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3292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4092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4072 알림 대학강사법 시행 유예, 그 이후/교원 신분 인정하고 주9시간→주5시간 강의로 조절해 해고 문제 해결해야/마로니방송 대학정상화투본 2016.01.05 501
24071 알림 [통일맞이] 1월 18일 - 늦봄 22주기 추모행사 알림 통일맞이 2016.01.05 365
24070 알림 강은희 박주선 신성범 김태년 의원은 강사법 유예통과 책임져라! 대학정상화투본 2016.01.05 426
24069 알림 (속보)올 병신년 결국 국가부도 상황입니다 실개천 2016.01.01 595
24068 알림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조명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장훈교) 다지원 2015.12.27 659
24067 알림 [울산노동자공동행동] 9호 유인물 - 자본의 완승인가? 노동의 대반격인가? 울산노동자공동행동 2015.12.23 612
24066 알림 [노동자세상 122]이제 총파업은 역사의 명령! 노건투 2015.12.22 616
24065 알림 강사법 시행해야 한다. 언제까지 폐기 유예 반복할 것인가?/지방시 "강사법은 강사 위한 제도 매뉴얼" 대학정상화투본 2015.12.21 590
24064 알림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갈무리 2015.12.18 562
24063 기타 [성명] 탄저균 가지고 미군은 떠나라 코리아연대. 2015.12.18 329
24062 알림 강사법 시행해 강의실 살아나면 대학 나라가 살고 집안이 핀다 대학정상화투본 2015.12.18 378
24061 토론 박근혜 정권의 파쇼성을 한사코 부정하려는 사람들에 대해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12.16 657
24060 알림 [울산노동자공동행동]8호-16일 총파업, 이제 대반격을 시작하자! 울산노동자공동행동 2015.12.15 485
24059 알림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갈무리 2015.12.12 467
24058 알림 역사쿠데타 이어 강은희 등 교육쿠데타 13적은 40년만에 교원지위 회복하는 강사법 시행 20일 앞둔 유예 법안 철회하라! 대학정상화투본 2015.12.12 401
24057 기타 대산별노조 건설 기조파괴 폭거를 저지른 연맹 이윤경 집행부는 즉각 사퇴하라! 사무금융노조선전 2015.12.11 567
24056 기타 [성명] 한상균을 석방하라! 코리아연대. 2015.12.11 447
24055 기타 사무금융서비스노조는 또다시 농협노조 징계조직을 받을 것인가? 알프 2015.12.11 451
24054 알림 [울산노동자공동행동] 민주노총, 16일부터 총파업 돌입! 울산노동자공동행동 2015.12.07 791
24053 알림 마로니방송 동영상 75분 “강사법 2016.1.1. 시행 찬성, 폐기·유예 반대” [1] 대학정상화투본 2015.12.06 4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