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절반의 승리라 했던 카트주인공들,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배제와 차별 없는 제대로 된 비정규직 정규직화는 계속되어야 한다.

 

 

2014, 비정규직 대량해고에 맞서 정규직노동자들이 끝까지 함께 투쟁한 2007-2008년 이랜드 홈에버 510일 파업투쟁을 소재로 한 영화카트가 개봉되었다. 영화는 노조지도부들이 복직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나머지 조합원들이 일터로 복직할 수 있었다, 절반의 승리라는 자막으로 끝맺었다. 자막이 채 설명하지 못한 것은 정규직 간부들이 복직을 포기하는 대신 기간제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무기계약직 복직합의를 한 것이다. 절반 그 이상의 의미와 가치를 담은 투쟁이었고 합의였다. 510일 파업투쟁의 주인공이었던 이랜드일반노동조합 홈에버지부 (구 까르푸노조), 홈플러스테스코노동합이 지금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으로 그 역사를 잇고 있다.

 

21,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은 사용자인 홈플러스스토어즈와 무기계약 비정규직 570명을 완전한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 합의를 하였다. 510일 파업투쟁의 결과로 2008년 무기계약직이 되었으나 임금과 복지 등 처우는 비정규직이었던 차별의 고통을 10년 만에 정규직화로 만들어낸 것이다. 무늬만 정규직이었던 무기계약직을 정규직과 동일한 직급과 직책을 보장하고, 임금도 14.7%를 인상해 정규직과 동일하게 적용하는 온전한 정규직 전환합의를 한 것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영화 카트는 절반의 승리로 끝나지 않았고 계속해 새로운 장면을 찍어가고 있다.

 

노사합의로 정규직전환이 된 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은 만12년 이상 근무한 노동자 570명으로 20187월부터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570명은 사업장 내 무기계약 비정규직 노동자의 2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무기계약직 모두를 동시에 정규직화 하지 못한 한계와 아쉬움은 있지만 남은 무기계약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더 빠른 속도로 추가적인 정규직전환이 추진되어야 하고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이번 정규직전환 합의는 공공부문 정규직전환이 흐지부지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단비 같은 소식이다. 공공부문 각 기관별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는 전환제외심의위원회로 전락해 전환제외가 전환대상을 압도하고 있다. 자회사, 중규직 등 꼼수와 편법을 동원하고, 정규직과의 차별적 처우를 고착화 하면서 정규직전환이라고 호도하고 있다. 학교비정규직의 경우 오히려 해고역풍이 불고 있다. 빈 수레가 요란하다고 정규직 전환 말잔치만 벌이고 있는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지자체들은 제대로 된 정규직전환에 나서야 한다.

 

또한 유통재벌 선두를 달리고 있는 신세계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마찬가지다.

신세계 이마트는 노동시간을 인력충원 없이 17시간으로 단축하는 꼼수로 노동강도를 강화하고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시켰고, 롯데마트는 이미 수년전에 1일 노동시간을 7시간으로 줄이고, 최근 몇 년 동안 휴가비, 근속수당, 직무수당을 기본시급에 포함해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시켰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을 착취해 자신들의 배만 살찌우는 악질자본의 행태를 버리고 홈플러스일반노조와 홈플러스스토어즈 노사합의의 모범을 따라 배워야 한다.

 

영화 카트는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대량해고에 맞서 정규직과 비정규직노동자들이 함께 투쟁한 이야기다. 정규직-비정규직이 함께 투쟁할 수 있었던 것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가입한 노동조합이 있었기 때문이다. 노동조합이야말로 카트의 진짜 주인공이다. 510일 파업 그리고 2008년 합의가 남긴 숙제를 10년 만에 이룬 이번 정규직전환 합의도 노동조합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노동존중사회는 말이 아니라 노동조합 할 자유와 권리를 전면적으로 보장할 때 가능하다. 이번 합의의 가장 큰 의미는 우리 사회와 노동자들에게 노동조합이 희망이고, 우리 삶을 바꾸는 힘임을 보여준 것이다.

 

2018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2105 [보도] 노동부 중남미 노무관리지원단 파견 민주노총 입장 1999-11-08 24183
12104 [성명서]노동부는 산안제도 총체적 개혁하라 file 1999-11-12 4133
12103 [성명]근로복지공단 항의 성명서7.13 file 1999-11-16 4074
12102 '99 민중대회 대회사 1999-11-19 24106
12101 <성명서> LG그룹의 데이콤 장악기도에 대하여 1999-11-19 24473
12100 <보도자료> 민주노총 11월12일 설립신고서 제출 1999-11-19 23895
12099 <성명서> 민주노총 합법화 1999-11-19 24914
12098 <성명서> 노동부는 민주노총 설립신고 필증 내줘야 1999-11-19 25090
12097 <성명서> 갈수록 의혹 커지는 의보통합 반대 서명 1999-11-19 23801
12096 기자회견문>민주노총은 오늘부터 노동부장관 퇴진 1단계 투쟁에 1999-11-19 24547
12095 성명>통일부 남북노동자 통일토론회 실무 접촉 불허 앞뒤 안맞다 1999-11-22 22300
12094 성 명 서 >의보통합 반대 서명 조작 의혹에 대한 한국노총의 유 1999-11-22 19865
12093 <보도자료> 민주노총·서울시·시민단체 고려파업 해결 나서 1999-11-22 19764
12092 성명서> 경축 민주노총 합법성 쟁취-천이백만 노동자의 희망이 1999-11-23 19562
12091 <보도자료> 합법화시대 민주노총이 나아갈 길 1999-11-23 18748
12090 민주노총 노동조합 설립신고증 1999-11-23 21118
12089 <소식>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선거 결과 1999-11-26 20107
12088 [새소식]반민주악법 철폐 및 개혁법안 쟁취 제1차 범국민대회 1999-11-26 18417
12087 새소식]WTO 뉴라운드 협상 출범 규탄을 위한 대정부 결의대회 및 1999-11-26 18892
12086 [성명서]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조건없이 철폐해야 1999-11-26 1680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