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경찰의 테이저건 사용주장은 시대착오다

by 대변인실 posted Jul 25, 2007 Views 2209
[논평]경찰의 테이저건 사용주장은 시대착오다

경찰청이 어제(24일) 주최한 ‘평화적 준법시위문화 정착을 위한 한국·일본·프랑스 공공질서 유지 전략 세미나’에서 장전배 경찰청 경비과장이 폭력시위에 대해 전자 충격총과 최류액 사용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경찰이 시위대를 폭도로 바라보는 전근대적 인식에서 한 치도 벗어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며 노무현정부의 반민주적 폭력성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다. 세미나의 취지가 평화적 시위문화정착임에도 시위대를 강경무력진압을 하겠다는 데에 초점이 있을 뿐 시위대의 입장에 대해서는 그 어떤 이해와 배려가 전혀 없다는 것에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지난해 4월 19일 경찰은 현대 하이스코 순천공장을 점거한 노동자들을 진압하면서 테러 진압용 무기인 전자총 테이저건과 고무총을 발사하여 온몸에 물 대포를 맞아 물에 젖어 있던 노동자들이 전자총에 감전돼 2~3분 간 온 몸에 경련과 함께 몸이 고꾸라지는 사고가 있었다. ‘테이저건’은 먼 거리에서 쏴 총탄처럼 생긴 ‘다트’가 몸에 꽂히면 근육이 순간적으로 경직된다. 경찰은 이 전자총을 근거리에선 몸에 대 일시적으로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전자충격기로 사용한다. 경찰은 2002년부터 전자총을 경찰 장구로 구입했으며, 경찰관 직무집행법에 따라 징역형 이상에 해당되는 범죄자 진압 때 사용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제는 시위대에게까지 확대하여 사용하겠다는 것이다.

테이저건은 탄환을 눈에 맞게 되면 실명이 우려될 정도로 위험한 무기임에도 시민의 민주적권리인 시위를 하는 시위대에게 사용하겠다는 것은 앞으로 시위를 하지 말라는 얘기와 같다.

노무현정부는 신자유주의 세계화를 기조로 경제정책과 노동정책을 실행해 온 결과 민중들의 삶을 도탄에 빠져들게 하고 있는바, 그 어느때 보다도 민중들의 저항이 커질 뿐만아니라 많아지고 있다. 국민적 합의 없이 경제식민지협상인 한미FTA협상을 졸속으로 진행하고 저임금비정규직을 무한확대하기 위해 비정규법을 만들어 비정규노동자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있는가하면 사학법, 국민연금법을 개악하여 사학의 민주화를 가로막고 국민의 노후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이 뿐이 아니다. 의료,에너지,물과 같은 공공부문까지 시장논리로 재편하기 위해 사유화정책을 속속 추진하고 있다. 따라서 노무현정부는 국민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민주적으로 해결하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시장경제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 국민들의 입을 강제로 틀어막자는 것이다. 전형적인 무능정부, 폭력정부의 모습이다.

평화적인 시위문화를 정착해가기 위해서는 시위대의 요구를 성실하게 듣고 수용하려는 자세를 가져야 하며,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충분히 보장하는 것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그럴 때 비로소 우리사회의 민주주의가 발전한다. 국민을 몽둥이로 길들이겠다는 발상은 파시즘이다. 정부는 지난해 포항 형산강 로타리에서 강경진압으로 살해한 포항건설노조 하중근 조합원에 대한 진상규명과 사과도 하지 않으면서 시위진압연구만 하고 있다. 정부는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할 것이다.

2007.7.25.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논평]관료적 언론통제로 악용될 소지가 있는 취재시스템선진화방안을 우려한다.

    Date2007.09.13
    Read More
  2. [보도]민주노총 여성정치학교 개최

    Date2007.09.13
    Read More
  3. [기자회견]노동자통일선봉대 탄압규탄과 구속자석방 촉구

    Date2007.09.12
    Read More
  4. [성명]영등포경찰서장의 폭력행위진두지휘는 직권남용, 인권침해로서 용서할 수 없다.

    Date2007.09.12
    Read More
  5. [성명]중노위의 결정은 코스콤비정규지부의 교섭권과 파업권의 박탈이다

    Date2007.09.12
    Read More
  6. [공동성명]무늬만 ‘독립’에 불과한 연금기금운용위 개편안을 반대한다

    Date2007.09.11
    Read More
  7. [기자회견문]흉기폭력사주하는 이랜드 박성수를 구속하라

    Date2007.09.11
    Read More
  8. [기자회견]이랜드살인폭력 규탄 및 박성수 고발

    Date2007.09.10
    Read More
  9. [보도]제42차 임시대의원대회

    Date2007.09.10
    Read More
  10. [보도] 이석행 위원장 스웨덴 국회 노동시장위원회 의원 면담

    Date2007.09.10
    Read More
  11. [공동성명]중노위는 원청사용자 코스콤을 교섭테이블로 이끌어야 합니다

    Date2007.09.10
    Read More
  12. [성명]노무현정부는 우리의 동의 없이 한미FTA비준은 꿈도 꾸지마라

    Date2007.09.09
    Read More
  13. [일정]이랜드유통매장봉쇄 1박2일 1차 상경투쟁

    Date2007.09.07
    Read More
  14. [성명]불법파견 위장도급 자행한 코스콤은 사용자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

    Date2007.09.07
    Read More
  15. [성명]검찰의 건설연맹 홈페이지 압수수색은 공권력을 앞세운 폭력이다

    Date2007.09.0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87 588 589 590 591 592 593 594 595 596 ... 897 Next
/ 89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