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양승태 사법농단

공동대응 시국회의

취 재 요 청

일시

2018711()

문의

민주노총 대외협력국장 곽이경 010-8997-9084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김태일 02-723-0666

 

사법농단 진실규명! 사법농단 책임자처벌!

피해자 원상회복! 양승태를 구속하라!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

 

일시 및 장소 : 2018712() 19,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주최 : 양승태 사법농단 공동대응을 위한 시국회의

 

1. 공정 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귀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 대법원의 증거인멸, 수사비협조 속에 사법농단 진상규명 요구는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사법농단 공동대응을 위한 시국회의'105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사법농단 공동대응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국회의는 지난 51차 고발대회를 개최했습니다. 712일인 내일, 사법농단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사법농단 피해 사례들을 직접 증언하고 대응 방향을 알리는 2차 고발대회를 열고자 합니다. 고발대회는 712일을 마지막으로, 사법농단 문제해결을 위한 시국회의 차원의 방안 논의와 실천을 지속해갈 예정입니다.

 

3. 적극적인 취재 및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712일 양승태 사법농단 고발대회 개요

사회 : 윤희숙 (퇴진행동 기록기념위 사무국장, 촛불사회자)

증언1: 김갑수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

증언2: 인혁당 사건 등 과거사 발언(향후 추가)

증언3: 키코대책위 사건 관련 발언(향후 추가)

증언4: 통합진보당 이상규 전 국회의원

미니강연: 양승태 사법농단의 본질과 우리의 임무 (민변 김준우 사무차장)

마무리 발언: 사법농단 공동대응 시국회의 대표자 1.

퍼포먼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409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24~9/30) 2018-09-21 110
11408 [민주노총 한가위 인사] 차별과 배제 없는 성 평등한 한가위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8-09-21 163
11407 [성명] 더불어민주당, 자한당, 바미당 적폐동맹의 규제프리존법, 은산분리완화법 날치기 처리 강력히 규탄한다 2018-09-20 575
11406 [취재요청] 2018 추석맞이 노동시민사회단체 합동 기자회견 file 2018-09-20 103
11405 [성명]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로 가는 또 한 번의 선언, 이제 미국이 행동할 차례다. 2018-09-19 260
11404 [성명] 유급주휴시간을 최저임금 산정시간에 포함하는 시행령 개정은 진작 했어야 할 당연한 조치다. 2018-09-19 197
11403 [성명] 규제프리존법 졸속 날치기 합의 폐기하라!! 2018-09-18 224
11402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9월18-20일 남북정상회담’ 방북 관련한 입장 2018-09-16 1558
11401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9/17~9/23) 2018-09-14 383
11400 [논평]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는 ‘정당했다’는 최종결론으로 마무리되어야 한다. 2018-09-14 1273
11399 [2차 취재요청] "문제는 난민이 아니라 난민혐오다" 난민과 함께하는 행동의 날 2018-09-13 225
11398 [보도자료]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3 147
11397 [보도자료]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3 107
11396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및 노동법 개정 요구 발표 기자회견 file 2018-09-13 139
11395 [보도 및 취재요청] 최저임금노동자를 위한 최저임금법 개정 토론회 2018-09-13 124
11394 [논평] 조절하고 통제해야할 것은 최저임금 인상이 아니라 김동연 장관의 경거망동이다. 2018-09-12 134
11393 [취재요청] 참담한 "사법부 70주년", 사법적폐 청산하라! 사법농단시국회의 기자회견 2018-09-12 131
11392 [금속노조 취재요청] 포스코 노동자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 file 2018-09-12 464
11391 [지엠범대위 취재요청] 한국지엠 불법파견 선고 지연 규탄 및 직접고용 즉각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8-09-12 169
11390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2018-09-11 25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