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노동자는 마음대로 늘리고 줄이는 고무줄이 아니다

탄력근로제 개악과 사회적 대화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이것은 사회적 대화가 아니다.

경총이 넣은 탄력근로제 개악 민원을 정부와 국회가 덜렁 받아 답을 정해놓고, 대화 상대를 압박해 합의를 강요하는 것을 사회적 대화라 평가할 수 있는가. 정작 오랜 논의 끝에 우리 사회가 간신히 합의한 노동시간 단축을, 1주일은 7일이라는 유치원생도 아는 사실로 근로기준법 2조를 바꾼 지 1년도 안 돼 뒤집으면서 사회적 대화라 이름 붙일 수 있는가.

자신을 고무줄로 만들어 무료 초장시간 노동을 시키자는 합의를 이해할 노동자는 없다. 입법 과정에서 탄력근로 오남용과 노동자 건강권 보호 방안을 보완해야 한다면 대체 경총 요구 내용 빼고 노동자가 얻을 내용은 무엇인가.

야합 당사자들이야 내용과 무관하게 노사정이 합의했다는 사실만으로 기뻐할지 모르지만, 이번 개악합의는 정상적인 회의도 아닌 노사정 대표자끼리 시도한 야합이다. 민주노총이 빠진 상태에서 합의한 수준이 고작 이건가. 사업장 교섭에서조차 이 정도 개악 안에 노동조합 대표자가 직권조인하면 한국노총은 용인할 수 있을지 몰라도 민주노총에서는 지도부 탄핵감이다.

정부는 이번 경사노위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 했지만, 정확히는 아직 절차가 남아 있다. 경사노위 운영위원회와 본회의를 거처야 한다. 자신 있는가. 아니면 경사노위법 취지를 무시하고 일개 의제별위원회 결정내용만 국회로 통보하는 불법을 저지를 심산인가.

민주노총은 이 같은 친재벌 반노동 행보가 탄력근로제 개악에서 그친다고 보지 않는다. 정부와 국회가 예고했다시피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과 ILO 핵심협약 관련 개악법안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경제 핑계 대고, 정치조건 핑계 대며 사용자 편의 봐주고 노동자 권리 짓밟겠다는 얘기다.

말도 안 되는 한정애법으로 ILO 권고와 한-EU FTA 분쟁절차를 무마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정치논리와 경제논리 디밀어 내년 총선에 얼마나 대단한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몰라도 ILO 핵심협약 국회비준부터 하고 말하라.

 

201922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000 [보도자료] 노동개악 분쇄, 온전한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투쟁선포 기자회견 2019-07-10 284
11999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제11차 전원회의에 복귀하는 노동자 위원 입장 2019-07-10 442
11998 [보도자료] "국고지원 정상화 없는 일방적인 건강보험료 인상 반대한다!"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가입자단체 대표 기자회견 2019-07-10 145
11997 [취재요청] “재벌개혁 최저임금 인상” 재벌규탄 순회투쟁단 2일차 2019-07-09 183
11996 [보도자료] “재벌개혁 최저임금 인상” 재벌규탄 순회투쟁단 1일차 활동보고 file 2019-07-09 177
11995 [성명] 이낙연 국무총리 톨게이트 노동자 관련 발언에 대한 입장 2019-07-09 442
11994 [취재요청] 노동개악 분쇄, 온전한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투쟁선포 기자회견 2019-07-09 263
11993 [취재요청] 건강보험 국고지원 정상화 관련 예산확보와 법 개정 촉구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 가입자 단체 대표위원 및 윤소하 의원 공동 기자회견 2019-07-09 136
11992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제10차 전원회의 불참에 대한 노동자위원 입장 2019-07-09 441
11991 [취재요청] 고속도로 수납원 집단해고 철회! 직접고용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 2019-07-09 204
11990 [논평] 파업 철회를 찬양한 이낙연 총리의 부끄러운 노동의식 2019-07-08 1147
11989 [성명] 노동부의 1단계 오분류심사결과 발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정책 중단 선언이다 2019-07-08 267
11988 [취재요청] 민주노총 재벌규탄 순회투쟁 2019-07-08 420
11987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7/8~7/14) 2019-07-05 563
11986 [보도자료] 부정비리, 혈세낭비 민간위탁 폐지, 줄을 잇는 사망 및 산재사고 예방을 위한 환경미화노동자(생활폐기물수집·운반)의 파업 file 2019-07-05 350
11985 [논평] ‘노오력’만으로는 안 된다 ILO핵심협약 비준하라 2019-07-05 272
11984 [논평] 공공부문 비정규직 관련 이낙연 총리 발언에 대한 입장 2019-07-04 426
11983 [성명] 최저임금 사용자위원의 최저임금 4.2% 삭감 요구안에 대한 최저임금연대의 입장 2019-07-04 325
11982 [논평]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설에 대한 입장 2019-07-04 959
11981 [성명] 최저임금 사용자위원들은 최저임금제도 자체를 부정할 것인가? 2019-07-04 20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