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520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342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322 알림 [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에 초대합니다 민언련 2014.10.16 144
23321 알림 금메달 못 따면 아오지행?-NK투데이 제24호 NK투데이 2014.10.16 549
23320 알림 '더 넓게, 더 분명하게 민주노조운동을 혁신한다'(10/19,원불교회관) 좌노회 2014.10.15 194
23319 기타 [글] 전국노동자 대회를 위해 관악산을 넘다 좌노회 2014.10.15 277
23318 기타 [글] 한국지엠 자동차 공장 주간 2교대제 좌노회 2014.10.15 388
23317 토론 [논평] 세월호 진상규명 이제 부터다! 좌노회 2014.10.15 177
23316 토론 [논평] 더 이상 케이블 방송 노동자들의 피땀을 요구하지 마라! 좌노회 2014.10.15 133
23315 토론 [논평] 케이블 방송 노동자 피땀으로 배를 불린 투기자본 좌노회 2014.10.15 127
23314 기타 "진짜 사장이 간접고용 비정규직노동자 직접 고용하라!" 좌노회 2014.10.15 198
23313 알림 <영상>인천아시안게임 북측선수단 환영 및 10.4선언 발표 7돌 기념 민권연대 활동보고 민권연대 2014.10.14 586
23312 알림 "미군 유해 산지 사방에서 나뒹굴어" 판문점 2014.10.14 222
23311 알림 김정은 위원장 위성과학자 주택 현지지도 이정상 2014.10.14 280
23310 알림 "제12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최 안내 노동법률센터 2014.10.14 115
23309 토론 반론하죠 실개천 2014.10.14 170
23308 토론 [이론글] 기회주의와의 투쟁속에서 성장해 온 세계 노동운동과 한국의 진보운동③ 이정상 2014.10.14 424
23307 알림 [인천아시안게임 결산성명] 역시 피는 물보다 진했다 민권연대 2014.10.13 104
23306 알림 [모집]제2기 시니어NPO학교 희망제작소 2014.10.13 173
23305 토론 [동북아의 문]북한 고위인사 방문과 연이은 군사적 충돌의 배경 동북아의문 2014.10.13 127
23304 토론 [이론글] 기회주의와의 투쟁속에서 성장해온 세계 노동운동과 한국의 진보운동② 이정상 2014.10.13 436
23303 알림 [민주언론시민연합]언론문제 UCC 공모전 민언련 2014.10.10 1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