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별연맹·지역본부


장맛비가 주춤하던 6월 26일(일) 을숙도 체육공원 축구장에서 <2016 남북통일축구대회 부산지역대회>가 열렸다. 



208.JPG

▲ 오전 08:30부터 열린 경기에는 8개 팀이 참석해 지역예선 우승 트로피를 두고 경합을 펼쳤다.



 08:30

 지하철 공사 

 VS 

 학비노조 부산 

 지하철 공사

 

 농협 부경유통 

 VS

 지하철 승무

 지하철 승무

 09:30 

 부경 버스지부

 VS

 지하철 신호

 부경 버스지부

 

 철도 차량정비

 VS

 전교조 부산

 철도 차량정비 


 11:00 

 지하철 공사 

 VS 

 지하철 신호 

 지하철 공사 

 

 농협 부경유통 

 VS

 전교조 부산

 농협 부경유통 

 12:00

 학비노조 부산

 VS

 부경 버스지부 

 학비노조 부산


 지하철 승무

 VS

 철도 차량정비

 지하철 승무



총 8개 팀이 두 번씩 경기를 펼쳤다. 두 번 모두 승리를 거둔 지하철 공사팀과 농협 부경유통팀이 결승에 진출했으며 무더운 날씨로 인한 선수들의 체력저하로 3, 4위전은 진행하지 않았다. 오전 10시 30분 <2016 남북통일축구대회 부산지역대회>의 개회식이 시작됐다.




1.jpg

▲ 축사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장선화 6.15부산본부 공동대표


축사를 해 준 김재하 본부장과 장선화 공동대표는 "작년에도 불가능하다 했지만 결국 평양에서 경기를 치렀다. 올해도 최악의 상황이지만 작년, 서울에서 만나자고 했던 약속을 꼭 지키자. 오늘 이 경기로 인해 막혀 있는 남북관계가 열릴 것이라 믿는다. 또한 노동자들이 통일의 초석이 되리란 것을 확신한다."며 한 목소리로 대회를 축하했다.




2.jpg

▲ 개회선언 이태환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 / 선수대표 선서 안주현 지하철 공사팀


이태환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의 개회선언에 이어 선수대표로 나온 지하철 공사팀 소속 안주현 선수의 선서가 있었다.




4.jpg

▲ 부상투혼 경기 초반부터 부상이 속출했지만 든든한 의료진들(인의협) 덕분에 무사히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




5.jpg

6.jpg

▲ 심판진 부산시민축구협의회에서 심판을 맡아 경기를 도와 주셨다.




310.JPG

▲ 결승전 시작 전 대표단의 격려




338.JPG

▲ 주심의 동전으로 진영, 혹은 공격권을 선택한다. 우선권은 농협부경유통팀에게 주어졌고 진영을 선택했다.




8.jpg

▲ 첫 골 농협 부경유통 VS 부산지하철 공사


농협 부경유통팀의 첫 골에 이어 지하철 공사팀의 첫 골도 곧 터져 나왔다.




7.jpg

▲ 손에 땀을 쥐게 한 경합 결승전 답게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경기를 펼쳤다. 




9.jpg

▲ 준우승 농협부경유통 / 우승 부산지하철 공사


지역대회 시작 전부터 신예 다크호스로 무섭게 부상하던 농협 부경유통팀은 전반에서 한 골을 넣은 뒤 연이은 실점을 만회하지 못해 안타까운 준우승에 그쳤다. 스코어 2:1로 전년도 우승팀인 지하철 공사팀이 올해도 승리를 안았다. 




10.jpg

▲ 응원상 학비노조 부산본부 / 폐회선언 이태환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


모든 경기에서, 모든 팀을 응원했던 학비노조 부산본부가 응원상을 수상했다. 이어 이태환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의 폐회선언으로 오후 3시경 남북통일축구 부산지역대회 경기를 마쳤다.




048.JPG

▲ 만나야 통일이다. 노동자가 앞장서서 조국을 통일하자!


2016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 민주노총 중앙결승전(16강~8강전)은 7월 2일(토) 부여 구드레 축구경기장에서 열린다.



더 많은 사진을 보시려면 클릭▶ http://me2.do/59cSL5fp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856 [대구본부]기만적인 2013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규탄한다! 최저임금위원회 해체하라! 2012-07-03 11319
855 민주노총 부산본부 현장, 현장으로... file 2010-03-30 11251
854 노동절 1만대회 성사 공동기자회견 가져 file 2010-04-20 11005
853 4회 무료노동법 시민강좌 성황리에 시작 file 2010-04-28 10955
852 재능교육 노사갈등 현황 및 문제점 file 1999-11-26 10904
851 [강원본부]강원랜드 원하청노동자 함께 차별철폐, 임단투 승리를 외치다. 2010-12-20 10866
850 [충북본부]09년 현장활동가 맞춤교육 마쳐 2010-02-09 10829
849 [울산본부] 울산지역 총력연대투쟁 선포 2009-07-08 10804
848 여성연맹 6월 10일 최저임금 홍보물 file 2009-06-12 10699
847 [대전본부]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I) 비정규직 현실 2011-02-24 10579
846 법원, 주요도로 행진 금지 처분은 부당 file 2010-05-07 10491
845 MB는 공무원노조 탄압 중단하라 file 2010-04-13 10427
844 [부산]120주년세계노동절기념대회 file 2010-05-03 10298
843 [부산]메이데이 투쟁기간 대시민 선전전 활동 전개 file 2010-05-03 10126
842 비정규직노동자 근무환경개선 요구가 위법? file 2010-04-23 10083
841 [직접고용쟁취 투쟁] 강원랜드협력업체노동조합이 투쟁을 시작합니다. 2010-11-09 10055
840 [대구본부]4대강사업반대! 낙동강 700리 뗏목 대장정! 2010-09-14 9785
839 [부산본부]한진중공업지회, 영도조선소 축소 저지 문화제 가져 file 2010-08-23 9626
838 [대구본부] 64년 전 10월, 항쟁은 끝나지 않았다. file 2010-10-07 9423
837 [강원본부] 강원랜드협력업체 노동자들의 직접고용 쟁취를 위한 강원본부 투쟁 선포 기자회견 열려 2011-02-21 925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