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양노총-경총 공동입장 “최저임금위로 넘겨라” “국회는 노사 3자 합의 존중하여 산입범위 논의 중단하라”

by 관리자 posted May 22, 2018 Views 795
양노총-경총 공동입장 “최저임금위로 넘겨라”
“국회는 노사 3자 합의 존중하여 산입범위 논의 중단하라”

      1. 공정 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귀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 합의처리를 여전히 굽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한국노총-경총은 21일 개최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함께 참석하여 3자 공동입장을 밝혔습니다. 

      3. 3자 공동입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임금수준은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양대노총, 경총이 합의하였는바 최저임금제도가 노사중심성 하에 사회적대화를 통해 결정되도록 국회는 이를 존중하여 법안심사를 중단해 주시길 정중히 요청드린다”라는 내용입니다. 

      4. 민주노총은 전날인 5월 20일에도 청와대에 공식 공문을 발송하여 “현재 추진되는 최저임금 산입범위의 국회 일방처리 대신, 관련 논의가 사회적 대화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당-청 협의 등을 비롯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함”이라는 뜻을 전했습니다.

      5. 양노총-경총 3자 공동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 산입범위의 국회 일방처리가 강행될 경우, 정부와 집권여당이 그 동안 표방해 온 사회적 대화는 그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 내려질 수밖에 없습니다. 요컨대, 이는 곧 사회적 대화의 파국입니다. 

      6. 파국을 원치 않는다면, 정부와 집권여당은 노사 3자 합의 존중하여 최저임금 산입범위 국회논의를 중단하고 관련 논의 일체를 사회적 대화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로 이관해야 합니다. <끝>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성명] ‘최저임금 삭감법을 존중한다’는 문대통령. 직접 나와 입장을 밝혀라.

    Date2018.06.02 Views512
    Read More
  2. [성명] 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Date2018.06.01 Views496
    Read More
  3. [보도자료]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Date2018.06.01 Views470
    Read More
  4. [기자회견문] 사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 판결의 정치적 거래’를 진상규명하고 정의에 입각하여 조속히 판결하라

    Date2018.06.01 Views397
    Read More
  5. [취재요청]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대통령 면담 요구! 청와대 앞 농성 투쟁 돌입 기자회견

    Date2018.05.31 Views476
    Read More
  6. [논평] 지금 공익위원들이 할 일은 최저임금 삭감법에 대한 분명한 규탄입장이어야 한다.

    Date2018.05.31 Views458
    Read More
  7. [취재요청] 강제동원피해자 사건 ‘재판거래’와 대법원 사법권 남용 문제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긴급 기자회견

    Date2018.05.31 Views405
    Read More
  8. [보도자료] 5.29 노동부 보도자료, 저임금노동자 임금삭감피해 축소 위한 왜곡자료에 불과

    Date2018.05.31 Views990
    Read More
  9. [브리핑]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정책 폐기 규탄!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입장 및 투쟁계획

    Date2018.05.31 Views867
    Read More
  10. [보도자료] 5.31 민주노총 이주노동자 결의대회

    Date2018.05.30 Views472
    Read More
  11. [취재요청] 편파적 사건처리, 민주노조(금속노조 하인스지회) 교섭대표권 박탈한 중앙노동위원회 규탄 기자회견

    Date2018.05.30 Views472
    Read More
  12. [취재요청] 민주노총 한상균 전 위원장 석방 언론사 공동 기자 간담회 및 석방 환영식

    Date2018.05.30 Views474
    Read More
  13. [취재요청] 법원 사법농단 피해자 공동고발 및 입장발표 기자회견

    Date2018.05.30 Views413
    Read More
  14. [성명] 경찰은 인권 경찰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지켜라. 성추행과 폭력연행 책임자를 처벌하라.

    Date2018.05.30 Views526
    Read More
  15. [보도자료] 촛불혁명을 노동자후보 선택으로 완성합시다.

    Date2018.05.29 Views56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846 Next
/ 84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