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1

일시

2017127()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최종투표율 52.04%

127, 6시 투표 종료 후 750분 전국 16개 지역본부 별 개표시작

128일 새벽, 최종 개표결과 나올 듯

(단위 :명)

구분           재적 선거인 수        투표자 수       투표율

현장투표        464,504           287,318       61.85%

전자투표        332,333            127,367      38.33%

우편투표            5                  5         100%

계                 796,842           414,690       52.04%

 

1차 투표에서 투표자 수 대비 과반 득표자가 있을 경우 당선자 확정

1차 투표에서 투표자 수 대비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다득표 1, 2위 후보가 결선 투표 진행

결선투표는 1214일부터 1220일까지 투표. 122018시 투표 종료 및 개표 후 당선자 확정

민주노총 임원선거와 동시선거로 치뤄진 16개 지역본부장 선출 직접선거 개표는 16개 지역본부 선거관리위원장이 각 지역본부별 전체 투표율 50% 이상일 경우 개표 개시를 하고 지역본부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할 경우 개표 진행하지 않음

 

80여만명이 참여하는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투표가 종료되고 개표가 시작됩니다.

투표 초반 모바일, ARS투표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기술적 오류들이 발생해 부득이 모바일과 ARS투표를 1일 연장해 12718시에 투표를 종료하고 개표를 시작했다.

투표율은 52%2014년도 임원선출을 위한 직접선거 당시 1차 선거 투표율 63%수준에 비추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습니다. 민주노총은 투표결과 유효 투표인 수의 과반수 득표자가 나올 경우 당선확정을 하고,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다득표자 2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에 들어가며 최종 당선자는 1220일 투표 종료 후 개표를 통해 확정합니다.


민주노총 투표및 개표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599 [성명] 위험의 외주화, 비정규직화, 1인근무가 그를 죽였다. 공공기관 원청인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 2018-12-11 322
11598 [보도자료] 12월 14일, 민주노총 김태현 정책연구위원(전 정책연구원장) 정년 퇴임식 열려 file 2018-12-11 88
11597 [보도자료]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즈음한 민주노총 지도위원, 전직위원장 공동 기자회견 2018-12-11 182
11596 [취재요청]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즈음한 민주노총 지도위원, 전직위원장 공동 기자회견 2018-12-10 113
11595 [보도자료]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와 원희룡 퇴진 기자회견 file 2018-12-10 61
11594 [논평] 노동기본권에 대한 무지와 무식을 드러낸 주 스웨덴 한국대사의 ‘국제망신’ 2018-12-09 163
11593 [취재요청] 제주 녹지국제병원(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문재인 정부 행동 촉구와 원희룡 제주지사 퇴진을 위한 기자회견 2018-12-09 68
11592 [성명]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적폐연대를 중단하라 2018-12-08 164
11591 [기자회견문] 박병대 고영한 영장기각 규탄 "사법농단 범죄자 비호한 법원, 사법정의마저 기각했다" 2018-12-07 63
11590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10~12/16) 2018-12-07 219
11589 [성명] 통제받지 않는 권력의 조직적 폭력 더 이상 용인되어선 안 된다. 2018-12-07 195
11588 [보도자료] 분식회계를 통한 편법상속 삼성바이오로직스 책임자 이재용 구속촉구 기자회견 file 2018-12-06 117
11587 [논평] 경총과 전경련은 협력이익 공유제를 논할 자격이 없다. 2018-12-06 178
11586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2018-12-05 238
11585 [취재요청] 분식회계를 통한 편법상속! 삼성바이오로직스 책임자 이재용 구속촉구 기자회견 2018-12-05 220
11584 [성명] 무노조 특구, 노동3권 프리존을 만들겠다는 위법한 광주형 일자리 합의는 폐기되어야 한다 2018-12-05 694
11583 [성명] 지속가능하지 않는 정략적 광주형 일자리에 5천억 공적자금투입, 누가 책임질 것인가 2018-12-04 385
11582 [긴급성명] 제주도민의 영리병원 불허 권고 결정을 거부하려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12-04 190
11581 [논평] 김동연 보내고 다시 김동연 온 건가. 홍남기 후보자가 부적격자임을 확인한 인사청문회 2018-12-04 248
11580 [보도자료] ‘민주노총 정치제도개혁 촉구 현장대표자 선언 돌입’ 기자회견 2018-12-04 14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