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2017 민중총궐기 투쟁선포 기자회견문]

조회 수 1634 추천 수 0 2017.01.11 10:56:01

2017 민중총궐기 투쟁선포 기자회견문

 

격동의 2016년이 가고, 새해가 밝았다.

작년 연말, 국민들은 박근혜 정권의 반민주, 반민생, 반평화, 반통일 폭정에 맞서 연 인원 1,000만에 달하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 역사에 길이 남을 항쟁을 전개하였다. 박근혜는 탄핵되었고, 새누리당은 해체와 소멸의 운명만을 앞두고 있다.

 

국민은 위대하였다.

 

우리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지난 20151113만 민중총궐기 투쟁, 총궐기 당시 경찰의 살인 물대포에 맞아 지난 9월 운명하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박근혜 정권의 강제부검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 그리고 20161112일 민중총궐기 투쟁을 통해 이 위대한 국민 항쟁의 도화선으로 기능하고, 분노한 민중을 투쟁으로 안내한 데 대해 자긍심을 가지며, 새해에도 변함없이 광장의 민의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할 것임을 다짐한다.

 

변한 것은 없으며, 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연인원 1천만에 달하는 국민들이 광장으로 떨쳐나서고, 압도적인 표차로 탄핵까지 가결되었다. 상식이 있다면, 부끄러움이 있다면, 조금이라도 나라와 국민을 생각한다면 탄핵까지 갈 것도 없이 스스로 물러나 처벌을 기다렸을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는 여전히 청와대에서 어떻게 하건 시간을 끌고 탄핵안의 기각을 시도하며 대국민 민폐 농성을 지속하고 있다.

 

대통령과 함께 당연히 퇴출되어야 할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적폐인 황교안과 그 내각은 가당치도 않은 대통령 놀음을 하며, 사드 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위안부야합, 이미 거부된 성과퇴출제를 강행하는 등 광장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고 있으며, 국민의례에 세월호-5.18 묵념 금지, 국가보안법 적용을 통한 <노동자의 책> 대표의 구속 등 시대를 거스르는 폭거를 자행하며 호시탐탐 반격을 노리고 있다.

아직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도,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과 수사도 이뤄지지 않았다.

상위법인 근로기준법을 부정하는 일반해고 강행 지침도, 농민을 죽이는 밥쌀 수입도, 노점 탄압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중단되지 않았다.

개성공단의 재가동도, 금강산관광의 재개도, 대북 전쟁불사 정책의 폐기도 이뤄지지 않았다.

민중총궐기의 상징인 한상균 위원장은 여전히 차디찬 감방에 수감되어 있으며,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민주파괴 마녀사냥 행위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의 피해자들은 부당하게 찍혀진 주홍글씨로 인해 여전히 고통 받고 있다.

 

새해를 맞이하여, 박근혜가 탄핵되었으나 변한 것은 없는 이 현실, 광장에서 드러난 국민의 요구가 여전히 거부당하고 있는 이 현실에 맞서, 우리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다시금 대열을 정비하고, 박근혜 즉각 퇴진과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 적폐 청산, 민중총궐기 13대 요구안의 관철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임을 선포한다.

우리는 오는 121, 주말 촛불에 앞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결의대회를 개최하며, 박근혜 취임 5년차의 시작일인 225일에는 대규모의 집중 대회를 개최할 것이다.

 

지난 주말 광화문에서 박근혜 구속을 외치며 분신하신 정원스님께서 어제 운명하셨다. 우리는 고인의 명복을 빌며, 광장의 민의가 관철되는 그날까지, 총궐기를 멈추지 않을 것임을 고인과 국민께 약속드린다.

 

위대한 항쟁을 일궈낸 자랑스러운 민중이여,

중단 없는 투쟁으로 항쟁을 완수합시다!

박근혜 정권 잔당과 적폐를 끝장내고, 민주, 민생, 평화, 통일의 새 세상으로 전진합시다!

 

2017110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1~2월 계획

 

121: 결의대회

- 1월 조기 탄핵 심판을 요구하는 동시에 2017년 민중의 요구 실현을 위한 투쟁을 선포하고 결의하는 자리.

- 121일 광화문에서 진행되는 퇴진행동의 13차 범국민행동의 날 사전집회 방식으로 진행.

 

126: 설맞이 전국동시다발 귀향선전전

- 당면 현안에 대한 선전홍보를 위해 전국 동시다발로 설 귀향 선전활동을 전개

 

225: 집중 집회

- 박근혜 정권 취임일이며 조기 탄핵 촉구 대규모 집회 개최 예정

- 대규모 민중총궐기 투쟁을 전개하기 위해 최대집중 계획.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0393 [보도자료] 주요 대선(예비)후보공약 비교 분석(노동,재벌체제,사회분야 중심) file 2017-03-29 230
10392 [보도자료] 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9 167
10391 [보도자료]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 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9 97
10390 [취재요청] 2017 세계아이스하키여자선수권대회 남북 공동응원 노동자응원단 발족 기자회견 2017-03-28 237
10389 [취재요청]“세상을 바꾸는 대선, 노동존중 평등사회로”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 2017-03-28 275
10388 [간접고용 이슈페이퍼 1] 간접고용 용역.하청노동자 고용불안정 해결방안 file 2017-03-28 186
10387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2017-03-28 210
10386 [브리핑] 민주노총-민중연합당 김선동 대선후보 간담회 결과 file 2017-03-27 319
10385 [논평] 뒤늦은 구속영장 청구 유감이자 다행, 신속한 영장발부가 법치 2017-03-27 179
10384 [보도자료] ILO 329차 이사회 삼성 무노조정책과 간접고용 남용에 대한 첫 권고 채택 2017-03-27 371
1038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3/27~4/2) 2017-03-25 474
10382 [논평] 이름 바꾼다고 혁신하는 거 아니다. 전경련 해체가 답이다. 2017-03-24 867
10381 [성명] 개혁은 뒷전, 개악공방으로 날 새는 환노위 법안소위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 2017-03-23 622
10380 [성명] 세월호는 진실과 함께 인양되어야 한다. 2017-03-23 504
10379 [성명] 근로기준법 개악에 헛심 쓰지 말고 최저임금법 부터 개정하라 2017-03-22 800
10378 [배태선 전 조직실장이 박근혜 탄핵을 지켜보며 보낸 옥중서신] 2017-03-21 683
10377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2017-03-21 761
10376 [보도자료] 촛불 우선개혁입법 즉각 처리 촉구 퇴진행동-국회의원 공동 기자회견 2017-03-20 584
10375 [보도자료] 촛불 우선개혁입법 즉각 처리 촉구 퇴진행동-국회의원 공동 기자회견 2017-03-20 593
10374 [보도요청] 복지, 노동, 공공성 강화를 위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file 2017-03-20 6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