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113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정신계승 ‘재난을 넘어 연대로’ 민주노총 기자회견

by 대변인실 posted Mar 08, 2021 Views 225

113주년 3.8 세계 여성의 날 정신계승

재난을 넘어 연대로

민주노총 기자회견

 

 

- 올해 3.8세계여성의날은 113주년이 됩니다. 113년전 미국 방직공장 여성노동자들이 임금인상, 노동시간단축, 노조할 권리, 참정권을 요구하며 거리 투쟁에 나섰습니다. 여전히 노동자들의 현실은 바뀌지 않은 채, 저임금, 불안정한 일자리, 노조할 권리 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 코로나19 재난 조차 평등하게 적용되지 않으며, 여성에게 더욱 취약함은 전세계적인 현상입니다. 재난은 여성의 노동력을 동원하고 여성의 희생으로 이겨내고 있습니다.

 

- 코로나 전담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공공의료원노동자들은 인력 확충이 없는 상태에서 감염병에 맞서 1년째 방역복 안에 갇혀 일을 하고 있습니다. LG트윈타워를 시작으로 신라대학교에서도 청소노동자들이 해고에 맞선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코로나 감염에 취약한 환경만이 아니라 노동통제와 저임금에 놓였어도 비정규직으로 고용이 불안한 콜센터 노동자들이 일어섰습니다. 정규직여성노동자라고 안정된 일자리는 아닙니다. 성별임금격차를 시정하라는 국가인권위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는 자본과 남성권력에 맞선 투쟁이 노동현장에서 진행중입니다. 지금 여성노동자의 현실은 바로 청년들의 현실과 맞닿아있습니다. 이 사회는 공정성담론을 확산하며 더 많은 청년과 여성을 불안정한 일자리로 내몰고 있습니다.

 

- 민주노총은 113주년 3,8 세계 여성의날을 맞아 재난을 넘어 연대로여성노동자들의 투쟁에 함께 하고, 문재인 정부의 제대로 된 여성노동정책을 요구하고자 합니다. 사회적으로 공감대가 확대되고 있는 필수노동, 대면노동, 돌봄노동, 여성노동에 대한 재조명이 이루어져야합니다.

 

- 민주노총 투쟁사업장 여성노동자들의 목소리가 38일 많이 드러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취재 부탁드립니다.

 

 

 

 

 

1. 개요

 

일시 : 202138() 오전 11

장소 : 청와대 * 민주노총 16개지역본부 각 지역별 거점에서 진행 (거점 장소 별첨)

 

2. 순서

 

사회 : 민주노총 김수경 여성국장

 

여는말 양경수 민주노총위원장

 

투쟁사업장 발언

정현실 (민주일반연맹 부산지역일반노동조합 신라대학교지회장)

박소영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엘지트윈타워분회장)

김숙영 (공공운수노조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장)

황미진 (금속노조 구미지부 KEC지회장)

김정은 (보건의료노조 서울시서남병원지부장)

문봄 (2021 함께살자 청년ㆍ학생 연대 실천단 / 성공회대 36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사회연대국장)

 

기자회견문 낭독 - 박희은(민주노총 여성위원장)

 

퍼포먼스

- 10명의 필수노동영역의 여성노동자 함께하는 투쟁 결의

 

각 지역별 거점

 

지역

일시

장소

민주노총 중앙

11

청와대 분수대 앞

서울본부

 

서울지역 여성 투쟁사업장 순회투쟁

인천본부

14

구월동 신세계백화점

경기본부

11

경기도청

충북본부

11

충북도청

대전본부

11

시청북문

세종충남본부

15

아산시청 앞

전북본부

11

전북도청

광주본부

1030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전남본부

1030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대구본부

11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경북본부

11,15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11), 경주역(15)

부산본부

14

부산시청

울산본부

11

울산시청

경남본부

1030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강원본부

11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제주본부

성명서로 대체

 

 

 

<>

<기자회견문>

 

 

불안정과 위험을 넘어 여성노동자의 투쟁으로 계승하는

113주년 세계여성의 날

 

K방역은 유례 없는 신화를 만들어냈으나, 여성은 어느 때 보다 불안정해졌다.

방역의 최전선에는 여성노동자들이 앞장섰고, 필수노동이라도 부르는 영역에는 여성들이 동원되고 위험을 감수하는 불안한 노동을 도맡아왔다. 그러나 그 위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불안정하고 가난하다.

 

지난 1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산재승인 판정을 받은 노동자들이 속한 직업은 요양보호사,간호사,간호조무사,콜센터상담원이 가장 많았다. 모두 여성들이 밀집된 일자리다.

20211월 여성고용률이 50.6%에서 47.7%로 하락했다. 무려 597천명의 여성이 일자리를 잃었다.

중소영세제조업, 관광서비스, 학교방과후를 비롯한 일자리는 사라지거나 잠정적인 실업을 맞았으며, 뒤이어 그들이 찾은 일자리는 택배물류창고의 야간 분류작업과 코호트 격리된 요양시설의 단기간 시간제 일자리다. 여성들이 물류창고에서 요양보호시설에서 일하다 죽어 나가고 있다. 더 위험하고 더 불안해졌다.

우리 사회 가장 낮은 일자리에서 일하던 이주노동자는 한파에 얼어 죽었지만 결코 낯선 소식이 아니다.

학교가 닫히고 공적돌봄이 약화되면서 가정내 돌봄 부담으로 여성들은 퇴직을 선택해야 했다. 이제는 그 누구도 이 선택을 자발적 선택이라 말하지 않는다.

그나마 간절하게 요구했던 한 가지. 코로나 시기 만이라도 모든 해고를 금지하라는 우리의 요구는 무시당했고, 해고를 당하는 비정규직여성노동자의 투쟁이 대기업에서 학교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이런 시기 발표한 정부의 여성고용대책은 고용절벽에 놓인 여성들에게 실직적인 대책이 될 수 있는가? 일자리 대책은 여전히 저임금과 단기일자리등 불안정고용의 형태로 채워져 있다. 십수 년 일하던 곳에서 밀려난 여성들이, 이제 생애 첫 일자리를 찾을 청년여성들이 맞이할 일자리가 6개월짜리, 경력관리도 어려운 일자리 대책으로 마련된 점은 분노스럽다. 이 정부가 여성들의 노동을 또다시 분절되고 불안정성을 확대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로 누구나 힘들다모두 힘드니 조금만 더 참고 이겨 내자는 것은, 이 사회가 여성을 동원하고 희생시키면서 만들어낸 착취의 논리에 불과하기에 우리는 투쟁한다.

 

우리는 지금을 전환의 시기로 만들 것이다. 더이상 여성의 노동으로 유지해온 K방역과 안전한 사회는 없다. 돌봄과 대면 서비스, 그린 뉴딜에도 대체되지 않을 노동. 그 노동을 이제 필수노동이라 부르고 있다. 이제야 드러난 여성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는 투쟁을 시작할 것이다.

113년 전 선배여성들이 외쳤던 노동하는 시민으로서 여성의 권리를 찾는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빵과 장미. 참정권과 임금을 말하던 존엄과 생존의 요구를 2021년 지금,다음과 같이 밝히는 바이다.

 

- 여성에게 전가된 독박 돌봄을 중단할 것이다. 공적 돌봄 확대하고 돌봄사회로 전면 전환하라.

- 여성만을 비정규직으로 사용하던 일자리의 고용관행 중단하고 정규직화 실시하라.

- K방역은 사기다. 코로나 전담병원의 인력 대책 마련하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보장하라.

- 청년여성이 위험하다. 청년여성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보장하라.

혐오 정치를 중단하고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성소수자 장애인 이주민을 비롯한 모든 사회구성원의 안전하고 평등한 노동권을 보장하라.

 

우리는 지금의 재난이 우리가 속한 일터를 넘어 민족과 인종. 국경을 넘어선 모든 여성노동자의 문제이며, 우리와 연대하는 소수자의 문제임을 밝힌다. 감염병과 함께 찾아온 혐오의 정치는 확대되었고 성폭력 피해 여성은 물론이고 트랜스젠더, 이주민, 장애인을 일자리에서 쫓아내고 죽음으로 내몰았다.

민주노총은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지난 한 달간 사회적 타살로 생을 마감한 세 분 변희수, 김기홍,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또 다른 성소수자를 기억하며, 혐오에 맞선 연대투쟁으로 모든 존재가 일터에서 평등하게 삶을 유지하는 성평등 세상을 향해 투쟁할 것을 다짐하는 바이다.

 

20213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기자회견참가자 일동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자료] 근거없는 최저임금 인상 억제 대신,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부터 발표해야

    Date2021.05.16
    Read More
  2. [취재요청] 차별고착 시도하는 공무직위원회 규탄 및 중앙행정 공무직 차별해소 인권위 권고 이행촉구 기자회견

    Date2021.05.14
    Read More
  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5/17 ~ 5/23)

    Date2021.05.14
    Read More
  4. [보도자료] 청년노동자 고 이선호님 산재사망 관련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령 제정 촉구 공동기자회견

    Date2021.05.14
    Read More
  5. [보도자료] 산재처리 지연 근본 대책수립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

    Date2021.05.13
    Read More
  6. [취재요청] 청년노동자 고 이선호님 산재사망 관련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기업의 구조적 살인 막아내는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령 제정 촉구 민주노총, 대책위 공동기자회견

    Date2021.05.13
    Read More
  7. [보도자료] “임금명세서 제대로, 일한만큼 제대로”민주노총 기자회견

    Date2021.05.13
    Read More
  8. [보도자료] 공공성 강화 취지 훼손 없는 진짜 사회서비스원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

    Date2021.05.13
    Read More
  9. [성명] 故 변희수 하사의 존엄을 다시금 짓밟은 국방부와 육군본부를 규탄한다.

    Date2021.05.12
    Read More
  10. [취재요청] 공공성 강화 취지 훼손 없는 진짜 사회서비스원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

    Date2021.05.12
    Read More
  11. [취재요청] 산재처리 제도개혁 촉구 민주노총 농성투쟁 돌입 기자회견

    Date2021.05.12
    Read More
  12. [보도자료] 부동산투기공화국 해체를 위한 ‘부동산문제 해결 요구’발표 기자회견

    Date2021.05.12
    Read More
  13. [취재요청] “임금명세서 제대로, 일한만큼 제대로”민주노총 기자회견

    Date2021.05.12
    Read More
  14. [논평] 최저임금위원회 12대 위원 위촉과 관련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1.05.11
    Read More
  15. [취재요청] 부동산투기공화국 해체를 위한 민주노총‘부동산문제 해결 요구’발표 기자회견

    Date2021.05.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893 Next
/ 89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