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국민의 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노동개악 시도 망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발표 기자회견

by 선전홍보실 posted Oct 06, 2020 Views 5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20106()

한상진 대변인 010_5584_4831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국민의 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노동개악 시도 망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발표 기자회견

[ ?!... 정치 9단 김종인 국민의 짐 비대위원장. 당신의 수순은 이미 읽고 있었다.]

 

일시 : 2020. 10.6() 오전 11

장소 : 여의도 국민의 힘 당사 앞

주최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기자회견 취지

105() 국민의 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공정경제 3 논의와 함께 노동관계법개정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 말했음.

공정거래 3 으로 기업과 재계의 애로가 커진 만큼 이에 대한 대항의 논리로 노동관계법개편을 함께 논의하자는 취지의 발언이지만 이는 뻔히 예견된 수순이었음.

시대의 흐름과 요구에 전혀 부합하지 못하는 공정거래 3 이 국민의 당 당론으로 정리되지 못할 것을 알면서도 이를 부각시키며 본질적으론 개편과 개정을 빙자한 노동관계법 개악으로 나아가는 일련의 수순임.

평생을 재벌과 기업의 편에서 호의호식 하며 관가와 정가의 양지만 찾아다닌 정치 9

발언으로 드러난 국민의 힘과 자본, 재계의 속내를 규탄하며

진정 우리 사회가 어떻게 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법, 제도의 문제를 얘기할 수 있도록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토론을 제안함.

 

기자회견 프로그램

진행 : 민주노총 대변인 한상진

여는 말 :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 김재하

규탄발언 : 금속노조 위원장 김호규

규탄발언 : 건설산업연맹 위원장 장옥기

공개제안 (기자회견문 낭독) : 민주일반연맹 수석부위원장 강동화

 

 

 

# 붙임자료 1. 기자회견문

 

국민의 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노동개악 시도 망언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 ?!... 정치 9단 김종인 국민의 짐 비대위원장. 당신의 수순은 이미 읽고 있었다.]

 

예상했다. 어쩜 그리 예상에서 한치도 벗어나지 못할까? 거대야당인 국민의 힘 내부와 재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공정경제 3 법에 대한 찬성의 입장을 이야기할 때 우리는 다음 수순이 뭔지 뻔히 알고 있었다. 정치 9? 그 정도의 공허한 말잔치로 시대의 요구인 재벌개혁의 흐름을 물타기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유아적 생각에 헛웃음만 나온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벼랑 끝 궁지에 몰린 국민의 힘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국민의 당 혁신방안과 몇 가지 정책으로 개혁 코스프레를 했지만 왜 대다수의 국민들이 국민의 당을 국민의 짐이라 부르는지 되돌아보길 권한다.

 

국민의 적폐청산, 재벌체제 해체와 개혁의 요구에 턱도 없이 부족한 공정경제 3 법을 당론도 아닌 개인의 이름으로 찬성하는 듯한 메시지를 전할 때 어떠한 여론이 형성되는지 계산한 그 얄팍한 수. 그다음에 나올 메시지가 무엇인지 우리는 알고 있었다.

 

공정거래 3 법으로 재계도 많은 것을 잃고 양보하니 이에 대한 대항으로 국제기준에도 현격히 미달하는 노동관계법을 함께 논의해 공평하게 다루자. 라는 그 발상은 어디에서 나오나? 결국 양지만 쫓아 다니며 재벌의 뒤를 봐주는 댓가로 치부한 배부른 그 삶의 마지막 보은인가?

 

肉斬骨斷... 이거였구만. 알맹이 빠진 공정경제 3 법을 내주고 노동자들의 기본권을 제약하고 빼앗아 더 큰 것을 얻겠다는. 노동개악을 통해 준 것 보다 더 큰 것을 가져올 수 있다는.

 

옛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 “사람 쉽게 변하지 않는다.”, “사람은 고쳐쓰지 못한다.” 돌아보니 결국 조상들의 지혜의 말씀이 얼마나 선견지명이 있었는지 고개가 숙여진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언급한 지표의 출처도 너무 허무맹랑하거니와 (세계경제포럼은 전 지구적 자본가들과 경제학자, 정치인들의 조직이다) 반대로 국제노동기구나 OECD의 여러 지표가 증명하는 대한민국의 노동지표는 최악 가운데 최악이다. 더 짚어줄 필요도 느끼지 못한다. ? 이야기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더 잘 알고 있을테니까.

 

아니라고 부정하고 싶다면 민주노총과 공개적으로 토론하자. TV 토론이 됐든 라디오 토론이 됐든 아니면 SNS 공개토론이 됐든 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제대로 한 번 이야기 하자.

 

코로나 19의 위기를 빙자해 교묘하게 경제위기와 국난극복의 요설로 국민들을 현혹시키기 말고 당당하게 제대로 이야기하자.

 

민주노총은 언제 어디서 어떤 방식이든 재벌, 자본의 배를 불리기에 혈안이 돼 있는 국민의 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의 만나서 얘기할 용의가 있다. 이런 요구에 조응할 자신이 없으면 그 입 다물라.

 

광주 망월동 묘역에 가서 무릎을 꿇었던 것처럼 경춘국도 옆 마석 모란묘역에 가서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여라. 살았으면 그저 당신보다 몇 살 적었을 전태일 열사 앞에 고개를 조아리라. 올해는 전태일 열사의 50주기가 되는 해다.

 

202010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취재요청] 정부노조법개악안 반대, ILO핵심협약비준 노동시민종교단체 공동대책위원회결성간담회 및 기자회견

    Date2020.11.26
    Read More
  2. [보도자료] 노동개악 저지! 전태일3법 쟁취!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 총력투쟁

    Date2020.11.25
    Read More
  3. [취재요청] 노동개악 저지! 전태일3법 쟁취!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 총력투쟁

    Date2020.11.24
    Read More
  4. [보도자료] 민주노총 총파업 – 총력투쟁 선포 및 대정부, 대국민 제안 기자회견 및 기자브리핑

    Date2020.11.24
    Read More
  5. [취재요청] 민주노총 총파업 – 총력투쟁 선포 및 대정부, 대국민 제안 기자회견 및 기자브리핑

    Date2020.11.23
    Read More
  6. [취재요청]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집중 집회

    Date2020.11.23
    Read More
  7. [논평] 고용안정을 목적으로 한 한국은행법 개정안을 국회는 즉시 처리하라

    Date2020.11.23
    Read More
  8. [성명] 노조법 개악 저지 총파업 – 총력투쟁에 돌입하는 민주노총 입장

    Date2020.11.23
    Read More
  9.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11/23 ~ 11/29)

    Date2020.11.20
    Read More
  10. [성명] [민주노총 인천본부] 남동공단 화재, 산재사망에 민주노총 인천본부 입장

    Date2020.11.20
    Read More
  11. [취재요청] 1.5도를 지키는 동네방네 기후행동 “줄여라 온실가스, 부끄럽다 정부계획!”

    Date2020.11.20
    Read More
  12. [성명] 고용노동부의 기간제, 사내하도급 가이드라인 개정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0.11.20
    Read More
  13. [보도자료] <코로나가 뒤바꾼 인천공항 노동자들의 삶> 코로나 6개월, 인천공항·항공·면세점 노동자 실태조사 보고서 발표 및 현장 증언

    Date2020.11.19
    Read More
  14. [논평] 어제 (18일) 진행된 ILO 협약 비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공청회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0.11.19
    Read More
  15. [성명] 사실관계는 간데없고 선동만 가득한 조선일보와 월간조선은 악랄한 저질기사에 대한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다.

    Date2020.11.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910 Next
/ 9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