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취 재 요 청

일시

2017111()

문의 : 민주노총 조직국장 한상진 010-5584-4831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유성기업갑을오토텍 사태 장기화 주범, 편파늦장수사 검찰 규탄 기자회견

 

1. 노동자 서민을 위한 정론보도에 힘써주시는 귀 언론사에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2. 민주노총 금속노조 산하 사업장인 유성기업과 갑을오토텍의 사태가 해를 넘겨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사측의 노조파괴 기획실행과 가학적 노무관리로 유성기업의 한광호 조합원이 목숨을 끊은 지 300일이 되었지만 사측은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은 채 장례를 치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한 갑을오토텍 사측은 노조와의 교섭도 거부한 채 불법적인 대체생산대체근로직장폐쇄로 200일 가까이 조합원들은 가족과 생이별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3. 우리는 유성기업과 갑을오토텍의 노조파괴 사태가 이렇게 장기화되고 있는 가장 큰 원인중의 하나로 검찰의 편파늦장수사에 있다고 판단합니다. 검찰은 사측 노조파괴 책임자의 범죄사실에 대해 불기소 또는 시간을 끌거나 솜방망이 구형으로 노조파괴 범죄자들이 더욱 활개를 치도록 일조하였습니다. 또한 노동부의 기소의견에 대해 추가수사와 기소를 미루고 노조측에 불리한 편파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4. 이에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검찰의 사측 편들기 행태를 규탄하고 이미 온갖 근거와 정황으로 드러난 유성기업갑을오토텍의 노조파괴 행위에 대한 책임자의 신속한 추가조사와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개최합니다. 또한 111일부터는 천안지법지검앞에서 금속노조 충남지부 간부들이 유성기업 유시영 대표이사와 갑을오토텍 박당희 대표이사의 구속처벌을 촉구하는 노숙농성에 돌입합니다.

5. 귀 언론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취재협조 부탁드립니다.

 

<기자회견 개요>

일시/장소 : 2017112() 1130/ 대검찰청 정문앞

진행 (사회 : 한상진 민주노총 조직국장)

- 여는말 :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

- 현장상황

윤영호 유성기업 아산지회장 / 김성민 유성기업 영동지회장 / 이재헌 갑을오토텍 지회장

- 기자회견문 낭독 : 함재규 금속노조 부위원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0519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촛불행동 file 2017-05-27 272
1051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9~6/4) 2017-05-27 220
10517 [논평] 도둑이 주인에게 책임을 떠 넘기는 경총의 망발, 지금은 도둑을 잡을 때다. 2017-05-27 433
10516 [취재요청] 5.27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촛불행동 file 2017-05-26 289
10515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간접고용-특수고용 비정규직 문제 해결, 노동정책 대전환 촉구를 위한 민주노총 집중농성 돌입 기자회견 2017-05-26 245
10514 [성명]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박근혜 정부와 차별성을 갖기 위한 조건 2017-05-26 315
10513 [구의역참사 1주기 토론회 자료집] 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file 2017-05-25 299
10512 [논평] 엄중한 처벌과 함께 노조파괴 범죄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2017-05-24 529
10511 [만원행동 보도자료] 뭉쳐야 뜬다! 최저임금1만원, 비정규직철폐! 만원버스 file 2017-05-24 438
10510 [연이은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계획 발표 관련 입장] 간접고용 문제 해결의 첫걸음, 원청은 비정규노조와 교섭에 나서라 2017-05-24 421
10509 [논평]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자의적 구금을 중단하고 즉각 석방하라 2017-05-24 375
10508 [퇴진행동 해산선언 기자회견문] 1700만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행복했습니다. 2017-05-24 365
10507 [보도자료] 유엔 실무그룹 “한상균 위원장 구속은 자의적 구금,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5-24 373
10506 [취재요청] 구의역 참사 1주기 추모 토론회-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2017-05-24 261
10505 [보도자료]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선전물 첨부) file 2017-05-22 442
10504 [취재요청서]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file 2017-05-22 441
1050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2~5/28) 2017-05-19 953
10502 [논평]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건 소설이다. 차라리 재벌의 기관지임을 선언하라. 2017-05-19 2091
10501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2017-05-17 1323
10500 [만원행동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5.27 ‘지금당장’ 촛불행동 참여 호소 기자회견 file 2017-05-17 9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