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영덕 지하탱크 이주노동자 산재 사망사고, 예고된 살인이다!

위험의 이주화방치하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910일 경북 영덕의 한 수산물 가공업체의 지하 저장탱크에서 작업 중이던 이주노동자 4명이 질식해 태국 노동자 두 명과 베트남 노동자 한 명이 숨지고 또 다른 태국 노동자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후송되었지만 끝내 숨졌다. 이들은 업체의 지시로 오징어 찌꺼기를 저장하는 3깊이 지하 탱크에 청소하러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공장 관계자가 지하 탱크에서 오·폐수가 빠져나가는 배관이 막히자 이를 뚫기 위해 한명을 먼저 내려 보내고 올라오지 않자 구조하러 내려간 동료들까지 참변을 당했다.

 

이주노동자들에게 분뇨저장시설 등에서의 질식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경북 군위, 경기 여주 양돈농가 축사 사망사고가 연이어 있었다. 저장해놓은 유기물이 산화되어 나오는 유독가스 중 황화수소는 농도가 700ppm을 초과하면 한 두 번의 호흡만으로도 순간적으로 의식을 잃고 사망할 수 있다. 그만큼 양돈장 정화조 청소는 위험한 일이기 때문에 사람이 아닌 기계가 하도록 되어 있다. 군위의 농장주는 기계가 고장이 났다는 이유로 수작업을 지시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도 마찬가지다. 이주노동자들은 산소 농도를 측정할 장비도 없이 21년 간 단 한 번도 청소하지 않은 어패류 저장소로 들어가야만 했다. 노동자들에게는 마스크와 같은 최소한의 안전장비조차도 지급되지 않았다. 이것은 살인이나 다름없다.

 

산업안전보건법에는 정화조·집수조 등 밀폐공간에 들어가 작업을 하는 경우 사전에 산소 및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한 뒤 적정 공기상태가 확인된 경우에만 작업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사업주들은 비용절감이라는 미명으로 보호 장치들은 생략하고 타국에서 들여와 싼 값에 부려먹는 노동자들에게 죽음과도 같은 노동을 전가한다. 노동자들, 특히 이주노동자들의 목숨 값은 고작 몇 푼의 안전장구 구입비용보다 못하다.

 

사각지대 위험한 노동은 이주노동자들에게 집중되어 있다. 사업장 이동의 원천 금지를 본질로 하는데다 제조, 건설, 농축산어업 등 업종이 제한된 고용허가제 속에서 이주노동자들이 할 수 있는 선택지는 많지 않다. 체류의 불안정함, 취약한 지위 등을 악용해 산재 사고가 나더라도 은폐할 가능성이 쉽다. 각종 산재 사고와 사망사고까지도 이주노동자들의 몫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정주노동자 산재발생률은 0.18%, 이주노동자는 1.16%6배나 높다. 올 해 들어서도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수몰 산재사고를 당한 미얀마 노동자,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한 이주노동자 등 굵직한 안전사고의 당사자는 이주노동자들이었다. 누구도 일하지 않는 현장에서 고된 노동을 감내해온 이주노동자들이 죽어서야 나가는 현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도 제도가 가진 민낯은 변화하지 않고 있다.

 

언제까지 이 참혹한 죽음들을 마주해야 하는가.

 

영덕 지하탱크 수산물가공업체 사업주를 엄중 처벌하라!

모든 유독가스 배출업체를 전수조사하고 안전설비를 구축하라!

이주노동자에게 자국어로 된 노동안전 교육을 의무화하라!

생존권, 기본권을 침해하는 고용허가제 폐기하라!

 

20199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209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9/16~9/22) 2019-09-13 103
12095 [논평] 미국 캘리포니아주 특수고용 노동 규제 법안(AB5) 통과에 대한 대변인 논평 2019-09-11 203
12094 [성명] 부끄러움은 문재인 정부와 도로공사의 몫이다 2019-09-11 826
12093 [보도자료] '노동이 존중받는 풍성한 한가위 염원' 추석맞이 민주노총 합동기자회견 2019-09-11 100
» [성명] 영덕 지하탱크 이주노동자 산재사망사고는 예고된 살인이다. 2019-09-11 364
12091 [취재요청] 추석맞이 민주노총 합동기자회견 2019-09-10 143
12090 [보도자료] 2019 민주노총 조직확대 현황발표 기자회견(이슈페이퍼 첨부) file 2019-09-10 254
12089 [법률원 보도자료] 한국도로공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습니다 2019-09-10 696
12088 [성명]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고용방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9-09 1109
12087 [논평] 안희정 성폭력 범죄 대법원 판결에 대한 대변인 논평 2019-09-09 600
12086 [취재요청] 촛불 이후(2017~2019년 4월) 민주노총 신규조직 현황 발표 기자회견 2019-09-09 136
12085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9/9~9/15) 2019-09-06 354
12084 [취재요청] “노동위원회는 노동자 권익에 주목하는가?”토론회 및 노동위원회 심판사건 사례분석 워크숍 2019-09-04 235
12083 [논평] 유시영 유성기업 전 회장 징역형 선고에 대한 대변인 논평 2019-09-04 218
12082 [논평] 이소선 어머니 8주기를 맞은 민주노총 논평 2019-09-03 141
12081 [법률원 보도자료] 2020년 최저임금 고시 취소소송 제기 2019-09-03 264
12080 [성명] 국가정보원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9-03 233
12079 [논평] 경사노위 연금개혁특위 권고문에 대한 민주노총입장 2019-09-02 153
12078 [보도자료] 비정규직철폐‧직접고용쟁취, 톨게이트 투쟁 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8-31 311
12077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9/2~9/8) 2019-08-30 4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