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현대중공업 대규모 인원감축 구조조정 중단 촉구!


민주노총 진보3울산6.13지방선거 민주노총지지 후보단 청와대 항의방문


기자회견

 

 

- 취지 :

지난 3년간 구조조정으로 현대중공업 35천여명 원하청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울산지역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울산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임.

지난 45일 현대중공업은 문재인 정부의 조선산업 발전전략발표 다음날 일방적 희망퇴직을 발표하고, 55세 이상 조기정년퇴직 및 10년 이상 근무자 전원에게 희망퇴직을 강요하고 나섰음. 단협 위반, 일방 강행 희망퇴직은 불법임.

생존을 위한 절박한 선택임을 강조하지만, 힘들다는 회사는 몇 년째 연속 흑자를 내며, 14조원의 사내유보금을 쌓아놓고 있음. 정몽준은 아들 정기선에게 현금 3,040여억원 현금 증여로 3세 경영승계를 마무리하며,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음. 현대중공업 자구안 이행율은 105%를 넘어서는 상황이기에, 더 이상의 인력 감축은 명분은 없는 상황임.

최소한의 고용 유지 전략도 없이, 일자리를 창출을 통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정부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음.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명분으로 노동자를 자르고 비정규직을 늘리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조선산업 발전전략은 노동자를 희생시켜 재벌만 살리겠다는 정책일 뿐임. 노동자 희생을 강요하는 정부의 잘못된 조선산업 정책은 전면 폐기되어야 함.

이에 현대중공업 사측의 불법적 구조조정을 엄벌하고, 노동자만 희생시키는 조선산업 정책 전면 전환과 대통령이 직접 나서 이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함.

 

 

- 일시 : 2018. 4. 16() 오전 11

- 장소 : 청와대 앞 분수대 (항의 기자회견 및 서한 전달)

- 주최 및 주관 : 민주노총, 금속노조, 민주노총울산본부, 금속현대중공업지부, 진보3(노동당,민중당,정의당)

- 문의 :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 (010-6878-3064)

김정아 민주노총울산본부 정책국장 (010-9320-3678)

 

 

- 진행 흐름

1) 참석자 소개

2) 모두 발언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황종민 금속현대중공업지부 수석부지부장

3) 진보3(노동당,민중당,정의당) 대표 발언

- 이갑용 노동당 대표

- 김창현 민중당 울산시당 대표

- 한창민 정의당 부대표

4) 기자회견문 낭독 :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 본부장

5) 질의응답

6) 청와대 항의서한 전달

 

 

 

<기자회견문>

 

현대중공업 대규모 인원감축 구조조정 중단 촉구!

민주노총 진보3울산6.13지방선거 민주노총지지 후보단 청와대 항의방문

공동 기자회견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노동존중 사회는 어디에 있는가?

 

문재인 정부는 촛불정권임을 자임하며, ‘노동존중 사회로 국민의 삶을 바꾸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지난 보수정권을 답습하듯, 정부의 산업정책 실패와 자본의 부실경영이 빚은 구조조정의 책임을 온전히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 노동자의 삶이 끝없이 추락하고, 우리 사회를 향해 절박한 구조 요청을 보내고 있음에도 문재인 정부는 촛불을 망각한 듯 이를 외면하고 있다.

 

지난 3년간 현대중공업은 희망퇴직 3,500, 하청업체 3만여명 대량해고, 분할 분사, 임금 삭감, 전환배치, 무급휴직 등 일방적인 노동자에 대한 대량해고 구조조정을 끊임없이 자행해왔다. 하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일방적으로 희망퇴직을 발표하고 또다시 2,400명을 정리해고 하겠다고 나섰다. 몰염치한 사측의 일방적 살인 행위다.

 

생존을 위한 절박한 선택임을 강조하는 회사는 몇 년째 연속 흑자를 내며, 14조원의 사내유보금을 쌓아놓고 있다. 정몽준은 분할 분사 과정을 통해 아들 정기선에게 현금 3,040억원 현금 증여로 3세 경영승계를 마무리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죽어나는 것은 노동자와 가족, 그리고 지역 소상공인과 울산 경제다. 현대중공업이 위치한 울산 동구는 인구 구성과 상권이 현대중공업에 소속된 노동자들을 기반으로 형성된 지역이다.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 여파로 지역 인구 감소와 경기 침체를 실감하는 시민들도 이번 현대중공업의 희망퇴직 정리해고 발표에 함께 분노하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고 나섰다.

 

조선산업은 세계 경기 흐름에 따라 수주량 등락 등 경제 전반의 흐름에 민감한 경기 순환형 산업이다. 이 때문에 경영진의 정확한 경제 전망에 입각한 투자와 기술혁신이 필요한 산업이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 경영진은 실패했다. 또한 국내외민간투자사나 기업컨설팅사에 의존하여 조선산업 정책을 수립해 온 정부의 무능한 금융, 산업관료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2017128, 문재인 정부는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의 구조조정을 금융위원장 기업구조조정’, 산업부 장관산업구조조정’, 기재부 1차관 경쟁력 강화지원으로 역할을 분산하였다. 문재인 정부의 산업구조조정 주도권은 금융위원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로 이동되었고, 금융자본 주도의 구조조정과 달리 노동배제 없는 산업정책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했다. 당시 백운규 산자부 장관도 금융 논리 이외에 산업·지역·고용 측면도 보겠다.’는 새 기조를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도 연초 대우조선 옥포조선소를 찾아가 조선 경기가 곧 회복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박근혜 정부와는 달라진 노동자가 함께 사는 조선산업 발전전략이 나올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했다.

 

하지만 지난 44일 발표된 [조선산업 발전전략]2022년까지 인력 퇴출 방식의 구조조정을 계속할 것이며, 조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명분으로 노동자를 자르고 비정규직을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최소한 고용 유지 전략도 없이, 어디에서 일자리를 창출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인지, 더 이상 노동 없는 산업정책은 성공할 수 없음을 문재인 정부는 새겨들어야 한다.

 

우리는 요구한다.

 

정부는 현대중공업 사측의 불법을 엄중조사하고 엄벌해야 한다. 정부는 현대중공업 정몽준 정기선 부자의 3대 경영권 승계를 위한 구조조정 분사 과정에서 불법과 편법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원하청 불공정거래 기성 일방삭감 부당노동행위 등 사측의 불법을 엄중조사하고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 재벌의 부도덕성과 횡포를 근절할 재벌개혁 경제민주화 조치에 당장 나서야 한다. 노동자만 희생시키는 조선산업 정책을 전면 폐기하고, 노동이 있는 조선산업 정책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촛불 노동자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

 

 

20184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 민주노총울산본부, 금속현대중공업지부 /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 / 울산 6.13 지방선거 민주노총지지후보 참석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1457 [보도]국제노동계 노무현정부 노동탄압 규탄 - 아시아 10개국 '규탄 성명' 국제금속노련 'ILO 제소' [27] 2003-11-07 781752
11456 갑을오토텍지회 노조파괴-용역깡패투입 규탄 가맹.산하조직 성명 [256] 2016-07-28 444574
11455 ■ 민주노총 주요일정 (9.9~9.15) 2013-09-06 78908
11454 ■ 민주노총 주요일정 (9.2~9.8) 2013-09-02 73377
11453 ■ 민주노총 주요일정 (8.26~9.1) 2013-08-24 71669
11452 ■ 민주노총 주요일정 (9.16~9.22) 2013-09-16 71559
11451 [성명] 노조파괴 범죄를 비호한 변호사는 반부패 비서관의 자격이 없다 2017-05-12 58751
11450 ■ 민주노총 주요일정 (8.12~8.18) 2013-08-09 57920
11449 [성명] imc 게임즈는 여성노동자에 대한 페미니스트 사상 검증과 전향 강요 중단하라. 2018-03-27 51273
11448 ■ 민주노총 주요일정 (8.5~8.11) 2013-08-05 48937
11447 ■ 민주노총 주간일정 (9/30-10/6) 2013-09-30 47605
11446 ■ 민주노총 주간일정 (10/7-10/13) 2013-10-07 41087
11445 ■ 민주노총 주요일정 (7.29~8.4) 2013-07-28 38749
11444 <b><font color="red">[지침] 대우차 조합원 경찰폭력 사진과 동영상 배포</font></b> 2001-04-11 37536
11443 ■ 민주노총 주요 일정(10/14-10/20) 2013-10-14 35699
11442 ■ 민주노총 총파업 주요일정 (1.17~) file 2013-12-30 34398
11441 ■ 민주노총 주요일정 (7.22~7.28) 2013-07-22 34304
11440 ■ 민주노총 주요일정 (11/18-11/24] 2013-11-18 34230
11439 ■ 민주노총 언론홍보 주간일정(7.1~7.7) 2013-06-28 31694
11438 ■ 민주노총 언론홍보 일정 (7.8~7.14) 2013-07-05 313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