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 도 자 료

일시

201617()

문의 : 민주노총 대변인 남정수 010-6878-3064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민주노총, 퇴진행동과 함께

1, 노조파괴 범죄자 - 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집중투쟁

 

특검수사가 본격화되고 있고, 이재용 등 재벌총수 소환도 임박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탄핵소추의 핵심은 뇌물죄 적용이고, 이는 재벌총수에 대한 뇌물죄 적용과 직결됩니다. 이에 민주노총은 삼성 이재용은 물론, 현대차 정몽구, 롯데 신동빈, SK 최태원 등 재벌총수의 특검 소환과 뇌물죄 적용을 강력하게 촉구할 계획입니다.

 

또한 현대차의 노조파괴 직접 개입으로 자결한 유성기업 고 한광호 열사 300일 추모제도 110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재벌은 노동개악 청부, 노조파괴 범죄, 온갖 특혜를 대가로 한 뇌물수수 등 중대범죄의 주범이고 공범입니다. 재벌의 책임을 묻고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합니다.

 

일단, 특검수사가 본격화 되는 19일부터 14일 까지를 노조파괴 범죄- 뇌물죄 적용 재벌총수 구속 촉구 집중투쟁기간으로 설정해 집중투쟁을 진행하고, 특히 114() 12차 범국민행동의 날을 박근혜 즉각퇴진-조기탄핵과 함께재벌총수 구속을 주된 요구로 해서 진행할 계획입니다.

 

박근혜가 탄핵 되더라도 재벌총수가 면죄부를 받는다면 반쪽짜리 특검이라고도 할 수 없습니다. 박근혜의 퇴진은 헬 조선 타파의 출발이어야 하고, 그 주범인 재벌총수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벌체제의 전면적인 개혁이 동반되어야 합니다.

기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취재요청 드립니다.

<첨부> 1월 민주노총 재벌 투쟁 일정

 

 

제목

일시

장소

주최

참가지침

1

일일삼성(一日三省) “이재용과 삼성은 하루에 세 번 반성하라

1.7.()

14:00

강남역

삼성본관

삼성전자서비스지회/삼성지회/반올림 등

주최-유관단위

참가

2

특검 앞 정몽구 특검

1.10.()

16:00

삼성동

특검 앞

퇴진행동

재벌특위

재벌관련단위

참가

고 한광호 열사 300일 추모제

1.10.()

19:00

양재동

현대차

본사

유성범대위

[집중]

수도권

확대간부

3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1.11.()

19:00

강남역

삼성본관

주최:퇴진행동

주관:민주노총

[집중]

수도권

상근간부

4

재벌총수 뇌물죄 처벌 필요성 토론회

1.12.()

10:00

프란치스코회관 420

퇴진행동

재벌특위

참가안내

5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1.13.()

19:00

강남역

삼성본관

퇴진행동

개최여부

미정

6

즉각퇴진-조기탄핵-공작정치주범 및 재벌총수 구속 12차 범국민행동의 날

1.14.()

17:30()

광화문

광장

퇴진행동

[집중]

수도권

조합원

 

1.13.() <재벌총수-이재용 구속 촛불문화제()> 개최 여부는 퇴진행동과 협의해 확정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575 [취재요청] 용산역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촉구대회 2017-06-23 453
10574 [보도자료] 민주노총과 일자리위원회 정책간담회 진행 2017-06-23 868
10573 [위원장 경향신문 기고글] 노조가입률 30% 시대를 위하여 file 2017-06-23 398
10572 [논평] 출퇴근 산재보험 국회 환노위 통과에 부쳐 2017-06-22 607
10571 [논평] 31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중공업 참사, 문재인 대통령의 삼성중공업이 책임져야 한다던 약속은 어디 갔나? 2017-06-22 440
10570 [보도자료] “올리자 1만원! 모이자 6월 30일!”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하는 만원행동 기자회견 2017-06-21 685
10569 [보도자료] 간접고용문제 올바른 해법찾기 토론회(자료집) file 2017-06-21 477
10568 [취재요청]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하는 만원행동 기자회견 2017-06-20 724
10567 [취재요청] ‘간접고용 문제 올바른 해법찾기 공개 토론회’개최 2017-06-20 424
10566 [성명] 최저임금 위반·미만, 못 잡는 게 아니라 안 잡고 있다 file 2017-06-20 669
10565 [보도자료] ILO 결사의 자유위원회 권고 이행 촉구 기자회견 2017-06-19 626
10564 [취재요청]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생명안전 약속’ 이행 촉구 기자회견 및 ‘안전정책 10대 과제’의 국정기획자문위 전달식 file 2017-06-19 615
10563 [취재요청] 2017년 6월, ILO 결사의자유위원회 권고 관련 기자회견 2017-06-19 502
1056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6/19~6/25) 2017-06-16 975
10561 [논평] 공공기관 성과연봉제 폐기, 비정규직 문제해결과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져야 한다. 2017-06-16 806
10560 [논평] 하이디스 정리해고 무효판결, 2년 2개월 넘게 투쟁해온 조합원들의 값진 승리 2017-06-16 833
10559 [논평] 대표적 환경적폐 사업,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추진 중단되어야 한다. 2017-06-16 569
10558 [6.15공동선언 발표 17주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노동본부 공동 결의문] 2017-06-16 584
10557 [논평] 국가폭력 은폐조작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시작이어야 한다. 2017-06-15 518
10556 [보도자료] 최저임금위원회 노동자위원, 「2018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협상」 복귀 기자회견 2017-06-15 66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