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충남지부 2.24 집단폭행 사태에 대한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4개 지부 탱크분회 입장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24일 충남지부 정기모임에서 노조간부에 대한 집단폭행이 자행됐다. 과정에서 다수의 조합원들이 부상을 당했고, 현재까지도 병원에 입원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 중 충남지부의 유승철 조직국장은 안구가 함몰되고 코뼈가 부러지는 심각한 부상을 당했으며 여전히 실명의 위협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우리는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나와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같은 노동조합의 조합원을 향해 무자비한 폭력테러를 자행한 이들에게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노동조합의 민주주의는 어떠한 경우에도 상호간의 대화와 설득을 통해 이루어져야 함에도 이들은 폭력을 사용했다. 어떠한 변명으로도 그 날의 끔찍한 집단폭행은 정당화 될 수 없다.

 

더욱더 경악스러운 것은 이들이 당일 폭력사태를 유발하기 위해 불성실 조합원들을 동원했다는 것이다. 성실조합원이라며 폭력행위를 선동하던 이들의 상당수가 불성실 조합원임이 드러나고 있다. 취업을 미끼로 불성실 조합원들을 동원해 노동조합의 공식행사를 방해하고 폭력테러를 자행한 것이다. 집단폭행을 자행한 것도 모자라 조합원들을 기만하려는 이들의 행태에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리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4개지부 탱크분회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천명하는 바이다.

 

하나. 우리는 이번 집단폭행 사태를 노동조합을 파괴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노동조합을 파괴하려는 폭력집단에 맞서 노동조합을 사수하기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

 

하나. 우리는 이번 집단폭행 사태를 주도한 자들을 더 이상 우리 노동조합의 조합원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노동조합의 정상화를 위해 이들의 즉각적인 제명과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

 

하나. 우리는 이번 집단폭행 사태와 관련해 가해자들을 옹호하는 것으로 비추어질 수 있는 노동조합(본조)의 입장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히며, 중앙집행부의 책임 있는 집행을 촉구한다.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4개지부 탱크분회 분회장 일동

 

충남지부 탱크분회장 정인호 / 울산지부 탱크분회장 이춘걸 / 경인지부 탱크분회장 이창묵 / 전북지부 탱크분회장 이재국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55 현장 4/4 수 삼성재벌 규탄집회,삼성그룹 차원의 노조 파괴문건 2018-04-05 402
6654 현장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는 정규직전환의 마중물이 되고 있나? 2018-04-05 428
6653 현장 시그네틱스 마지막주 3월 투쟁일상 file 2018-04-01 377
6652 현장 참 거시기 하다 2018-03-30 472
6651 현장 플랜트노조 5차 운영위 결과에 대한 충남지부의 입장 2018-03-30 467
6650 현장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2/24 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 2018-03-30 384
6649 현장 악법 강요하는 문재인 정권 2018-03-30 407
6648 현장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전북지부, 신서천화력현장 공동투쟁 2018-03-29 413
6647 현장 3/28 수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 핸드폰 위치추적사건 재수사하라! 2018-03-29 473
6646 현장 3/23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전자 주주총회! 2018-03-25 360
6645 현장 시그네틱스 투쟁현황 file 2018-03-25 360
6644 현장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2018-03-22 532
6643 현장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2018-03-19 398
6642 현장 시그네틱스 3월 투쟁일상 file 2018-03-18 342
6641 현장 [노조파괴자 OUT]폭력을 막아 서지 않으면 반복됩니다 2018-03-15 366
6640 현장 [민주노총 법률원 의견서]어떻게 노조 중앙 결정사항이 바뀌고 철노회는 그것을 이용하는가? 2018-03-15 376
6639 현장 3/14 수 삼성규탄 집회, 삼성족벌 해체없는 삼성은 망한다 2018-03-15 362
6638 현장 3/7 삼성규탄 집회 이재용 석방에 대한 삼성노동자들의 생각은? 2018-03-12 388
6637 현장 3.10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비상총회 개최-90.69%의 찬성률로 노동조합 파괴세력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결의하다 2018-03-12 507
6636 현장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기자회견] 2.24 집단린치-민주노조 역사상 유래없는 노동조합 내 폭력사태 2018-03-12 4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