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긴급지침] 발전 노조 홈페이지 폐쇄 기도에 대한 민주노총 지침

by 상황실 posted Mar 05, 2002 Views 17660
경찰의 발전노조 홈페이지 폐쇄 기도에 대한 민주노총 지침

■ 어떠한 경우에도 노동자들의 입을 틀어막을 수 없다.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차단하려면 인터넷 자체를 폐쇄하라

사유화 저지를 위한 발전 노동자들의 파업 투쟁에 대해 김대중 정권과 경찰은 온갖 협박과 폭력으로 일관하더니 이제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폐쇄하여 노동자들의 입을 틀어막겠다는 망발을 서슴치 않고 있다. 이에 민주노총은 발전노조에 대한 탄압 기도를 분쇄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지침을 내린다.

* 발전 노조 조합원 동지들은 현재의 발전 노조 홈페이지를 이용할 수 없을 경우 민주노총 홈페이지의 지침을 따를 것.

1. 발전노조의 홈페이지가 폐쇄되기 전
발전노조의 홈페이지 폐쇄 기도에 맞서 민주노총 홈페이지 하부에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두고 운영한다. 김대중 정권과 경찰이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완전히 폐쇄하기 위해서는 민주노총 홈페이지를 폐쇄해야 할 것이다.

2. 홈페이지 폐쇄명령이 떨어질 경우
1) 민주노총 홈페이지를 폐쇄하기 전에는 절대로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폐쇄할 수 없다.

2) 민주노총 홈페이지까지 폐쇄될 경우를 대비하여 이미 일본, 독일, 호주 등의 노동네트워크에 협조요청을 마쳤으며, 민주노총과 발전노조의 홈페이지가 폐쇄되는 즉시 각국의 홈페이지를 통해 똑같은 홈페이지가 운영될 계획이다. 김대중 정권은 인터넷 자체를 폐쇄하기 전에는 절대로 민주노총과 발전노조의 홈페이지를 폐쇄하지 못할 것이다.

3. 제사회단체와 함께 부당한 인터넷 검열 기도에 맞선 항의투쟁을 전개한다.
구시대적인 인터넷 검열기구 정보통신윤리위원회를 이용한 검열에 맞서 국가인터넷검열반대 공동대책위 등 사회단체와 함께 이에 대한 항의투쟁을 전개할 것이다. 민주노총은 인터넷 국가검열기구 정보통신윤리위원회가 완전히 해체되는 그날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

4. 강력한 사이버 투쟁을 전개한다.
1) 공기업을 외국과 재벌들에게 팔아치우기 위하여 노동자들을 폭력으로 탄압하는 김대중 정권과 경찰에 맞선 사이버 투쟁을 전개한다. 사이버 투쟁 대상은 청와대, 국회, 산업자원부, 경찰청 등으로 하며 별도의 투쟁지침에 따른다.

2) 발전노조의 본래 홈페이지가 폐쇄될 경우, 별도의 투쟁 지침에 따라 홈페이지 폐쇄의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경찰청과 강남경찰서, 정보통신부, 정보통신윤리위원회 등의 홈페이지에 대한 사이버 투쟁을 전개한다.

발전노동자의 투쟁이 계속되는 한 김대중 정권과 경찰은 절대로 발전노조 홈페이지를 폐쇄할 수 없다.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기자회견자료]“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산재은폐 고발 및 법 제도 개선 촉구

    Date2013.07.05
    Read More
  2. [지침] 대자 투쟁 속보 관련 지침

    Date2001.02.21
    Read More
  3. 새소식]WTO 뉴라운드 협상 출범 규탄을 위한 대정부 결의대회 및

    Date1999.11.26
    Read More
  4. <보도자료> 합법화시대 민주노총이 나아갈 길

    Date1999.11.23
    Read More
  5. [새소식]반민주악법 철폐 및 개혁법안 쟁취 제1차 범국민대회

    Date1999.11.26
    Read More
  6. ■ 민주노총 주요일정 (12/2~12/8)

    Date2013.12.02
    Read More
  7. [기자회견문]국민적 합의 없는 KTX 민영화 밀실추진 TF구성 중단 촉구

    Date2013.07.08
    Read More
  8. [취재요청]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 산재은폐 고발 및 법 제도 개선 촉구 기자회견

    Date2013.07.04
    Read More
  9. [긴급지침] 발전 노조 홈페이지 폐쇄 기도에 대한 민주노총 지침

    Date2002.03.05
    Read More
  10. ■ 민주노총 주요일정 (2.10~2.25)

    Date2014.02.05
    Read More
  11. [성명서]전임자 임금 지급 금지 조건없이 철폐해야

    Date1999.11.26
    Read More
  12. [보도자료]터키정부, 한국이 수출한 최루탄으로 민주화시위 싹쓸이

    Date2013.06.20
    Read More
  13. 성명서] 소외된 노동 목소리 정치 반영 길 터줄 노조 정치자금

    Date1999.11.26
    Read More
  14. ■ 민주노총 언론홍보 주간일정(4.1~7일)

    Date2013.04.01
    Read More
  15. [기자회견문]우리의 노후를 지키기 위한 ‘국민연금 1045 운동’을 시작합니다

    Date2013.06.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8 Next
/ 85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