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취재요청] 유가족이 말하는 산재사망 사고와 기업처벌 “오늘도 7명이 퇴근하지 못했다”

by 대변인실 posted May 21, 2020 Views 327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운동본부(준)

취 재 요 청

2020

521()

반올림 이상수 상임활동가 010-9401-1370

노동건강연대 정우준 상임활동가 010-9674-1247

유가족이 말하는 산재사망 사고와 기업처벌
오늘도 7명이 퇴근하지 못했다

 

 

일시 : 2020523일 토요일 10

장소 :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

주최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운동본부(), 산업재해 피해가족 네트워크 다시는,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1. 취지

- 올해 고 김용균으로부터 비롯된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안이 시행되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429일 이천 한익스프레스에서 38명의 노동자가 산재사망한 사고에서 볼 수 있듯이 법과 제도는 여전히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주지 못합니다. 반복되는 사고의 바탕에는 기업과 기업주에 대한 미약한 처벌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2008년 이천에서 같은 사고로 40명의 노동자가 사망했지만 코리아2000이 받은 벌금은 고작 2,000만원에 불과했습니다.

 

 

- 오는 428일은 시민들에게 슬픔과 분노를 안겨줬던 구의역 김군의 4주기입니다. 구의역 김군의 사고에 대한 책임으로 서울메트로는 고작 1,000만원의 벌금을 처분받았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을 찾은 수많은 정치인들이 대책을 앞 다투어 이야기했지만, 2020년 현재 일을 하다 노동자를 죽인 기업과 기업주에 대한 처벌은 여전히 미약합니다.

 

 

- ‘다시는 내 가족과 같은 죽음이 없어야 한다.’ ‘다시는 우리와 같은 아픔을 겪는 이가 없어야 한다.’ 일을 하다 사망한 노동자의 유가가족들은 다시는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하며, 더 이상 일을 하다 사망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랬습니다. 유가족의 이름으로 태안화력에, 한국마사회에, 한익스프레스 사고에 함께하고 목소리를 내었습니다. 하지만 노동자의 죽음을 계속되고 있고, 유가족의 아픔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필요한 이유를 다시 유가족이 나서서 이야기합니다. 이 행사를 시작으로 527() 10시 발족 예정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유가족, 시민·노동자와 함께 20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사라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21대 국회에서 꼭 이뤄내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2. 프로그램 진행 순서

<프로그램순서>

사회 : 김혜진 생명안전 시민넷 공동대표

1. 유가족이 말하는 기업처벌

- 강석경 : CJ 진천고교 현장실습생 고 김동준 어머니

- 김도현 : 청년건설노동자 고 김태규 누나

- 이용관 : tvN 고 이한빛 PD 아버지

- 김미숙 : 태안화력 비정규직청년노동자 고 김용균 어머니

- 임선재 : 구의역 김군의 동료, PSD 지회장

2. 늦어도 너무 늦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 삼성중공업 판결을 통해 본 기업처벌의 한계와 기업처벌법의 필요성

: 김동현 변호사(삼성중공업 크레인사고 피해노동자 지원단, 희망을 만드는 법)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소개 및 주요 판례로 본 기업처벌법의 의의

: 오민애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

001.png

 

002.png

 

 


Atachment
첨부 '2'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성명] 경총은 재난과 상관없는 '자본탐욕 의제' 철회하고 사회적대화에 성실하게 나서라!

    Date2020.06.22
    Read More
  2. [취재요청]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원포인트 사회적 대화 관련 민주노총 브리핑

    Date2020.06.22
    Read More
  3. [취재요청] 남북관계 파탄 규탄! 남북합의 이행 촉구! 민주노총 기자회견

    Date2020.06.22
    Read More
  4. [보도자료] 코로나 위기‘ 희생의 계층화’, 대안적 정책방향과 우선순위 이슈페이퍼

    Date2020.06.22
    Read More
  5. [성명] 파국을 막는 길은 '남북공동선언' 이행 뿐이다.

    Date2020.06.19
    Read More
  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6/22~6/26)

    Date2020.06.19
    Read More
  7. [보도자료] 8차 중집 결과 브리핑 '2020 최저임금 심의 요구안 결정'

    Date2020.06.19
    Read More
  8. [보도자료] 8차 중앙집행위 결과 브리핑(전태일3법 쟁취 실천계획 등)

    Date2020.06.19
    Read More
  9. [보도자료] 200618_8차 중집결과 브리핑(사회적대화 최종입장)

    Date2020.06.18
    Read More
  10. [성명] 건설현장 화재안전 대책 발표에 대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운동본부 입장

    Date2020.06.18
    Read More
  11. [성명] 건설현장 화재안전 대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0.06.18
    Read More
  12. [보도자료] "2018-19년, 고용감소 큰 순서 대구-광주-경북-부산-울산-제주-대전 순" 지역별 임금노동자 실태 변화(2018-19년) 이슈페이퍼

    Date2020.06.16
    Read More
  13. [성명] 최악의 금융개인정보 유출사고, 즉각 소비자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조치를 취하라

    Date2020.06.15
    Read More
  14. [보도자료] "특수고용 노동자 고용보험 적용 10문 10답 " 이슈페이퍼

    Date2020.06.15
    Read More
  15. [성명] 허위 해명으로 시민들을 기망하고 피해 이주노동자들을 우롱하는 고용노동부 규탄 한다.

    Date2020.06.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897 Next
/ 89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