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세월호 참사 4주기다.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이 4주기 만에 처음으로 진행된다.

4년 전 오늘부터 4년간 온 국민은 함께 아파했고, 잊지 않겠다고 약속해왔다.

지난 4년 정부는 없었다. 국가는 없었다. 진작 진행되어야 할 정부 추도식이다.

오늘의 정부 추도식이 유가족과 별이 된 희생자들에게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하지만 아직 영결(永訣)하기엔 이르다.

단 하나의 진실도 밝혀지지 않았기에 아직은 보낼 수 없다.

구조하지 못한 참사와 구조하지 않은 학살의 경계에서 국민들은 분노하고 절망해왔다.

침몰과 참사에 대한 모든 의혹해소와 완전한 진실규명이 되어야 진정한 영결 추도가 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미수습자 수습위한 재수색 계속 진행’‘세월호를 잊지 않기 위한 416생명안전공원 조성과 생명존중과 안전사회를 위한을 바로 세운 세월호 활용등을 약속했다.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이 단 하나도 흐트러짐 없이 지켜지길 바란다.

 

제대로 된 진실규명을 위해서는 세월호 특조위의 황전원 사퇴가 우선이다.

특조위원 황전원은 친일파가 친일청산위원회에 있는 것과 다르지 않다.

세월호 4주기, 완전한 진실규명은 지금부터다.

민주노총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진실규명이 될 때까지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

 

20184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403 [성명] 규제프리존법 졸속 날치기 합의 폐기하라!! 2018-09-18 153
11402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9월18-20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관련한 입장 2018-09-16 1451
114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7~9/23) 2018-09-14 311
11400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018-09-14 1215
11399 [2차 취재요청] "문제는 난민이 아니라 난민혐오다"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2018-09-13 195
11398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3 113
11397 [보도자료]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3 75
11396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file 2018-09-13 107
11395 [보도 및 취재요청] 최저임금노동자를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 토론회 2018-09-13 90
11394 [논평] 조절하고 통제해야할 것은 최저임금 인상이 아니라 김동연 장관의 경거망동이다. 2018-09-12 105
11393 [취재요청]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사법농단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2 100
11392 [금속노조 취재요청]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 file 2018-09-12 397
11391 [지엠범대위 취재요청]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2 144
11390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2018-09-11 219
11389 [취재요청]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2018-09-11 179
11388 [무상의료운동본부 성명] 의료기기, 제약 등 보건의료산업의 이윤을 위해 생명과 안전규제를 완화해서는 안된다. 2018-09-11 77
11387 [보도자료] 일자리위원회는 바이오헬스 육성을 통한 일자리창출계획 안건상정을 철회하라. 2018-09-10 356
11386 [성명] 포스코의 ‘노조 없는 제철보국 50년' 흑역사를 끝내자. 2018-09-10 622
113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0~9/16) 2018-09-07 402
11384 [공동성명] 반복되는 화학물질 누출 사고와 노동자 죽음, 삼성을 규탄한다. 2018-09-07 2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