부터 오늘부터 2014.07.04 523
23132 토론 국민신문고로 교육부에 제안한 내용, 다 같이 생각해 봅시다. 꺾은붓 2014.07.03 193
23131 기타 정치경제학 비판 요강 읽기 세미나에 초대합니다. 돌민 2014.07.03 1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