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1

일시

2017127()

문의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최종투표율 52.04%

127, 6시 투표 종료 후 750분 전국 16개 지역본부 별 개표시작

128일 새벽, 최종 개표결과 나올 듯

(단위 :명)

구분           재적 선거인 수        투표자 수       투표율

현장투표        464,504           287,318       61.85%

전자투표        332,333            127,367      38.33%

우편투표            5                  5         100%

계                 796,842           414,690       52.04%

 

1차 투표에서 투표자 수 대비 과반 득표자가 있을 경우 당선자 확정

1차 투표에서 투표자 수 대비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다득표 1, 2위 후보가 결선 투표 진행

결선투표는 1214일부터 1220일까지 투표. 122018시 투표 종료 및 개표 후 당선자 확정

민주노총 임원선거와 동시선거로 치뤄진 16개 지역본부장 선출 직접선거 개표는 16개 지역본부 선거관리위원장이 각 지역본부별 전체 투표율 50% 이상일 경우 개표 개시를 하고 지역본부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할 경우 개표 진행하지 않음

 

80여만명이 참여하는 민주노총 제9기 임원선거 투표가 종료되고 개표가 시작됩니다.

투표 초반 모바일, ARS투표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기술적 오류들이 발생해 부득이 모바일과 ARS투표를 1일 연장해 12718시에 투표를 종료하고 개표를 시작했다.

투표율은 52%2014년도 임원선출을 위한 직접선거 당시 1차 선거 투표율 63%수준에 비추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습니다. 민주노총은 투표결과 유효 투표인 수의 과반수 득표자가 나올 경우 당선확정을 하고,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다득표자 2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에 들어가며 최종 당선자는 1220일 투표 종료 후 개표를 통해 확정합니다.


민주노총 투표및 개표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407 [성명] 더불어민주당, 자한당, 바미당 적폐동맹의 규제프리존법, 은산분리완화법 날치기 처리 강력히 규탄한다 2018-09-20 398
11406 [취재요청] 2018 추석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 기자회견 file 2018-09-20 61
11405 [성명]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로 가는 또 한 번의 선언, 이제 미국이 행동할 차례다. 2018-09-19 220
11404 [성명] 유급주휴시간을 최저임금 산정시간에 포함하는 시행령 개정은 진작 했어야 할 당연한 조치다. 2018-09-19 172
11403 [성명] 규제프리존법 졸속 날치기 합의 폐기하라!! 2018-09-18 212
11402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9월18-20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관련한 입장 2018-09-16 1537
114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7~9/23) 2018-09-14 371
11400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018-09-14 1249
11399 [2차 취재요청] "문제는 난민이 아니라 난민혐오다"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2018-09-13 212
11398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3 134
11397 [보도자료]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3 95
11396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file 2018-09-13 126
11395 [보도 및 취재요청] 최저임금노동자를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 토론회 2018-09-13 113
11394 [논평] 조절하고 통제해야할 것은 최저임금 인상이 아니라 김동연 장관의 경거망동이다. 2018-09-12 124
11393 [취재요청]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사법농단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2 119
11392 [금속노조 취재요청]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 file 2018-09-12 449
11391 [지엠범대위 취재요청]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2 161
11390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2018-09-11 240
11389 [취재요청]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2018-09-11 200
11388 [무상의료운동본부 성명] 의료기기, 제약 등 보건의료산업의 이윤을 위해 생명과 안전규제를 완화해서는 안된다. 2018-09-11 9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