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2017-08-24

 

- 알바몬 설문조사… 백화점·운반 업종 작성 비율 높아
- 85% “고용주가 언급하지 않아서”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 정도는 근로기준법상 고용주 의무사항으로 규정된 근로계약서 작성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아르바이트생 76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91.3%(695)가 ‘근로계약서 작성이 사업주 의무임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로 ‘근로계약서를 작성했느냐’는 질문에는 64.7%(492)만 ‘그렇다’고 답했으며, 나머지 35.3%(269)는 작성하지 않았다고 했다.

근로계약서는 임금과 근로시간, 휴일 등 주요 근로조건이 명시돼 있어야 하며, 작성하지 않거나 작성 후 교부하지 않을 경우 5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업종별로는 백화점·마트(73.8%)와 운반·물류(72.7%), 제조·생산(70.8%) 등은 근로계약서 작성 비율이 비교적 높았다. 

반면 행사·이벤트(66.2%), 커피숍·레스토랑(63.6%) 등은 근로계약서 작성 비율이 비교적 낮았다. 학원강사의 경우 작성 비율이 타 업종의 절반 수준인 38.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계약서를 미작성 알바생들(269)을 대상으로 작성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묻자 84.8%(228)가 ‘고용주 측에서 근로계약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이밖에 ‘근로계약서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아서’(5.9%, 16), ‘근로계약서 자체를 몰라서’(4.1%, 11), ‘근로계약을 요구했으나 거부당해서’(3.7%, 10)라는 응답도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874 자유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2018-07-13 8
17873 자유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2018-07-13 248
17872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7-12 6
17871 자유 [대책위 성명서] 2018년 6월, 공공연구노조는 민주노조의 역사에서 사라졌다! file 2018-07-11 26
17870 자유 공공운수노조 신규사무처 채용 공고 file 2018-07-03 58
17869 자유 7/4 개강! 웰빙형 대형교회와 한국보수주의의 문화정치(김진호) 2018-06-27 30
17868 자유 7/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미학 강좌 : 후설의 현상학, 미학적 인간학, 해러웨이 읽기 2018-06-21 80
17867 자유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2일 개강합니다! 2018-06-15 41
17866 자유 초대! 『전쟁이란 무엇인가』 출간 기념 알라딘 인문학스터디 (6/15 금 7시30분) 2018-06-11 43
17865 자유 사회주의자 주최 <자본론 강좌> 학생을 모집합니다. file 2018-06-11 83
17864 자유 “재벌에만 관대한 검찰 규탄한다” 2018-06-05 90
17863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5-28 219
17862 자유 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8-05-28 277
17861 자유 기아차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 차별 시정을 요구 2018-05-16 281
17860 자유 <새책> 『정치 실험』( 마우리치오 랏자라또 지음, 주형일 옮김 ) 출간! 2018-05-13 102
17859 자유 5월 2일은 공공연구노조가 무너진 날로 기억될 것이다 !! file 2018-05-09 117
17858 자유 청년실업 해결은 언제쯤 2018-05-09 92
17857 자유 공공운수/공공연구노조 집행부의 조합원 폭행 사건 그 이후... file 2018-04-25 169
17856 자유 민중당] 부산 남구청장 후보 배지영,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주범 이재용 구속 1인 시위 진행 file 2018-04-23 967
17855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4-20 27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