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492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300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280 기타 “국가가 요양보호사를 직접 고용하고 요양보호서비스를 직접 제공해야합니다” 좌노회 2014.09.23 106
23279 알림 학출들 철수시키는 민주노총 현장파들의 정치중심 전략 황만규 2014.09.23 170
23278 알림 9/27(토) 고발인대회에 함께 참여해주세요. 김소연 2014.09.23 210
23277 알림 [성명]현대차는 전체 사내하청 노동자들을 정규직화하라! 이랜드노조 2014.09.21 171
23276 알림 [노동자세상92]장기 경기침체, 경기부양책으로 해결할 수 있나 노건투 2014.09.20 228
23275 알림 [채용공고] 정보경제연맹에서 함께 할 동지를 찾습니다. 정보경제연맹 2014.09.19 256
23274 기타 [통합진보당]검찰은 정몽구 회장을 기소하라! - 현대자동차 사내하청 비정규직 1심 승소 관련 아자아자 2014.09.18 250
23273 알림 민언련 <2014 대학언론 월례강좌> 9월 특강이 열립니다 민언련 2014.09.18 210
23272 알림 북한<조선인권연구협회 보고서>발간-NK투데이 제22호 NK투데이 2014.09.18 165
23271 기타 '세월호 특별법' 활동 놓고 '마찰' 실개천 2014.09.17 177
23270 알림 [채용공고] 전국언론노동조합에서 함께 할 동지를 찾습니다! 언론공공성 2014.09.17 677
23269 알림 [경고문] 아시안게임을 망치는 극단적인 반북대결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 민권연대 2014.09.16 246
23268 알림 9/17일 잡아라 기업사기꾼 투쟁 문화제 김소연 2014.09.15 312
23267 기타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가 2014년 10월 6일 개강합니다! 다지원 2014.09.13 308
23266 토론 [불철주야]북한 응원단, 누가 가로막았나② 협상 중 전쟁연습은 무슨 의도인가 동북아의문 2014.09.12 325
23265 토론 [통합진보당]그림의 떡 대체휴일제, ‘공휴일에 관한 법률안’ 제정이 해법이다. 아자아자 2014.09.11 216
23264 알림 [노동자세상 91호]'이제 그만 잊자'며 세월호 특별법마저 침몰시키려는 자들 노건투 2014.09.11 272
23263 알림 [성명] 원세훈 전 국정원장 면죄부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파산 선고다 민권연대 2014.09.11 229
23262 토론 응원단 마저 무산시킨 최악의 대북적대노선 대북적대의식 2014.09.08 554
23261 토론 주한미군 주둔 69년, '한반도 평화의 암적존재'' 폭로 2014.09.08 2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