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사드배치 결정 인정발언 규탄

 

유력한 대권후보의 무력한 입장표명에 실망과 분노

촛불민심은 구합하고 영합하는 대권주자를 신뢰하지 않는다.

 

유력한 대권후보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15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사드문제와 관련해 다음 정부에서 처리방안을 강구하되, 한미간 이미 합의가 이뤄진 것을 쉽게 취소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발언과 관련해 "사드배치를 강행하겠다거나 배치결정을 취소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다음 정부에서 충분히 공론화 과정을 거치고 또 외교적 노력도 기울이고 해서 합리적인 결정을 하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구차한 첨언을 했다.

 

유력한 대권후보의 무력한 발언이다.

사드배치의 이익 수혜자는 전적으로 미국이다.

그에 반해 주민고통, 부지제공, 어마어마한 비용부담, 중국 등 주변국가와 외교경제적 마찰, 북한과의 첨예한 긴장과 갈등, 전쟁위협 고조 등 모든 피해는 우리나라와 국민들이 입는다. 또한 미국과 박근혜정부 그리고 그 부역자를 제외하고는 그 누구도 사드배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도 이미 확인되고 공론화된 사실이다.

 

문재인 전 대표가 말하는 공론화 과정은 국회비준일 것이고, 외교적 노력은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하겠다는 것이니 결국 사드배치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절차적 문제를 보완해 배치하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탄핵당한 박근혜와 그 반대급부로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의 차이가 고작 절차적 문제 보완이란 말인가?

문재인 전 대표는 촛불민심과 함께 한다고 하면서 박근혜정권의 사드배치 결정을 철회하라는 광장 민심을 정치적 화법으로 에두르면서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은 사드문제와 관련한 더불어민주당의 태도와 궤를 같이 한다.

더불어민주당사에서는 김천,성주 주민들이 추미애 대표 면담을 요구하며 6일째 농성중이다.

그러나 추 대표는 평생 땅을 지키고 농사를 지어 온 주민들의 면담요구를 외면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촛불민심에 편승하려는 얄팍한 술책이 아니라 주민들의 요구에 귀기울여야 한다. 사드배치 철회 당론채택 국방부와 롯데의 부지 교환 계약 등 모든 배치절차 즉각 중단 사드 특위 구성 등이 주민들의 요구이다.

 

 

사드배치 결정을 사실상 인정하는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은 철저한 정치적 계산이고 득표전략 이다. 실망을 넘어 분노가 인다.

 

문재인 전 대표는 15일 고 신영복선생 1주기 추모식에 다녀왔다고 한다.

신영복선생의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에는 이런 글이 있다. 새겨야 할 것이다.

자공이 공자에게 물었습니다. 마을의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사람은 어떠합니까? ‘좋은 사람이라고 할 수 없다.’마을의 선()한 사람들이 좋아하고, 마을의 불선(不善)한 사람들 또한 미워하지 않는 사람은 그의 행()에 필시 구합(苟合)이 있다.”

구합은 구차스럽게 남의 비위를 맞추고 정견 없이 남을 추수하는 것이다.

촛불민심은 구합하고 영합하는 대권주자를 신뢰하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는 백해무익한 사드배치결정 철회를 공개적으로 표명하라.

 

20171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928 [논평]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환영하며,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을 기대한다. 2018-01-05 379
10927 [보도자료]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임기 시작 후 한상균 전 위원장 첫 접견 2018-01-04 629
10926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시무식 인사말] 2018-01-02 867
10925 [김명환 위원장 2018년 신년사] 촛불혁명에 이은 노동혁명! 새로운 민주노총이 열어가겠습니다! 2017-12-31 2887
10924 [성명] 이영주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적폐는 여전히 시퍼렇게 살아있다. 2017-12-30 3265
10923 [노동법률단체 성명]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한다 2017-12-30 317
1092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1~1/7) 2017-12-29 421
10921 [취재요청] 끝나지 않는 노동자들의 고공농성, “408+49” 파인텍 연대의 날! file 2017-12-29 430
10920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2017-12-29 1091
10919 [보도자료] 민주노총 제9기 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에 김명환-김경자-백석근 후보조 당선 2017-12-29 753
10918 [성명] 허울 좋은 외국인력정책위원회의 2018년도 외국인력 도입∙운용계획을 비판한다. 2017-12-29 294
10917 [성명] 실업급여 하한액 인하는 철회되어야 한다 2017-12-28 263
10916 [긴급 보도자료] 이영주 사무총장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의 단식농성 중단 요청 수용해 농성해단 결정 2017-12-27 1583
10915 [성명] 상여금을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포함시킨 권고안은 논의 대상이 아니라 폐기 대상 2017-12-26 1665
10914 [보도자료] "노동존중사회"의 현실화를 요구하는 사회원로∙각계대표 공동선언 2017-12-26 264
10913 [취재요청] 15시간미만 초단시간노동자 권리보장! 초단시간노동자권리보장법 통과촉구 기자회견 2017-12-26 235
10912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2/25~12/31) 2017-12-22 403
10911 [논평] 노동자 국회의원은 죽이고 비리 정치인은 살린 대법원 판결 규탄한다. 2017-12-22 599
10910 [보도자료]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도 넘은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실시해야 file 2017-12-22 269
10909 [보도자료] ILO핵심협약 비준촉구/노조법 전면개정 양대노총 기자회견(10만명 서명지 청와대 전달) 2017-12-21 29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