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20115()

박상호 조직부장 010-2805-3486

양은영 교선국장 010-4376-1649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노동개악 분쇄! 노조할 권리 쟁취!

영남대의료원 투쟁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개최

 

불법 노조파괴 진상규명! 노조 할 권리 쟁취! 해고자 원직복직을 요구하며,

박문진 지도위원 고공농성 199일차

 

지난 1230일 노사동의로 개최된 사적조정위원회의에서 조정위원들이 제시한

해고자 복직을 거부한 영남대의료원

 

-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단식 7일차, 민주노총 이길우 대구지역본부장 단식 3일차

이제, 영남대의료원 투쟁승리를 위한 민주노총의 투쟁이 시작되었다!

 

공정 보도를 위해 노력하시는 귀 언론사와 기자분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은 영남대의료원에서 해고된 박문진 동지가 지난 14년간 외쳤던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노조정상화, 해고자 복직을 위해 마지막 희망을 안고 20197170미터 고공투쟁을 시작한 지 199일째 되는 날입니다.

영남대의료원과 불법 노조파괴 전문업체인 창조컨설팅의 기획된 노조파괴로, 노동조합 간부였다는 이유만으로 해고 14년차를 맞게 된 해고노동자의 피눈물어린 투쟁은 노조파괴 범죄에 대한 항거이자, 노조 할 권리를 쟁취하기 위한 투쟁입니다.

창조컨설팅은 민주노총을 탈퇴시키거나 조합원 수를 줄여주는 대가로 성공보수를 받아 민주노조를 파괴한 악질 범죄 집단으로, 노동자의 피눈물과 고통이 계속되는 사업장에는 여지없이 창조컨설팅이 존재했었습니다. 이후 창조컨설팅 노조파괴 범죄에 법원은 징역형을 선고하였고 2012년 창조컨설팅 노무법인은 인가 취소되었지만, 영남대의료원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지금까지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1230일 노사동의로 열린 사적조정위원회에서 사측인 영남대의료원은 해고자 현장복직 불가입장을 밝히면서 최종적으로 조정위원들의 조정안을 거부한 상황입니다.

이에 지난 12일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보건의료노조/ 영남대의료원 노조 정상화 범시민대책위원회 2020년 공동시무식에서 강고한 투쟁을 결의하고, 201971에 시작된 박문진 해고자 고공농성 199일차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 단식농성 7일차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본부장/ 김진경 보건의료노조 대경본부장 단식농성 투쟁 3일차에 접어들고 있고, 대구지역 인권·종교·시민단체의 동조단식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100만 민주노총의 16개 가맹조직·16개 산하조직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에 지지성명을 보내며 향후 진행되는 전국적 투쟁을 결의하고 있고, 영남대의료원 투쟁승리를 위해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2. 개요

- 일시 : 2020115() 14

장소 : 대구은행 대명동지점(영대병원 네거리)

주최 : 민주노총

주관 : 민주노총 대구본부 / 보건의료노조

- 방식 : 결의대회 (영남대네거리) 행진 마무리 집회(영남대의료원 내 호흡기센터)

 

3. 프로그램

- 사회 : 김 억 (총연맹 사회연대위원장)

[ 본대회(병원 앞 사거리) ]

시간

순서

진행

비고

13:50

대오정리

민주노총 박상호 조직부장

 

14:00

개회선언

 

 

14:05

노동의례

 

 

14:10

대회사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14:03

영상상영

주제영상

 

14:08

투쟁사1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14:13

문화공연1

노래패 맥박

 

14:25

투쟁사2

박문진 지도위원

 

14:30

공동행동

영남대의료원 실시간 검색 하기

 

14;33

문화공연2

민중가수 이수진

 

14:42

투쟁사3

민주노총 이길우 대구본부장

 

14:50

결의문낭독

영남권 및 충청권 지역본부장

 

14:55

폐회선언 및 마무리

 

 

[ 행진 ]

병원 앞 사거리 호흡기 센터 옆

[ 마무리 집회(호흡기 센터 옆) ]

시간

순서

발언자

내용

15:20

투쟁사4

김진경 영남대의료원 지부장

 

15:25

투쟁사5

백현국 영남대의료원노조 정상화 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대표

 

15:30

상징의식

 

 

15:38

문화공연3

민중가수 박준

 

15:50

투쟁가

단결투쟁가

 

 

4. 주요구호

노조탄압 진상규명, 책임자를 처벌하라

노조탈퇴 원천무효, 의료원은 책임져라

노동개악 분쇄하고, 노조할 권리 쟁취하자

해고자를 환자곁으로, 영남대의료원 결단하라

노조파괴 진상규명, 해고자복직 쟁취하자

민주노총 총력투쟁, 의료원은 결단하라

노조파괴 범죄행위, 영남대의료원은 사죄하라

끝내자/ 노조파괴, 돌아가자/ 현장으로

사수하자/ 민주노조, 승리하자/ 영남대투쟁

 

 

<>

[ 결의문 ]

고공농성 199일차! 영남대의료원의 노조파괴는 현재 진행형이고,

민주노총은 100만 조합원과 함께, 노조파괴에 맞서 당당히 투쟁으로 돌파할 것이다!

 

- 영남대의료원은,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노조정상화, 해고자 복직에 적극 나서라 -

영남대의료원의 해고자 동지가 14년간 외쳤던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노조정상화, 해고자 복직을 위해 마지막 희망을 안고 201971일 새벽 70미터 고공투쟁을 시작했고 오늘로서 199일차를 맞고 있다.

 

다나스, 프란시스코, 링링, 미타, 타파... 지난 해 영남대의료원 옥상에 찾아온 태풍의 이름이다. 그 때마다 고공농성장의 지붕은 몇 번이나 뜯겨져 나갔다. 하지만, 14년 전 찾아온 영남대의료원지부에 찾아온 노조파괴는 그 보다 더했다. 2006년 영남대의료원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일들이 벌어졌다.

 

교섭에서 합의를 하고나면 사측은 그 다음 주에 개악안을 들고나와 합의를 뒤집었다. 사측은 CCTV로 노동조합 간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고, 구사대는 노동조합 농성장을 침탈했다. 파업유도, 단협해지, 노조간부 징계, 노조탈퇴공작과 고소고발, 손배가압류가 진행되면서 1,000여명의 조합원은 70명이 되었다.

 

이후 밝혀진 사실은, 그 모든 일들이 영남대의료원 사측과 창조컨설팅이 기획한 노조파괴였고,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을 유린하는 명백한 범죄행위였다는 것이다. 2012년 창조컨설팅 노무법인은 인가 취소되었다. 2019년 노조파괴 노무사 심종두는 발레오만도라는 또 다른 민주노총 사업장의 노조파괴 범죄로 처벌되었다.

 

노조파괴 공작당사자의 죄상이 규명되고 법적 단죄를 받았다면, 불법 노조파괴 공작으로 희생된 피해자는 구제받아야 하고 피해는 원상회복되어야 마땅하다. 영남대의료원은 이제라도 스스로 과거의 잘못된 노조파괴 행위에 대해 사죄하고, 해고자 복직을 비롯한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결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

 

영남대의료원 노조파괴는 현재 진행형이다. 14년 전의 노조파괴 진상규명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고, 민주노조를 사수했다는 이유만으로 해고된 두 동지는 아직도 현장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고공에서 거리에서 하루를 맞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창조컨설팅 노조파괴 상대는, 바로 민주노조였고 민주노총이었다.

 

당연히 영남대의료원의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노조정상화, 해고자 복직 투쟁은 민주노조를 사수하는 우리의 투쟁이고, 노조파괴와 맞서 싸우는 민주노총의 투쟁이다. 우리는 영남대의료원 투쟁승리가 이루어질 때까지 끝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다.

 

2020115

 

노동개악 분쇄! 노조할 권리 쟁취! 영남대의료원 투쟁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조회 수 번호
2019-09-09 [성명]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고용방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1457 12088
2019-09-09 [논평] 안희정 성폭력 범죄 대법원 판결에 대한 대변인 논평 860 12087
2019-09-09 [취재요청] 촛불 이후(2017~2019년 4월) 민주노총 신규조직 현황 발표 기자회견 396 12086
2019-09-0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9/9~9/15) 583 12085
2019-09-04 [취재요청] “노동위원회는 노동자 권익에 주목하는가?”토론회 및 노동위원회 심판사건 사례분석 워크숍 481 12084
2019-09-04 [논평] 유시영 유성기업 전 회장 징역형 선고에 대한 대변인 논평 447 12083
2019-09-03 [논평] 이소선 어머니 8주기를 맞은 민주노총 논평 352 12082
2019-09-03 [법률원 보도자료] 2020년 최저임금 고시 취소소송 제기 763 12081
2019-09-03 [성명] 국가정보원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444 12080
2019-09-02 [논평] 경사노위 연금개혁특위 권고문에 대한 민주노총입장 361 12079
2019-08-31 [보도자료] 비정규직철폐‧직접고용쟁취, 톨게이트 투쟁 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522 12078
2019-08-30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9/2~9/8) 674 12077
2019-08-29 [취재요청] 비정규직 철폐! 직접고용 쟁취! 톨게이트 투쟁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530 12076
2019-08-29 [보도자료] 이재용 국정농단사건 대법원 선고 후 기자회견 407 12075
2019-08-29 [논평]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정경유착 대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1026 12074
2019-08-29 [논평] 창조컨설팅 심종두, 김주목 대법원 선고에 대한 입장 700 12073
2019-08-29 [보도자료] 이재용 국정농단 대법원 선고 전 기자회견 518 12072
2019-08-29 [성명] 톨게이트 노동자 불법파견 확정 대법원 판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978 12071
2019-08-26 [보도자료] "국정농단주범 범죄자 이재용을 재구속하라!" 8.29 8.29 국정농단 대법원 선고에 따른 기자회견 563 12070
2019-08-26 [취재요청] "국정농단주범 범죄자 이재용을 재구속하라!" 8.29 이재용 국정농단 대법원 최종선고에 따른 기자회견 398 1206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