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민주노총은 대중조직이지만, 설립 취지에 맞게 규약과 규정이 있다. 특별히 '성폭력, 폭언폭행에 대해서는 절대 금지하고 처벌하는 규정을 별도로 두고 있다. 이 문제는 노동자 조직으로서의 정체성과 존폐가 걸려있을 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자본가로부터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임무를 지닌 노동자조직이다. 여기에는 일터에서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성폭력, 폭언, 폭행의 위협으로부터 조합원을 보호하는 역할이 포함되어 있다. 자본가나 회사의 위계 구조에서 노동자들을 폭력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서는 그들과의 투쟁이 필요하고, 내부적으로는 조합원 간의 폭력을 금지하고 엄중하게 다루는 "자정 능력"을 갖고 있어야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조직으로 생존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에 벌어진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에서의 테러 사건은 일반적인 폭력을 넘어선 "집단적이고 일방적인 테러"임에도 불구하고 신속하고 엄중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 매우 우려스럽다. 더욱이 노동자조직에서 있을 수 없는 범죄행위를 두고도 내부갈등이나 일반적인 폭력사태로 축소하는 경향과 방관적 태도를 보이는 운동사회의 대응에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국가폭력과 자본가에 맞서 싸우기 위해 노동자들이 사용하는 정당한 폭력과 이성적인 물리력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당한 폭력은 투쟁하는 노동자를 보호하고 투쟁을 승리로 이끄는 데 필요한 것이지 조합원 내부를 향한 폭력과는 거리가 멀다, 조합원 내부의 대립이나 권력을 위해 힘으로 강제하는데 사용하는 폭력은 노동자의 이해관계와 노동자 투쟁에 반하는 범죄행위일 뿐이다.

 

"노동자 민주주의"는 노동자 조직(노동조합)을 유지하고, 투쟁의 과정에서 노동자들이 민주적으로 참여하고 결정하는데 필요한 가장 중요한 "권리"이다. 따라서 이 권리에는 다수와 소수를 구분하지 않고, 토론과 합의, 민주적 절차가 아닌 폭력적인 방법으로부터 누구나 보호받을 권리가 포함되어 있다.

 

이번 테러 사건은 노동자조직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범죄행위일 뿐 아니라, 노동자 민주주의와 조합원들의 권리를 가장 나쁜 방법으로 침해한 반노동자 행위이다. 따라서 이 문제를 비껴가거나 흐리거나 방관하면서 노동자 민주주의를 논하는 것은 위선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라고 생각한다.

 

진화심리학자 스티븐 핑커는 이렇게 말했다. "네 이웃과 적을 죽이지 마라. 설령 그들을 사랑하지 않더라도"

 

"네 조합원에게 테러를 자행하지 마라. 설령 그들과 대립하고 있을지라도."

 

"네 이웃 노동자의 테러 피해에 눈감지 마라. 설령 그들과 생각이 다르더라도."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78 현장 (성명서)노동계의 삼성프락치 발본색원하자! 2018-05-22 531
6677 현장 시그네틱스 5월 세째주 투쟁현황과 고법에서도 승리~~~ file 2018-05-19 502
6676 현장 한화종합화학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는 기업살인이다! 2018-05-18 539
6675 현장 강사법 시행 유예 위헌 헌법소원심판청구서 2018-05-17 507
6674 현장 보도자료: 대학강사 강사법 시행 유예에 위헌청구 2018-05-17 554
6673 현장 시간강사법 갈등, 출구는 없나? 강철구 전 이화여대 교수k 2018-05-17 712
6672 현장 KBS [삼성노조기획①] ‘무노조’ 삼성에서 노조를 한다는건? 2018-05-16 507
6671 현장 시그네틱스 5월 둘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5-12 486
6670 현장 삼성일반노조 4월소식지입니다 2018-05-11 460
6669 현장 5월 12일 전국기간제교사노동조합 집회에 관심과 지지 부탁드립니다. file 2018-05-10 480
6668 현장 5/9 삼성규탄집회, 삼성노조파괴 뿌리는 일제식민지 조선총독부다! 2018-05-10 475
6667 현장 시그네틱스 5월 첫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5-06 462
6666 현장 5/2 수, 삼성재벌규탄집회,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2018-05-03 442
6665 현장 시그네틱스 4월 마지막주 투쟁현황 file [1] 2018-04-28 487
6664 현장 4/25 수, 삼성규탄집회, 삼성노조파괴문건 이재용은 공개 사죄하라! 2018-04-26 460
6663 현장 시그네틱스 4월 3 째주 투쟁일상 file 2018-04-22 419
6662 현장 4/18 수, 삼성규탄집회, 삼성전자 이재용 면피용 깜짝쇼! 감동이 없다! 2018-04-19 418
6661 현장 적폐정권의 유물인 공공기관 임금피크제 폐지를 청원합니다. 2018-04-18 724
6660 현장 시그네틱스 4월 둘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4-15 421
6659 현장 4/11 수, 삼성규탄집회, 삼성노조 파괴문건은 실행되었다! 2018-04-12 4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