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에스티유니타스

공인단기스콜레 웹디자이너

과로자살 대책위위원회

취재요청서

배포일 2018.4.16.()

담당 박준도 사무국장 010-4149-9462

페이스북 www.facebook.com/82webdesigner 이메일 nodongmirae@gmail.com


언니가 에스티유니타스를 찾아갑니다

야근 근절 및 책임있는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합니다


 

에스티유니타스 웹디자이너가 자살했습니다. 지난 45() 이 사실이 알려진 뒤에도 회사는 아무런 대답이 없습니다. 유족에겐 어떤 공식적인 입장표명도 없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시간도 에스티유니타스는 과도한 야근을 하고 있습니다.

 

에스티유니타스가 사과하라고, 에스티유니타스가 야근근절 및 근로기준법 준수를 약속하라고, 체불임금 집단진정에 함께 하자고

 

언니가  직접  호소하러  갑니다.

 

1. 에스티유니타스 야근근절 캠페인

일시 : 4.17() 오전 9:30 ~ 10:30 (에스티유니타스 출근시간)

장소 : 에스티유니타스 앞 (삼성역 3번 출구)

 

2. 에스티유니타스 사과 촉구 1인 시위

일시 : 4.17() 오후 12:00

장소 : 에스티유니타스 정문 앞 (삼성역 3번 출구)

 

<과로사 현장증언 및 과로사 근절 정부 대책 무엇이 필요한가?> 국회 토론회 현장증언

주제 : 에스티유니타스 포괄근로계약 실태와 과로자살 | 노동자의미래 박준도

일시 및 장소 : 4.17() 오후 2/ 국회 도서관 4층 회의실

이 토론회에서도 유족이 함께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40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24~9/30) 2018-09-21 137
11408 [민주노총 한가위 인사] 차별과 배제 없는 성 평등한 한가위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8-09-21 197
11407 [성명] 더불어민주당, 자한당, 바미당 적폐동맹의 규제프리존법, 은산분리완화법 날치기 처리 강력히 규탄한다 2018-09-20 615
11406 [취재요청] 2018 추석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 기자회견 file 2018-09-20 119
11405 [성명]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로 가는 또 한 번의 선언, 이제 미국이 행동할 차례다. 2018-09-19 281
11404 [성명] 유급주휴시간을 최저임금 산정시간에 포함하는 시행령 개정은 진작 했어야 할 당연한 조치다. 2018-09-19 209
11403 [성명] 규제프리존법 졸속 날치기 합의 폐기하라!! 2018-09-18 237
11402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9월18-20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관련한 입장 2018-09-16 1573
114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7~9/23) 2018-09-14 394
11400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018-09-14 1288
11399 [2차 취재요청] "문제는 난민이 아니라 난민혐오다"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2018-09-13 238
11398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3 157
11397 [보도자료]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3 117
11396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file 2018-09-13 150
11395 [보도 및 취재요청] 최저임금노동자를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 토론회 2018-09-13 135
11394 [논평] 조절하고 통제해야할 것은 최저임금 인상이 아니라 김동연 장관의 경거망동이다. 2018-09-12 145
11393 [취재요청]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사법농단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2 141
11392 [금속노조 취재요청]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 file 2018-09-12 475
11391 [지엠범대위 취재요청]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2 180
11390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2018-09-11 2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