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휴지통

현대차 사내하청 성희롱 부당해고 피해 노동자 지원대책위의 블로그입니다.
블로그  http://blog.jinbo.net/bokjik/
-------------------------------------------------------------------------------------------------------

[여성신문]“현대자동차 성희롱 피해자 지지”, 전미자동차노조(UAW) 성명 발표와 1인 시위 전개.


“현대자동차 성희롱 피해자 지지”, 전미자동차노조(UAW) 성명 발표와 1인 시위 전개.




▲ 11월 30일 현대차 사내하청 성희롱 부당해고 피해자의 원직복귀와 가해자 처벌을 지지하는 1인 시위가 세계 동시다발로 진행되었다. 콜롬비아 노조 간부가 피켓을 들고 지지의 뜻을 전하고 있다.

11월 30일(현지시각) 미국 내 85개 현대자동차 영업소 앞에서 ‘현대자동차는 가해자를 처벌하고 아산공장의 성희롱을 중단시켜라’는 1인 피켓 시위가 있었다.

블룸버그통신에 의하면 밥 킹 전미자동차노조(UAW) 회장은 “우리는 현대자동차를 공격하려는 것이 아니다. 몇 달 전 현대차 협력업체에서 성추행이 일어났다고 알린 직원이 부당 해고를 당했다. 현대자동차는 원청업체로서 책임자 처벌과 피해자 복직을 노력해야 한다.”말했다.

‘현대차 사내 하청 성희롱 부당해고 피해 노동자 지원대책위원회’(이하 지원대책위)는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인 11월 25일 국제연대행동을 선언하고 30일 전 세계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글로벌기업을 상대로 국내 시위만으로 대응하기 어렵다고 생각한 것이 활동 계기다. 그동안 미국, 인도, 멕시코, 필리핀, 태국, 대만, 스리랑카, 파키스탄, 네팔, 홍콩 등 10개국 20여 개 단체들이 피해자에 대한 지지와 현대차에 대한 규탄의 뜻을 전해왔다. 이 날의 국제연대에는 멕시코의 ‘여성재생산권을 위한 네트워크’와 ‘국제금속노련’도 참여했다.

지원대책위에 참여한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의 백선영(29) 활동가는 “성희롱에 대한 산재판결은 세계적으로 일례가 없는 일이다. 멕시코 등 여러 국가에서 이 판결에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며 “이제부터 신체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도 산재로 인정한다. 성희롱이 구조적 폭력이라는 것이 드러난 것이다.”라고 말했다.

1997년 현대자동차 사내하청에 입사한 박(46)씨는 2009년부터 관리자들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희롱을 당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이 사건에 대해 성희롱 판결을 내렸지만 부당해고에 대한 복직과 가해자에 대한 처벌은 아직 이루지지 않은 상태이다. 11월 25일 근로복지공단은 박씨가 성희롱으로 얻은 정신적 고통을 산업재해를 인정했다. 지금도 박씨는 복직과 가해자 처벌, 현대자동차 내의 성희롱 근절을 주장하고 있다.

--------------------------------------------------------------------------------------------------------------------------------

[성명/NGA]산재 승인된 성희롱 피해, 현대차와 여성가족부 책임지고 해결하라!


산재 승인된 성희롱 피해, 현대차와 여성가족부 책임지고 해결하라!

가해자 처벌, 피해자 원직복직 현대차는 즉각 이행하라!

경찰병력 투입해 피해자 내쫓는 여성가족부 규탄한다!



지난 11월 25일, 현대차 사내하청 성희롱 부당해고 피해노동자는 지금껏 겪어 온 성희롱 피해가 ‘산업재해’라는 것을 인정받았다. 이는 만연해 있는 직장 내 성희롱이 구조적인 폭력이며 명백한 ‘산업재해’라는 것임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판결이다. 일터에 만연해 있는 가부장성은 여성들을 성적 대상으로 치환하며 농담과 희롱의 대상으로 전락시킨다. 여성노동자들은 이를 감수하거나, 견디다 못해 나가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자주 직면한다. 성희롱이 만연한 현장에서 함께 일할 수 없는 여성들의 고통은 말 그대로 일터 내의 성별 위계적 구조가 만들어낸 재해이다.


현대차 사내하청 아산공장에서 14년간 일했던 피해자는 업체의 반장과 조장에게 수차례 성희롱을 당했다. 기계와 사람 사이의 관계라면 기계를 고치면 되지만, 사람이 사람에게 폭력을 가했다면 폭력을 가한 사람의 개선을 요구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폭력을 행한 자에게 마땅한 처벌을 내리고 반성과 사과를 촉구해야 한다. 기계가 전혀 말을 듣지 않고 계속 사람을 다치게 한다면 마땅히 교체한다. 사람도 마찬가지여야 한다. 하지만 현대차는 어떠했는가. 오히려 성희롱 가해자가 피해자를 징계했다.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일터에서 쫓겨났다. ‘재해’를 입은 사람이 치료는커녕 문제 제기했다고 감봉에 해고까지 당하는 상황, 이 말도 안 되는 상황이 현장 내에 만연한 업무 구조라는 게 현대차 사내하청 성희롱 부당해고 사건으로 드러났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성희롱 피해에 대한 산재 승인은 침묵을 강제당하는 성희롱 피해자들이 하나둘씩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주요 통로로써 작용할 것이라 기대된다.


이미 성희롱 피해로 상처를 입고, 그것이 '산재'로 인정될 만큼 심각한 것이었음에도 누구도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려 하지 않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노동부, 검찰, 근로복지공단은 이 사건이 성희롱임을 인정했고 나아가 성희롱 피해자에게 불이익한 조치가 취해졌다는 사실까지도 인정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책임이 있는 주요한 두 기관, 피해자의 일터인 현대자동차와 여성가족부는 침묵하고 있다.


'성희롱 예방'에 대한 책임이 있는 여성가족부는 성희롱 피해자의 면담 요구를 수차례 거절해왔다. 급기야, 지난 11월 18일 어렵게 가진 면담에서 여성부 장관은 "법으로 이긴다 해도 복직할 수 없으니 다른 데 일을 알아보라"는 말까지 던져가며 피해자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이들은 사실상 현대차의 몰상식, 불법 행위에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산재 승인 이후 피해자는 다시 기대를 걸고 여성가족부 장관을 만나기 위해 여성가족부에 면담 요청을 하러 들어갔다. 하지만 여성가족부는 경찰을 동원해 건물을 에워쌌고, 피해자의 정당한 면담 요청을 무력으로 막았다. 그리고 면담해 줄 테니 '여의도 다방'으로 나오라는가 하면 '냄새나는 음식 반입 안 된다'며 피해자를 굶겼다. 심지어 군홧발을 동원해 피해자를 끌어냈다. 성희롱 피해자를 ‘추방’하면서 ‘성폭력추방주간’ 행사에 참여하고 있는 여성가족부 장관의 기만은 계속되었다. 그는 경찰과 직원들을 동원해 행사에 참관하려던 여성활동가들까지 막아섰다. ‘남성 관리자가 여성노동자에게 몸을 달라고 하는’ 것이 현대차 안에서는 너무도 쉽게 통용된다. 이를 고발해도 나 몰라라 하면서 피해자에게 다른 일자리나 알아보라는 여성가족부는 현대차가 비호하는 ‘성희롱 가해’와 성희롱으로써 관철되는 ‘성차별적 노무관리’에 동조하고 있다. 대체 김금래 장관의 이러한 행태가 도가니 교장, 강용석 전 의원과 다를 바가 무엇인가?


아무리 국가기관이 사회적 약자들 편에 서있지 않다 하더라도, 여성가족부가 해야 할 책무가 있는 것이다. 그것은 자신들이 말하는 것처럼 ‘성희롱 예방과 피해자 보호’여야 한다. 이들은 간절히 면담을 요구하는 성희롱 피해자를 추방했다. 지자체나 어정쩡한 성상담소 같은 데 상을 퍼주면서, 180일 넘게 길바닥에서 싸우는 성희롱 피해자를 짓밟고 성폭력 주간 행사에 경찰까지 동원해 여성활동가들을 무력을 동원해 막아섰다. 능력 없고 의지도 없는, 게다가 성희롱을 방조하고 불법행위에 동조하는 이러한 조직은 이 사회에 존재할 필요가 없다. 이름만 번지르르한 국가기관보다 1년 넘도록 생존을 걸고 싸우는 성희롱 피해자가 훨씬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전 사회적으로도 증명되고 있다. 여성가족부 장관은 검열이나 셧다운제 같은 한심한 작태들 그만두고 자신부터 다른 일자리를 알아봐야 한다.


오늘이 농성투쟁 187일째이다. 피해자의 피를 말리려 하는 현대차의 극악한 탄압은 이미 극에 이르렀다. 국가 기관은 피해를 인정하면서도, 피해자를 방치하고 있다. 곧 살얼음 같은 추위가 찾아온다. 현대차는 더 이상 꼼수부리지 말고 피해자의 요구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 그리고 사과해야 한다. 현대차의 성희롱 노무관리에 침묵하면서 불법행위를 방조하는 여성가족부, 당신들이 계속 그렇게 나온다면 우리는 '해체'를 요구할 것이다.


만일 피해자의 마땅한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다면, 즉각 가만있지 않을 것이다!

온갖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피해자의 정당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싸울 것이다.


성희롱 피해자 면담요청에, 강제퇴거 웬 말이냐!

군화발로 피해자 짓밟는 여성가족부 장관 퇴진하라!

불법행위 방조하는 여성가족부 해체하라!

가해자 처벌! 피해자 복직! 현대차와 여성가족부가 책임져라!


2011년 12월 5일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
-------------------------------------------------------------------------------------------------------------------------------

<작은 꽃 아픔으로 피다> 소책자, 아직 안 사신 분들은 어서 주문하세요^^

성희롱과 부당해고에 맞서 싸우는
현대차 사내하청 여성노동자 이야기

<작은 꽃 아픔으로 피다> 소책자!!

이제 우리 투쟁 이야기가 책으로도 나왔어요! >_<

진솔한 글들이 가득 담겨있답니다.



동지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초판 인쇄분량은 금방 다 팔렸고, 추가 인쇄를 했답니다. ^^

혹시 아직도! 안사신 분들은 어서어서 아래 연락처로 연락주세요!

기왕이면 여러권 사서 주변분들에게 선물하거나, 공동구매를 하면 더 좋겠지요?

많은 관심과 구입 부탁드립니다!!^^

가격 : 3천원  (우편비용은 착불)
계좌번호 : 농협 465 - 02 - 717143 (권수정)
구입문의 : 010 - 6220 - 36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전단] 국가보안법철폐! 한반도평화실현! 선전물 file 2012-02-11 3685
99 [성명]성희롱 피해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복직 환영- 현... 2011-12-15 1034
» “현대자동차 성희롱 피해자 지지”, 전미자동차노조(UAW)... 2011-12-07 1822
97 [농성장일기]여성가족부 장관의 기만, 산재 승인 이후 ... 2011-12-03 1291
96 16일 노동자와 함께 한 김명수박사 출간기념회 2011-11-11 1332
95 [포스터] 7월 '평화캠프 1박2일' file 2011-06-27 2796
94 판타지 액션신규 무기 무료경정 예상지 2011-04-21 3221
93 촛불연행자모임 비정규직 투쟁 지지 성명서 2011-02-04 1667
92 ddddddddddddddddddd 2010-12-01 1818
91 ddddddddddd 2010-11-21 3972
90 DDDDDDDDDDDDD 2010-11-05 5258
89 fffffffff 2010-10-31 5798
88 fffffff 2010-10-30 4039
87 fffffffff 2010-10-29 4233
86 TTTTTTTTTTTT 2010-10-27 6127
85 DDDDDDDD 2010-10-21 10009
84 gggggggg 2010-10-20 10553
83 ffffffff 2010-10-19 10090
82 ddddddddd 2010-10-16 15970
81 ggggggggg 2010-10-16 1475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