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자료1]실태조사 결과 성희롱·성폭력을 일삼은 임원과 관리자 명단

by 교육선전실 posted Jun 29, 2000 Views 21792
자료1 실태조사 결과 성희롱·성폭력을 일삼은 임원과 관리자 명단

● S 임원
- 1999년 초 부서장을 통해 여성조합원에게 회식을 강요함
: 담당 부서장을 통해 GRO 2인과 Lobby gretres 1인을 지명하여 저녁식사에 동석을 강요했고 TGI Friday에서 억지 식사를 하도록 했음(이후 동석을 강요당했던 계약직 1인은 퇴사함)

● S 상무
- 1992년, 1993년 겨울 직원 400명 정도 참여한 면세점 직원 송년회에서 여직원에게 춤추기를 강요함
: 직원 송년회에서 십만원권 수표 두어 장을 흔들면서 '잘 추는 사람에게 줄 테니 춤을 추라'고 했고, 함께 있던 계장과 과장급의 강요로 여직원들이 무대로 나가 춤을 추도록 함
- 직원회식에서 여직원을 옆에 안게 해서 술을 따르거나 술시중을 들도록 강요함
- 직원회식에서 부르스를 함께 출 것을 강요하고 특정부위를 상대 여직원의 허벅지에 밀착시킴

● 면세점 K이사
- 여직원에게 언어적 희롱를 다반사로 함
: 임신한 여직원을 '산란기'로 비유하거나 '살 빼면 좋은 곳으로 보내주겠다', '신혼여행가서 천장만 보다 왔느냐', '○○아줌마 결혼하니까 뭐가 제일 좋으냐?, 밤에 좋으냐' 등의 말을 함
- 어두운 계단에서 만난 여직원의 옆구리를 찌르거나 목덜미를 잡는 등의 행동을 일상적으로 함
- 직원회식에서 여직원에게 부르스를 함께 출 것을 강요하고, 몸을 밀착시켜 자신의 성기를 여직원에게 의도적으로 접촉시킴

● K 과장
-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을 상급자의 자리에 앉히고 술을 따르라고 강요함
- 회식자리에서 부르스를 강제로 추게 하고 몸을 밀착시킴
- 여직원과 악수를 할 때 손을 만지작거리거나 의도적으로 손을 잡는다

● 잠실 식음료부서 P 과장
- 여직원에게 폭언과 폭설을 일삼음
- 여직원에게 여러 차례 야한 농담을 던지거나 몸을 만지고 개별Room으로 함께 갈 것을 강요
- 회식자리에서 여직원을 억지로 끌어안거나 부르스를 추려고 함
- 2000년 4월 북한예술공연단이 방문했을 때 공연단에게 여직원을 가리켜 '현대판 기생'이라고 소개하고 공연단에게 술을 따라주라고 함. 또 공연단을 위해 부를 노래를 준비하라고 지시.

● 면세 공항점 K차장
- 여직원에게 세관이나 기자들을 부른 회식자리에 참석하여 새벽까지 술을 따르는 등의 접대를 강요함.
특히 나이 어린 계약직 여직원을 많이 부르고 참석한 여직원에게는 식권25장(약 70,000원)을 줌. 회식다음날 회식상대에게서 '**가 마음에 든다'는 전화가 오면 '연결시켜주겠다'고 함
- 회식때 단란주점에서 밀착된 자세로 부르스를 출 것을 강요함

● F.B K과장
- 회식장소나 작업장에서 음담패설을 심하게 함

● 잠실 연회과 L과장
- 나이트클럽에서 여직원에게 부르스를 출 것을 강요하고, 이때 몸을 밀착시키거나 껴안음.

● Cold Kitchen K과장
- 특정 여직원에게 만나자고 해서 '자신은 정관수술을 했고 정력은 그대로인데 애인이 되어달라, 대가로 돈을 주겠다'고 강요

● S과장
- 여직원을 껴안거나 얼굴을 만짐
- 여직원에게 음란물을 보여주거나 경험담을 의도적으로 얘기 함

● F. B K매니저
- 여직원의 손등을 주무르거나 신체를 만짐
- 여직원을 사무실로 불러서 문을 잠그고 1시간 이상 어깨를 주무르게 하고 전화할 것을 강요함
- 임신한 여직원을 가리켜 '이 젖탱이만 커져 가지고'라고 함

● 나이트클럽 바비런던 L 매니저
- 일상적으로 여직원의 가슴과 엉덩이를 만지고 뽀뽀를 강요함
- 컴퓨터에서 음란물을 프린트하여 보여 줌
- 여직원에게 폭언과 폭설을 일삼음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 민주노총 주요일정(11/11-11/17]

    Date2013.11.12
    Read More
  2. 성명>통일부 남북노동자 통일토론회 실무 접촉 불허 앞뒤 안맞다

    Date1999.11.22
    Read More
  3. [자료1]실태조사 결과 성희롱·성폭력을 일삼은 임원과 관리자 명단

    Date2000.06.29
    Read More
  4. [성명]건강하게 살고 싶다고 절규하는 국민의 뺨을 때리는 이명박정부에게 더이상 기대는 없다

    Date2008.06.01
    Read More
  5. ■ 민주노총 언론홍보 주간일정(6.3~9일)

    Date2013.06.02
    Read More
  6. [긴급지침] 김대중 정권 살인적 폭력만행 긴급대응지침

    Date2001.04.12
    Read More
  7. 민주노총 노동조합 설립신고증

    Date1999.11.23
    Read More
  8. [보도자료] 민주노총,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 및 행사 불참에 대한 입장

    Date2017.10.24
    Read More
  9. ■ 민주노총 주요일정 (10/28-11/10]

    Date2013.10.28
    Read More
  10. [성명] 노동조건 후퇴·단계별 실시론 받아들일 수 없다

    Date2000.10.23
    Read More
  11. <소식>보건의료노조 위원장 선거 결과

    Date1999.11.26
    Read More
  12. 성 명 서 >의보통합 반대 서명 조작 의혹에 대한 한국노총의 유

    Date1999.11.22
    Read More
  13. [논평] 방미 중인 대통령의 통상임금 언급이야말로 가장 위험하다

    Date2013.05.09
    Read More
  14. <보도자료> 민주노총·서울시·시민단체 고려파업 해결 나서

    Date1999.11.22
    Read More
  15. 성명서> 경축 민주노총 합법성 쟁취-천이백만 노동자의 희망이

    Date1999.11.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4 Next
/ 90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