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마사회장과 경찰청장은 유족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 고 문중원 열사의 유가족을 폭행한 경찰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by 대변인실 posted Dec 23, 2019 Views 462

유족 머리채 잡은 경찰! 누구를 위한 경찰인가!

마사회장과 경찰청장은 유족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

고 문중원 열사의 유가족을 폭행한 경찰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

제주에서 태어나 경마장에 인생을 걸어보겠다고 부산에서 부인과 8, 5살 두 아이와 행복한 삶을 꿈꾸던 노동자였다.

 

20대엔 열정 하나만 믿고 몸 망가지는지도 모르고 열심히 말을 타던 청년!

마사회의 비뚤어진 운영으로, 기수로는 전망을 찾지 못해 조교사 면허취득과 영국에 호주로 선진 경마를 습득해서 미래를 대비하던 청년!

마사회의  갑질과 부조리에 속수무책으로 당해왔던 순수했던 청년 문··

 

정말로 순수했던 청년 문중원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마사회장을 만나 사죄와 책임 있는 자세를 보고자 새벽부터 위패를 보며 다짐하고 올라온 유가족이 아니, 유부인이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라는 원칙에 따라 철저히 시민의 관점에서 생각하고, 법과원칙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 ‘경찰은 제복의 상징에 맞게 시민 스스로 자신을 보호하기 어렵거나 평온이 위협받는 사회의 더 낮은 곳으로 나아가야 한다.’경찰로부터 머리채를 잡히고 발에 차이며 목까지 졸리는 폭행을 당했다.

 

천인이 공로할 일이다.

 

절차적 정의는 주어진 형식과 단계만 잘 지킨다고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진정어린 마음과 태도를 바탕으로 상대가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민갑룡 경찰청장의 말은 마사회장 앞에서는 그렇게 지키기 어려운 말이 된 것인가? 그저 책임자인 마사회장을 보겠다는 유족의 앞을 막고 폭력을 행사한 것은 누구를 위한 경찰인가?

 

민주노총은 사과 한마디 없는 마사회와 유족에 대한 폭행사태를 유발한 경찰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문중원 열사의 유족과 공공운수노조의 투쟁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 마사회와 경찰은 지금이라도 문중원 열사의 유족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

 

 

2019122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논평] 200310 헌법국민발안제는 반드시 성사되어야 한다.

    Date2020.03.10
    Read More
  2. [보도자료] 코로나19 특별요구안 발표 및 대정부교섭 기자회견문

    Date2020.03.10
    Read More
  3. [성명]민주주의 역행하는 집시법 11조 개악 안 멈추고, 집시법11조를 폐지하라!

    Date2020.03.09
    Read More
  4. [취재요청] 코로나19 특별요구안 발표 및 대정부교섭 기자회견

    Date2020.03.09
    Read More
  5. [보도자료] 14차 일자리위원회 본회의 민주노총 의견

    Date2020.03.09
    Read More
  6. [취재요청]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청산 문중원 열사 노동사회장

    Date2020.03.08
    Read More
  7. [성명] 코로나19 대책에 이주민 차별 철폐를 촉구하는 전국이주인권단체 입장

    Date2020.03.08
    Read More
  8.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9~3/15)

    Date2020.03.07
    Read More
  9. [공동성명]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KT 특혜법 즉각 폐기하라

    Date2020.03.06
    Read More
  10. [보도자료] 2020년 세계 여성의 날 정신을 계승하는 민주노총의 입장과 계획

    Date2020.03.06
    Read More
  11. [보도자료] 코로나 사태와 소위 비례 위성정당 등 총선 관련 민중공동행동 입장발표 회견

    Date2020.03.06
    Read More
  12. [보도자료] 반도체·전자산업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 및 산업기술보호법 헌법소원 청구 기자회견

    Date2020.03.05
    Read More
  13. [보도자료] 코로나19 특별대응 산별대표자회의 결과 브리핑

    Date2020.03.05
    Read More
  14. [보도자료]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노동자의 이름으로 청산을 선언한다!

    Date2020.03.05
    Read More
  15. [취재요청]“국민의 알 권리와 건강권을 침해하는 산업기술보호법, 위헌이다!” 산업기술보호법 헌법소원 청구 기자회견

    Date2020.03.0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910 Next
/ 9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