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이랜드사측과 정부는 비정규노동자에 대한 탄압책동을 중단하라

by 대변인실 posted Sep 16, 2007 Views 1874
[성명]이랜드 사측과 정부는 비정규노동자에 대한 탄압책동을 중단하라

오늘 새벽 이랜드비정규노동자들이 자신들의 일터로 돌아가려는 절박한 심정으로 홈에버면목점 매장에 들어갔다. 요구는 단 하나, 비정규직을 차별하지 말라는 것이었음에도 정부는 기다리기라도 했다는 듯이 즉각 전의경 26개중대 2600여명을 투입해 전원을 무참하게 연행해갔다.

이랜드노동자들은 정당한 파업을 하고 있는데도 사측은 가처분신청으로 파업권을 유린하고 시실보호한다고 공권력투입을 정당화하면서 비정규노동자들을 경찰서 유치장에 가두기만 할뿐 사태해결을 위한 노력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이렇듯 사측이 악질적인 탄압을 지속적으로 감행할 수 있는 것은 정부가 철저하게 비정규노동자를 짓밟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이랜드사측은 강남 뉴코아 매장 앞에서 수 백명의 용역깡패와 구사대를 동원하여 평화집회를 하고 있는 비정규노동자들을 인간사냥 하 듯 폭력을 자행했다. 경찰은 그 광경을 다 지켜보았음에도 그에 대한 최소한의 진상조사도 하지 않았다. 공권력이 아닌 자본에 매수된 사권력이 되어 비정규노동자들의 생존권박탈에 동조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의 투쟁은 비정규노동자들의 고용보장, 생존권보장투쟁이다. 생존권은 기본권이다. 기본권을 유린할 권한은 자본에게도 정부에게도 없다. 이랜드사측과 정부는 더 이상 무분별한 탄압으로 사태를 극단적으로 몰고 가지 말 것을 경고한다. 정부는 연행한 노동자들을 즉각 석방하고 사태를 악화시키는 공권력투입을 자제하라. 또한 이랜드사측은 공권력 뒤에 숨어서 파멸을 재촉하는 망동을 중단하고 비정규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우리는 비정규노동자들의 생존권이 보장되지 않는 한 더욱 강도 높은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

2007.9.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한국정부의 결사의 자유 협약 비준을 위한 국제 심포지엄

    Date2007.11.14
    Read More
  2. [기자회견문]정부와 철도공사는 성실교섭으로 철도노조와 화물연대를 파업으로 내몰지 말아주십시요.

    Date2007.11.14
    Read More
  3. [기자회견]철도노조/화물연대 공동투쟁 지원공대위 구성과 지원방침 발표

    Date2007.11.13
    Read More
  4. [보도]노동열사 정해진 동지 전국노동자장

    Date2007.11.13
    Read More
  5. [논평]줄을 잇는 이명박의 불법부정비리, 나라망칠 대선후보

    Date2007.11.13
    Read More
  6. [보도]민주노총 화학섬유연맹 대표단 8명 평양 방문

    Date2007.11.13
    Read More
  7. [성명]노조법시행령은 공공부문 노동자의 단체행동권과 교섭권을 무력화시키는 파업 제재수단이다

    Date2007.11.13
    Read More
  8. [성명]삼성과 노무현정부의 불법부패커넥션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

    Date2007.11.13
    Read More
  9. [보도]민주노총 창립 12주년에 즈음한 조선직업총동맹의 축하메시지

    Date2007.11.12
    Read More
  10. [보도]정부의 불법적인 전국노동자대회 금지에 따른 탄압상황

    Date2007.11.11
    Read More
  11. [보도]전국노동자대회 대회사

    Date2007.11.11
    Read More
  12. [기자회견문]노무현정부의 전국노동자대회 금지는 노동자를 끝내 적으로 돌리겠다는 범죄적 책동이다.

    Date2007.11.10
    Read More
  13. [보도] 2007전국노동자대회

    Date2007.11.10
    Read More
  14. [긴급기자회견]전국노동자대회 불허 규탄 및 대회사수 기자회견

    Date2007.11.09
    Read More
  15. [일정]민주노총 11월 셋째 주(11월 11일~17일) 일정

    Date2007.11.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87 588 589 590 591 592 593 594 595 596 ... 904 Next
/ 90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