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별연맹·지역본부

상지대학교 사태에 대한 뉴스타파 심층 취재 보도 뉴스입니다

http://newstapa.org/33399  좌측 링크주소 클릭하면 뉴스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타파] 김문기, 반대파는 숙청…변호인은 석좌교수로


2014년 8월 상지대 총장으로 학교로 복귀한 김문기 전 상지대 이사장.

지난해 7월, 김 씨는 상지대 총장에서 해임됐다. 그러나 김 씨는 총장에서 해임된 뒤에도 자신이 장악한 이사회를 바탕으로 학교의 절대 권력자로 군림하고 있다. 자신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교수와 학생들 수십 명을 징계하는가 하면, 이사회와 학교의 주요 보직에는 자신의 친인척과 지인을 배치해 놓았다.

이렇게 김 씨가 학교를 좌지우지하면서 상지대는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D-를 받고, 지방대학 특성화(CK-1) 사업이 중단돼 교육부가 예산을 회수해가는 등 깊은 상처를 입고 있다.

끝나지 않은 ‘김문기와의 싸움’…이어지는 징계

2014년과 2015년도 총학생회에서 활동하며 김문기 총장 퇴진 운동을 펼쳐온 전종완 씨. 2015년에는 총학생회장을 맡아 김문기 반대를 외치며 삭발을 하고, 본관 옥상에 오르고 국회 앞 상경 집회를 이끌었다. 학교 측은 업무방해와 총장 집무실 무단 난입 등을 이유로 전 씨를 두 차례 징계한 끝에 올해 2월, 제적을 통보했다. 전 씨는 “김문기 씨 쪽에서 보기에는 내가 눈엣가시였을 것이다. 그래서 보복성, 징계성으로 제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구재단과 김문기 복귀 반대 투쟁의 최전선에 섰던 정대화 교수. 2014년 12월, 상지대 이사회는 정 교수를 파면했다. 이어 박병섭, 공제욱, 방정균 교수가 2015년 7월, 나란히 파면당했다. 학교 비방과 선동, 명예훼손 등이 이유였다. 교원소청심사위원회와 법원은 이들 4명의 교수에 대해 파면 무효를 결정했지만 복직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2016051202_01.jpg

▲ 김문기 반대 투쟁을 하다 파면당한 상지대 방정균, 정대화, 공제욱, 박병섭 교수. (좌측부터)


이렇게 지금까지 모두 40명이 넘는 교수와 직원, 학생들이 징계를 받거나 재계약, 재임용이 거부됐다. 김문기 전 총장을 반대하는 학교 구성원들이 쫓겨나는 동안 김문기, 그리고 구재단과 가까운 인물들은 하나 둘 학교의 요직을 차지했다.

이사회 장악한 김문기…요직 차지하는 측근들

지난 2014년 교육부 특별종합감사에서 부당 채용된 것으로 드러나 총장 해임 사유까지 됐고, 결국 직권면직 됐던 김문기 전 총장의 측근, 남 모 씨와 조 모 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각각 총무부장과 학생지원부 과장으로 다시 학교에 복귀했다.

김문기 반대 교수들의 징계 관련 소송에서 구재단 측, 즉 김문기 쪽을 대리해 온 정석영 변호사는 지난 해 11월, 석좌교수로 채용됐다.


2016051202_02.jpg


강의나 연구 활동은 전혀 하지 않고 있지만 급여로 매달 800만 원이 지급되고 있다. 정 변호사는 구재단을 대리한 소송의 수임료를 교수 급여로 받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부분도 감안한 것이다. 학교가 다른 소송 대리인을 선임할 경우 많은 비용이 드는데 내가 석좌교수로 있으면서 학교가 재정을 절감하는 측면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소송 수임료를 급여 형태로 교비에서 변칙 지출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2016051202_03.jpg

▲ 김문기 전 총장의 친인척과 지인들로 구성된 상지대 이사회 현황


김문기 씨는 정관에 상근 임원직을 신설해 자신의 장남 김성남 씨를 연봉 1억 3천 상당의 상임이사 자리에 앉히고 친척 관계인 최선용, 김일남 씨, 그리고 같은 문중 인사인 김길래 씨를 이사로 기용하면서 이사회를 완전히 장악했다. 총장에서 물러났지만 김 씨가 여전히 교내에서 막강한 권력을 휘두를 수 있는 배경이다.

김문기 체제 아래 무너지는 학교 운영

상지대가 이렇게 김 씨에 의해 좌지우지되면서 학교는 급속하게 망가지고 있다. 상지대는 3년마다 있는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지난해 D-를 받았다. 지난 7월 파면된 박병섭 상지대 법학과 교수는 “평가 지표를 보면 학생들의 취업 지원 예산 등이 일반 예산보다 훨씬 높은 점수가 부과돼 있다. 그런데 우리학교는 오히려 그 예산을 깎은 것이다. 바보가 아니면 점수를 안 받기로 작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지대는 2014년 김문기 씨가 총장이 되기 전, 지방대학 특성화(CK-1) 사업에 선정돼 95억 원의 국비 지원을 확보했지만 김 씨가 총장으로 들어온 후 교육부와 약속한 이행사항을 지키지 않아 사업이 중단되고 국비 지원금이 환수되는 상황도 벌어졌다.

지난 9일, 취재를 위해 찾은 상지대 캠퍼스 한가운데서 김문기 씨를 만날 수 있었다. 그는 현재 상지대 상임이사인 자신의 장남 김성남 씨와 함께 학교 부동산 관련 서류를 검토하고 있었다. 총장에서 해임됐는데도 여전히 학교를 떠나지 않고 있는 이유를 묻자 “내가 설립자기 때문에 일이 있을 때마다 학교에서 좀 와달라고 한다. 오늘은 학교 부지 이런 것을 정리해 주려고 온 것”이라고 밝혔다.


2016051202_04.jpg


상지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교육부에 상지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지난 2014년 교육부의 특별종합감사로 김문기 씨가 총장에서 해임됐지만 여히 사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방정균 상지대 한의예과 교수는 “지난 교육부 감사에서 이사회에 대한 감사는 거의 진행되지 않았다. 김문기 전 총장 해임 후에도 사태가 악화되고 있으면 당연히 재감사를 나와야 한다. 교육부의 이사회 개편, 임시이사 파견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할 수 있는데, 빨리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촬영 : 김기철
편집 : 박서영


http://newstapa.org/33409   좌측 링크주소를 클릭하면 또다른 뉴스타파 동영상 "상지대, 비리 총장 김문기 ‘우상화’ 교육"를 보실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9 [부산본부] 월간 '민주노총 부산' 8월호 2016-08-01 1167
858 [경기도본부성명]갑을오토텍자본의 용역깡패투입저지하고 민주노조 사수하자! file 2016-07-27 1240
857 [경기도본부]민주노총경기도본부 주간소식지 2016-1호 file 2016-07-26 1216
856 [부산본부] 평화가 답이고 평화가 길이다 - 부산노동자 통일한마당, 평화대회 2016-07-24 1357
855 [대구본부] 주간통신9호 - 720 총파업총력투쟁으로 모이자 file 2016-07-22 1055
854 [부산본부] 노동정치 복원을 위한 정치워크숍 2016-07-22 1154
853 [경북본부 경주지부] 경주노동자의 벗 138호 file 2016-07-18 1067
852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주간통신 16-16호 2016-07-18 980
851 [대구본부] 주간통신8호-720 총파업의 닻이 올랐다 file 2016-07-13 1118
850 [부산본부] 첫 정책대대 앞두고 가진 부산 공개토론회 2016-07-12 1224
849 [부산본부] "수 천의 한상균과 최승환이 여기 있다" 공안탄압규탄 구속자석방 투쟁문화제 file 2016-07-07 1635
848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주간통신 16-15호 2016-07-01 1186
847 [부산본부] 월간 '민주노총 부산' 7월호 2016-07-01 1399
846 [부산본부] 착취당한 것도, 얻어맞은 것도 노동자인데 결국 잡혀간 사람도 노동자.. 공안탄압 중단하라! 2016-06-29 1475
845 [부산본부] "만나야 통일이다" 2016 남북통일축구 부산대회 2016-06-26 1637
844 [토론회] 재벌 탈법 편법 경영세습 문제점과 대안 file 2016-06-21 1230
843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주간통신 16-14호 2016-06-16 1303
842 [충북본부] 소식지 단비98호 file 2016-06-13 1274
841 [경북본부 경주지부] 경주노동자의 벗 137호 file 2016-06-13 1429
840 [울산·부산본부] 노동계 국회의원에 대한 폭력테러를 규탄한다 2016-06-10 15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