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2017 민중총궐기 투쟁선포 기자회견문]

조회 수 1685 추천 수 0 2017.01.11 10:56:01

2017 민중총궐기 투쟁선포 기자회견문

 

격동의 2016년이 가고, 새해가 밝았다.

작년 연말, 국민들은 박근혜 정권의 반민주, 반민생, 반평화, 반통일 폭정에 맞서 연 인원 1,000만에 달하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세계 역사에 길이 남을 항쟁을 전개하였다. 박근혜는 탄핵되었고, 새누리당은 해체와 소멸의 운명만을 앞두고 있다.

 

국민은 위대하였다.

 

우리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지난 20151113만 민중총궐기 투쟁, 총궐기 당시 경찰의 살인 물대포에 맞아 지난 9월 운명하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박근혜 정권의 강제부검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 그리고 20161112일 민중총궐기 투쟁을 통해 이 위대한 국민 항쟁의 도화선으로 기능하고, 분노한 민중을 투쟁으로 안내한 데 대해 자긍심을 가지며, 새해에도 변함없이 광장의 민의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할 것임을 다짐한다.

 

변한 것은 없으며, 항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연인원 1천만에 달하는 국민들이 광장으로 떨쳐나서고, 압도적인 표차로 탄핵까지 가결되었다. 상식이 있다면, 부끄러움이 있다면, 조금이라도 나라와 국민을 생각한다면 탄핵까지 갈 것도 없이 스스로 물러나 처벌을 기다렸을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는 여전히 청와대에서 어떻게 하건 시간을 끌고 탄핵안의 기각을 시도하며 대국민 민폐 농성을 지속하고 있다.

 

대통령과 함께 당연히 퇴출되어야 할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적폐인 황교안과 그 내각은 가당치도 않은 대통령 놀음을 하며, 사드 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위안부야합, 이미 거부된 성과퇴출제를 강행하는 등 광장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고 있으며, 국민의례에 세월호-5.18 묵념 금지, 국가보안법 적용을 통한 <노동자의 책> 대표의 구속 등 시대를 거스르는 폭거를 자행하며 호시탐탐 반격을 노리고 있다.

아직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도,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 책임자 처벌과 수사도 이뤄지지 않았다.

상위법인 근로기준법을 부정하는 일반해고 강행 지침도, 농민을 죽이는 밥쌀 수입도, 노점 탄압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중단되지 않았다.

개성공단의 재가동도, 금강산관광의 재개도, 대북 전쟁불사 정책의 폐기도 이뤄지지 않았다.

민중총궐기의 상징인 한상균 위원장은 여전히 차디찬 감방에 수감되어 있으며,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민주파괴 마녀사냥 행위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의 피해자들은 부당하게 찍혀진 주홍글씨로 인해 여전히 고통 받고 있다.

 

새해를 맞이하여, 박근혜가 탄핵되었으나 변한 것은 없는 이 현실, 광장에서 드러난 국민의 요구가 여전히 거부당하고 있는 이 현실에 맞서, 우리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다시금 대열을 정비하고, 박근혜 즉각 퇴진과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 적폐 청산, 민중총궐기 13대 요구안의 관철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임을 선포한다.

우리는 오는 121, 주말 촛불에 앞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결의대회를 개최하며, 박근혜 취임 5년차의 시작일인 225일에는 대규모의 집중 대회를 개최할 것이다.

 

지난 주말 광화문에서 박근혜 구속을 외치며 분신하신 정원스님께서 어제 운명하셨다. 우리는 고인의 명복을 빌며, 광장의 민의가 관철되는 그날까지, 총궐기를 멈추지 않을 것임을 고인과 국민께 약속드린다.

 

위대한 항쟁을 일궈낸 자랑스러운 민중이여,

중단 없는 투쟁으로 항쟁을 완수합시다!

박근혜 정권 잔당과 적폐를 끝장내고, 민주, 민생, 평화, 통일의 새 세상으로 전진합시다!

 

2017110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1~2월 계획

 

121: 결의대회

- 1월 조기 탄핵 심판을 요구하는 동시에 2017년 민중의 요구 실현을 위한 투쟁을 선포하고 결의하는 자리.

- 121일 광화문에서 진행되는 퇴진행동의 13차 범국민행동의 날 사전집회 방식으로 진행.

 

126: 설맞이 전국동시다발 귀향선전전

- 당면 현안에 대한 선전홍보를 위해 전국 동시다발로 설 귀향 선전활동을 전개

 

225: 집중 집회

- 박근혜 정권 취임일이며 조기 탄핵 촉구 대규모 집회 개최 예정

- 대규모 민중총궐기 투쟁을 전개하기 위해 최대집중 계획.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08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23~4/29) new 2018-04-20 50
11087 [브리핑] 민주노총 제9차 중앙집행위원회 회의결과 new 2018-04-20 348
11086 [취재요청] 남북, 북미 정상회담에 바란다! 남북 노동자 대표자회의 성사하자! 4.21 노동자 평화통일 한마당 2018-04-20 74
11085 [보도자료] (지엠횡포저지 노동자살리기 범국민대책위) 한국지엠 범국민실사단 1차 브리핑 자료 file 2018-04-19 192
11084 [성명]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추진 관련 외교부 입장’ 공문에 유감을 전한다. 2018-04-18 389
11083 [보도자료] 삼성 무노조 경영에 마침표를! 노조파괴 범죄엔 엄벌을! 삼성 전 계열사에 노동조합을! 삼성 노동자에게 봄을! 민주노총 기자회견 file 2018-04-18 281
11082 [논평] 삼성의 80년 무노조 경영이 무너졌다. 삼성에 또 하나의 가족 민주노조를 선물하자. 2018-04-17 394
11081 [브리핑] 민주노총, 국회일정 불투명하지만 긴장의 끈 놓지 않고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제도개악 저지 위한 대 국회 투쟁태세 갖출 것 2018-04-17 131
11080 [보도자료] 과로사 현장증언&과로사-과로자살 근절 정부대책 무엇이 필요한가? 국회토론회(자료집) file 2018-04-17 81
11079 [보도자료] 세상에 없던 노동예능 <정성호의 JOB학다식> 론칭!! file 2018-04-16 319
11078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2018-04-16 91
11077 [취재요청] 야근 근절 및 책임있는 사과 촉구! “언니가 에스티유니타스를 찾아갑니다” 2018-04-16 94
11076 [취재요청] 노동시간 단축법 개정이후 과로사, 과로자살 현장증언 및 대책토론회 2018-04-16 72
11075 [보도자료] 현대중공업 대규모 인원감축 구조조정 중단 촉구! 민주노총 ․ 진보3당 ․ 울산6.13지방선거 민주노총지지 후보단 청와대 항의방문 기자회견 file 2018-04-16 73
11074 [취재요청] 현대중공업 대규모 인원감축 구조조정 중단 촉구! 민주노총 ․ 진보3당 ․ 울산 6.13 지방선거 민주노총 지지 후보단 청와대 항의방문 기자회견 2018-04-13 201
11073 [보도자료] 광화문 광장 <세월호 참사 4년, 안전의 거리 전시> 사진전 개최 2018-04-13 228
1107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4/16~4/22) 2018-04-13 324
11071 [브리핑] 민주노총, 국회 환노위 참석해 '줬다 뺏는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강력 비판 2018-04-13 156
11070 [보도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반대! 올바른 최저임금법 개선방향 제안! 최저임금연대-양대노총 공동 기자회견 file 2018-04-12 184
11069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과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국제토론회 (자료집 첨부) file 2018-04-12 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