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고용노동부의 ‘65세 이후 취업자 실업급여 지원 검토발표에 부쳐

 

실업급여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되어야 한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9일 새해 업무보고에서 노인연령 기준 상향에 대한 사회적 논의에 맞춰 주요사업의 연령 조정을 추진한다면서 65세 이후 취업자에 대한 실업급여 지원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 정부가 이제라도 우리 노동자들의 줄기찬 요구를 수용한 것에 대해 일단 환영의 뜻을 표하며, 이에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되어야 함을 강조하고자 한다.

 

2013년 개정된 현행 고용보험법은 고용보험료 납부대상을 65세까지 확대하여 시행하면서 동일한 사업장에서 계속 근로한 노동자는 65세를 초과 하더라도 고용보험 납부대상의 자격을 부여하여 왔다. 하지만 동법 제10조 적용 제외 조항을 두어 65세 이후에 고용된 노동자는 적용 제외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폐해를 낳았다.

 

이 법에 따라 수십 년간 동일사업장에서 일해 온 용역노동자들은 용역업체가 변경되는 시점에서 65세를 초과하게 되면 고용보험료 납부 대상에서 제외되어 결과적으로 실업급여 수급 대상에서도 제외되어 왔다. 단기 1년 혹은 장기라고 해봐야 2년을 넘기지 못하는 용역계약제도에서 노동자들은 용역업체 변경 시 극심한 고용불안을 호소해 왔으며, 다행히 신규채용이 되었다하더라도 해당 법에 따라 실업급여 신청 자격 자체를 박탈당해 온 것이다.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 면담과 대정부 집단민원 등 다각적 투쟁을 통하여 현행 고용보험법 개정의 당위성을 요구해왔다. 이러한 요구와 당위성은 지난해 8월에 진행된 전국 대학간접고용 노동자들의 투쟁을 통해서도 강력 요구한바 있다. 특히 해당 조항은 65세 이전 기간 동안 납부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 온 간접고용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실직 이후 삶에 대한 위협이며 명백한 국가적 차별이다.

 

우리는 정부가 올 상반기 중 구체적 방안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수만 수십만 명에 달하는 65세 초과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생존권 요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말로만 그치지 말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가 우려하는 점은, 고용노동부가 언급한 단계적 확대 적용이란 실업급여의 수급가능 연령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간다는 것인데, 이는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 시대로 진입하고 65세 이상의 계속근로자 및 재취업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현실에 대한 올바른 처방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연금제도 등 실업에 따른 대체소득이 여전히 미비한 환경에서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하여야 한다. 홍영표 국회의원이 대표발의 한 고용보험법 제10조 적용제외(65세 이후에 고용되거나 자영업을 개시한 자) 조항의 삭제를 골자로 하는 일부개정안이 이를 잘 설명하고 있다.

 

또한, 현행 고용보험법에 따른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이직일 이전 18개월 간 피보험단위기간이 통산하여 180일 이상일 것으로 규정되어 있어 수급가능 연령이 확대되더라도 해당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65세를 초과하여 정년에 임박해 있는 용역노동자들이 배제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정책집행에 있어 억울하게 배제되는 간접고용노동자들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소한 동일한 사업장에서 용역노동자로 계속 근로한 기간에 대한 보험료의 소급 적용을 허용하는 등의 적극적인 구제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2017.1.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0519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촛불행동 updatefile 2017-05-27 141
10518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9~6/4) update 2017-05-27 64
10517 [논평] 도둑이 주인에게 책임을 떠 넘기는 경총의 망발, 지금은 도둑을 잡을 때다. 2017-05-27 258
10516 [취재요청] 5.27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촛불행동 file 2017-05-26 183
10515 [취재요청]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간접고용-특수고용 비정규직 문제 해결, 노동정책 대전환 촉구를 위한 민주노총 집중농성 돌입 기자회견 2017-05-26 137
10514 [성명]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박근혜 정부와 차별성을 갖기 위한 조건 2017-05-26 261
10513 [구의역참사 1주기 토론회 자료집] 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file 2017-05-25 251
10512 [논평] 엄중한 처벌과 함께 노조파괴 범죄에 대한 전면적인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2017-05-24 477
10511 [만원행동 보도자료] 뭉쳐야 뜬다! 최저임금1만원, 비정규직철폐! 만원버스 file 2017-05-24 388
10510 [연이은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계획 발표 관련 입장] 간접고용 문제 해결의 첫걸음, 원청은 비정규노조와 교섭에 나서라 2017-05-24 373
10509 [논평] 한상균 위원장에 대한 자의적 구금을 중단하고 즉각 석방하라 2017-05-24 327
10508 [퇴진행동 해산선언 기자회견문] 1700만 촛불과 함께한 모든 날이 행복했습니다. 2017-05-24 317
10507 [보도자료] 유엔 실무그룹 “한상균 위원장 구속은 자의적 구금, 즉각 석방하라” file 2017-05-24 325
10506 [취재요청] 구의역 참사 1주기 추모 토론회-노동자와 시민에게 안전한 지하철을 바란다 2017-05-24 209
10505 [보도자료]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선전물 첨부) file 2017-05-22 393
10504 [취재요청서] 삼성중공업 사망사고 진상조사단 구성과 근본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 file 2017-05-22 394
10503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5/22~5/28) 2017-05-19 906
10502 [논평] 쓰고 싶은 대로 쓰는 건 소설이다. 차라리 재벌의 기관지임을 선언하라. 2017-05-19 2041
10501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2017-05-17 1273
10500 [만원행동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 노조 할 권리 5.27 ‘지금당장’ 촛불행동 참여 호소 기자회견 file 2017-05-17 86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