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 고용노동부의 ‘65세 이후 취업자 실업급여 지원 검토발표에 부쳐

 

실업급여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되어야 한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9일 새해 업무보고에서 노인연령 기준 상향에 대한 사회적 논의에 맞춰 주요사업의 연령 조정을 추진한다면서 65세 이후 취업자에 대한 실업급여 지원 여부에 대해서도 검토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 정부가 이제라도 우리 노동자들의 줄기찬 요구를 수용한 것에 대해 일단 환영의 뜻을 표하며, 이에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되어야 함을 강조하고자 한다.

 

2013년 개정된 현행 고용보험법은 고용보험료 납부대상을 65세까지 확대하여 시행하면서 동일한 사업장에서 계속 근로한 노동자는 65세를 초과 하더라도 고용보험 납부대상의 자격을 부여하여 왔다. 하지만 동법 제10조 적용 제외 조항을 두어 65세 이후에 고용된 노동자는 적용 제외 대상으로 규정하면서 폐해를 낳았다.

 

이 법에 따라 수십 년간 동일사업장에서 일해 온 용역노동자들은 용역업체가 변경되는 시점에서 65세를 초과하게 되면 고용보험료 납부 대상에서 제외되어 결과적으로 실업급여 수급 대상에서도 제외되어 왔다. 단기 1년 혹은 장기라고 해봐야 2년을 넘기지 못하는 용역계약제도에서 노동자들은 용역업체 변경 시 극심한 고용불안을 호소해 왔으며, 다행히 신규채용이 되었다하더라도 해당 법에 따라 실업급여 신청 자격 자체를 박탈당해 온 것이다.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 면담과 대정부 집단민원 등 다각적 투쟁을 통하여 현행 고용보험법 개정의 당위성을 요구해왔다. 이러한 요구와 당위성은 지난해 8월에 진행된 전국 대학간접고용 노동자들의 투쟁을 통해서도 강력 요구한바 있다. 특히 해당 조항은 65세 이전 기간 동안 납부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 온 간접고용노동자들에게 가해지는 실직 이후 삶에 대한 위협이며 명백한 국가적 차별이다.

 

우리는 정부가 올 상반기 중 구체적 방안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수만 수십만 명에 달하는 65세 초과 간접고용 노동자들의 생존권 요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말로만 그치지 말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가 우려하는 점은, 고용노동부가 언급한 단계적 확대 적용이란 실업급여의 수급가능 연령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간다는 것인데, 이는 우리 사회가 초고령화 시대로 진입하고 65세 이상의 계속근로자 및 재취업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현실에 대한 올바른 처방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연금제도 등 실업에 따른 대체소득이 여전히 미비한 환경에서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확대 적용하여야 한다. 홍영표 국회의원이 대표발의 한 고용보험법 제10조 적용제외(65세 이후에 고용되거나 자영업을 개시한 자) 조항의 삭제를 골자로 하는 일부개정안이 이를 잘 설명하고 있다.

 

또한, 현행 고용보험법에 따른 실업급여의 수급 자격은 이직일 이전 18개월 간 피보험단위기간이 통산하여 180일 이상일 것으로 규정되어 있어 수급가능 연령이 확대되더라도 해당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65세를 초과하여 정년에 임박해 있는 용역노동자들이 배제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정책집행에 있어 억울하게 배제되는 간접고용노동자들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소한 동일한 사업장에서 용역노동자로 계속 근로한 기간에 대한 보험료의 소급 적용을 허용하는 등의 적극적인 구제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2017.1.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355 [연금행동 보도자료] 국민연금 급여인상 사회적 논의와 지급보장 명문화 촉구 기자회견 newfile 2018-08-17 25
11354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 공동합의문 일부 표현에 대한 정정 공지] new 2018-08-17 548
11353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부에 신뢰회복조치로서 노-정 교섭 병행추진과 함께 노사정대표자회의 참가 결정 2018-08-16 463
11352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졸속으로 만든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기무사 개혁은 실패했다. 2018-08-14 156
11351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국민연금 기금고갈론 광풍에서 벗어나야 한다. file 2018-08-14 104
11350 [성명]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최저임금법을 최악임금법으로 만드는 개악입법 추진을 철회하라. 2018-08-13 480
11349 [성명] 고용허가제 실시 14년에 부쳐, 굽힘 없는 투쟁으로 한국 사회 이주노동을 새로 쓰자! 2018-08-13 356
11348 [보도자료]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 공동합의문 채택 updatefile 2018-08-12 1031
11347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13~8/19) 2018-08-10 240
11346 [보도자료] 판문점선언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단체 대표자 공동기자회견 (발언문 포함) file 2018-08-10 208
11345 [보도자료]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참가위해 북측 대표단 입경 및 8월 10일 주요 일정 관련 file 2018-08-09 255
11344 [취재요청] 노조파괴범 심종두 엄정처벌촉구 피해자 기자회견 2018-08-09 187
11343 [보도자료]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09 174
11342 [보도자료]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투쟁 기자회견 file 2018-08-09 115
11341 [보도자료] 도종환 문체부장관 성실교섭촉구 기자회견 file 2018-08-09 119
11340 [성명] 국민연금 기금고갈론의 굿판을 걷어치우고,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라. 2018-08-09 527
11339 [취재요청] 문체부 무기계약직 노동자의 사용자, 도종환 장관의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 2018-08-08 84
11338 [취재요청]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투쟁 기자회견 2018-08-08 293
11337 [취재요청]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촉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8-08-08 180
11336 [보도자료]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 2018-08-07 1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