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논평]이명박은 사회적약자에 대한 모욕발언 사과하고 대선후보를 사퇴해야한다.

by 대변인실 posted Sep 16, 2007 Views 1926
[논평]이명박은 사회적약자에 대한 모욕발언 사과하고 대선후보를 사퇴해야한다.

한나라당 대선후보 이명박의 천박한 저질발언이 연이어 계속되고 있다. 언급 할 가치조차 못 느끼는 ‘맛사지걸’ 발언으로 여성 비하적 인식을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드러내 사회적 지탄을 받고도 시대착오적인 반노조 발언으로 추락을 자초하고 있다. 이명박은 대구지역중소기업인들을 만나는 자리에서 우리나라처럼 비효율적이고 불법적이고 극렬한 노동운동을 하는 곳은 없다”"정권을 바꿔주면 사회기초질서확립이라는 큰 틀에서 기업의 노사문제를 바꾸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했다. 전두환군사독재정권의 삼청교육대를 연상케 하는 오만무도한 발언이다.

서서히 이명박의 추악한 본질이 드러나고 있다. 전체 국민의 조화로운 삶의 발전을 도모할 제대로 된 정책은 내놓지도 못하면서 권력야욕에 눈이 멀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표를 구걸하는 비열한 추태를 염치도 없이 드러내고 있다. 환경재앙을 몰고 올 대운하계획이 마치 경제 살리기 계획인양 혹세무민하면서 노동운동파괴가 중소기업 살리기라고 떠들고 있다. 이는 결국 저임금비정규노동자를 계속 늘려가겠다는 것이며 노동자를 자본의 희생양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노동자비하에 장애인비하와 여성비하발언까지 거침없이 쏟아내고 있는 이명박은 대통령이 사회적 약자를 먼저 배려하고 이들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힘써야 할 최고 권력이라는 기본도 모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정권을 획득하면 사회적 약자를 배척하고 권리조차 박탈하려 하고 있다. 이는 국민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위험한 도발이며 민주주의에 대한 엄중한 반역이다. 허상에 불과한 지지율만 믿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 우리는 보수수구본당인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이명박에게 그 어떤 환상도 없지만 1500만 노동자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작태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

2007.9.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비정규직희망나누기김장

    Date2007.12.03
    Read More
  2. [기자회견]구속노동자 옥중단식투쟁 지지와 양심수 전면석방 촉구

    Date2007.12.03
    Read More
  3. [보도]전국동시달발 2차 범국민행동의 날

    Date2007.12.01
    Read More
  4. [일정]민주노총 12월 첫째 주(12월 3일~12월 9일) 일정

    Date2007.11.30
    Read More
  5. [보도]한국노총, 이석행 위원장 초청 - 한국노총 조합원에 권영길 지지 호소

    Date2007.11.30
    Read More
  6. [보도]이석행 위원장 호주노총에 노동당 집권 축하서신 보내·

    Date2007.11.29
    Read More
  7. [보도] 한/캐나다 FTA 반대 민주노총 캐나다노총 공동성명 발표

    Date2007.11.29
    Read More
  8. [보도]30일 민주노총 대선투쟁일정 - 전국순회 조합원 교육

    Date2007.11.29
    Read More
  9. [성명]검찰은 특검을 핑계로 삼성비자금 수사를 기피 축소하지 말아야 한다.

    Date2007.11.29
    Read More
  10. [보도]29일 민주노총 대선투쟁일정 - 전국순회 조합원 교육(제주)

    Date2007.11.28
    Read More
  11. [기자회견문]이주노동자노동조합 까지만 위퐁 위원장과 임원들을 즉각 석방하라

    Date2007.11.28
    Read More
  12. [기자회견]이주노조표적단속규탄및 투쟁계획발표

    Date2007.11.27
    Read More
  13. [기자회견문]80만 조합원 모두가 권영길입니다!

    Date2007.11.27
    Read More
  14. [공동기자회견문]한나라당은 시대착오적 언론탄압을 중단하라!

    Date2007.11.26
    Read More
  15. [보도]민주노총 조합원 의식 조사결과

    Date2007.11.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92 593 594 595 596 597 598 599 600 601 ... 911 Next
/ 91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