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동자 조회:2953 2010.08.31 11:52

2010-08-30 인천지부 출범,출정식 008.jpg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출범,투쟁출정식

 

30일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가 출범, 투쟁출정식을 가졌다.

전국민주버스(준)서울, 인천, 경기, 대구, 경북, 경남 5개지부 지부장들과 열성조합원들이 참여했고,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위원장, 버스본부 경인지부 조합원, 전해투, 민주노동당동지들이 참여했다.

 

전국민주버스(준) 이형달 인천지부장은 오늘 공식적으로 인천지부가 출범 한다면서 이것이 끝이 아니라 자본, 어용노조와 싸움은 진짜 시작된다면서 노동자들이 승리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단결투쟁뿐이라고 말했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김종인 위원장 축사에서 인천지부 조합원들에게 힘을 실어 주었고 전국민주버스(준) 박상천 위원장 또한 힘 있는 발언을 했다.

 

인근에 3개 사업장까지 행진 하면서 어용노조를 폭로하고 민주노조의 필요성을 알려냈다. 선진여객본사 앞으로 이동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버스본부 경인지부 삼일, 세일지회장, 민주노동당, 전해투 집행위원장 동지들이 연대발언을 했다.

 

연대발언중 운수노조 위원장, 전국민주버스(준) 위원장, 인천지부 지부장, 선진여객 지회 부지회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여 그동안 두 차례나 교섭요청 공문을 보내는데도 사측이 교섭요구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항의 하기위해 항의면담을 가졌다.

 

선진여객 사측과 면담을 마치고 운수노조 김종인 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면담보고는 했다. 대표이사는 도망가고 업무부장만 사무실에 있어고, 복수노조가 내년이면 시행된다. 교섭에 응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사측이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노동조합은 모든 수단을 동원할 수밖에 없다. 말하고 나왔다 한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을 각지부장. 지회장들이 나와 인천지부장이 대표로 낭독하고 출범, 출정식을 마쳤다. 이후 인천지부 조합원들이 마련한 음식으로 간단히 뒤풀이를 하고 지역동지들과 다음투쟁을 기약했다.

 

 

 

[출범, 출정식 결의문]

 

오늘 우리는 일제하 선배 노동자들의 투쟁으로부터 87년 노동자 대투쟁, 그리고 민주노총건설과 노동악법 철폐 투쟁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온 이 땅의 민주노동운동 속에서 확인된 자주성과 민주성, 투쟁성, 변혁지향성 등 민주노조운동의 정신을 계승하여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투쟁 출정식을 한다.

 

버스현장의 노동조건은 날이 갈수록 열악해 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지만 어용으로 점철된 버스노동의 역사는 버스노동자들의 자성과 자각 없이는 결코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버스노동자들이 투쟁을 통해 헤쳐 나가지 못한다면 우리는 자본과 어용에 길들여진 노예일 뿐이다.

 

이에 우리는 오늘 분연히 일어나 전국 버스노동자들을 하나로 결집하고 민주노조 건설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또한 우리는 운수노동자의 희망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의 일원으로써 조직 확대, 강화를 위해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새로운 사회의 건설자인 우리는 평등세상, 통일사회, 억압과 착취가 완전 철폐된 노동해방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 투쟁할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전국운수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버스(준)인천지부 조합원 일동

총 23941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3921 알림 행정심판(대통령경호실) 진행경과 강한규 2015.07.15 258
23920 토론 민주노총 2차 총파업에 부쳐! - 노동자 계급이 주도하는 민중항쟁으로 나아가자!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07.15 552
23919 알림 위태로운 치프라스의 시리자 정부 fortree 2015.07.14 220
23918 알림 [초대합니다] 이적 시인 북콘서트 <더는 아니다 조국아 눈을 떠라> 코리아연대. 2015.07.14 290
23917 알림 7/17(금)오후6시 혜화동 재능교육본사앞, 7월 집중결의대회 재능지대위 2015.07.14 239
23916 알림 NK투데이 주간 북한 소식 브리핑(6일~12일) NK투데이 2015.07.13 224
23915 알림 정의당의 통진당과의 유사성 - 학벌 교양주의자들이 주류? [1] 시민의힘 2015.07.13 1105
23914 기타 지쳐가는 세입자 실개천 2015.07.13 297
23913 알림 행정심판(진도군수) 진행경과 강한규 2015.07.12 246
23912 토론 그리스, 치킨 게임의 위장막이 찢어지고 있다! 전국노동자정치협회 2015.07.11 370
23911 알림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5.07.09 327
23910 토론 되지도 않을 최임 1만원 요구 장난한건가? 노가다십장 2015.07.09 241
23909 알림 심상정씨 ! 고귀한 인생들 비웃으며 어이상실시키지 마시오 [1] 시민의힘 2015.07.08 307
23908 알림 정의당!! 뭐가 그리 두렵고 자신이 없기에 아예 아이피를 차단해 버린 거야? [1] 시민의힘 2015.07.08 1402
23907 알림 7/10(금)오후6시 혜화동재능본사앞, 정기집회 및 최규진 선생 거리강연 재능지대위 2015.07.08 176
23906 알림 재능교육투쟁 웹소식지 "원칙 하나만 가지고 있으면 연대는 흔들림없습니다." 재능지대위 2015.07.08 175
23905 알림 7/9(목)오후7시반 도곡동타워펠리스 앞, 재능투쟁 승리 촛불기도회 재능지대위 2015.07.08 164
23904 알림 NK투데이 주간 북한 소식 브리핑(6월 28일~7월 5일) NK투데이 2015.07.07 157
23903 알림 [노동자세상111호]전염병 낳고 못 막고 안 고치는 야만사회 자본주의 노건투 2015.07.07 203
23902 토론 업무상 과로기준 이대로 좋은가? 풍경소리 2015.07.07 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