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민주노동열사 윤종광 민주노총전북본부장 조사


종광 열사여! 동지여!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을 잊지 않겠습니다.

 

 

담장 밖 수많은 소식들이 전해지지만 부고(訃告)만큼은 담장을 넘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얼어붙은 대지를 비집고 기어이 싹을 틔우는 투쟁의지로 그깟 병마 이겨내고 훌훌 털고 일어설 거라 의심치 않았습니다.

조금만 더 버텨내면 손 맞잡고, 어깨 맞대고, 마음과 마음으로 민주노조운동의 후사를 도모할 날이 올 거라 기도했습니다.

 

윤종광 열사여! 동지여!

황망한 부고에 어찌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뭣이 급하다고 첩첩이 쌓인 이야기보따리 풀 시간도 주지 않고 그리 먼 길 떠났나요.

지금 이 순간만큼은 마주앉아 술 한 잔 나눌 시간마저 앗아 간 모든 것에 분노합니다.

 

노동해방을 위한 길, 민주노조운동 30년 외길을 걸어 온 동지여!

그 길은 대공장노동운동 혁신을 지역연대와 투쟁으로 돌파하겠다는 길이었습니다.

그 길은 지역본부를 투쟁의 구심으로 만들기 위한 길이었습니다.

그 길은 민주노총을 모든 노동자의 희망으로 만들기 위한 길이었습니다.

이제 동지가 걸어 온 길을 우리 모두의 길, 민주노총이 가야 할 길로 받아 안겠습니다.

 

2015, 박근혜 정권의 노동개악에 맞서 물러섬 없이 총파업에 나서야 한다는 동지의 부리부리한 눈빛과 우렁우렁한 목소리가 잊히지 않습니다.

고심이 많던 시기였습니다.

그러나 어렵다고 가야할 길을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동지의 말이 죽비처럼 내려쳤습니다.

다시 또 같은 상황이 와도 흔들리지 않는 동지의 말이 원칙이 되고 기준이 될 것입니다.

 

윤종광 동지여! 열사여!

육신은 사라지겠지만 노동해방의 대지에 깊게 뿌리 내린 동지의 신념은 영원할 것입니다

좁은 독방 벽면에 열사의 명패 붙이고 곡차대신 물 한잔 올려놓고 먼 길 보내드립니다.

차별과 착취가 없는 세상을 열어 가는 길에 한 줄기 빛이 되어 동행할 거라 믿습니다.

열사가 걸어온 길, 80만 조합원과 2천만 노동자와 함께 거침없이 이어가겠습니다.

모든 고뇌 내려놓고 병마 없는 곳에서 평안히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화성교도소에서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36 [취재요청] 최저임금 투쟁선포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06-03 360
335 [보도자료] ILO 총회 노동부장관 연설에 대한 ILO긴급공동행동 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2019-06-14 360
334 [취재요청] 2018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 및 기자회견 개최 2018-04-24 360
333 [보도자료] 임금인상 무력화 위한 인원감축 꼼수 정부의 대책 마련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file 2018-01-11 360
332 [취재요청] 국가인권위는 앙꼬 없는 찐빵인가? 발표 없는 유성실태조사 2018-02-13 360
331 [취재요청]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악반대! 올바른 최저임금법 개선방향 제안 최저임금연대-양대노총 기자회견 2018-04-12 360
330 [건설노조 성명] 의정부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 사고 예견된 인재, 근본적인 대책 마련 시급해 2017-10-11 360
329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공공부문 해고노동자 원직복직 원상회복 촉구 기자회견 2017-10-18 360
328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민주노총 임원선출 직접선거 선거물품 전국 16개 지역 일괄배송 차량출발 2017-11-13 360
327 [보도자료] 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30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기자회견 file 2018-05-16 359
32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10/16~10/22) 2017-10-14 359
325 [보도자료] 한국지엠 부실원인 은폐, 30만 노동자 생존 위협, 정부 규탄 및 범국민 행동 돌입 기자회견 2018-04-23 359
324 [성명] 실업급여 하한액 인하는 철회되어야 한다 2017-12-28 359
323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과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 국제토론회 (자료집 첨부) file 2018-04-12 359
322 [취재요청]7·18 총파업과 조선 구조조정 저지 투쟁 선포, 현중-대조 기업결합심사 불승인 요구 기자회견 2019-07-12 358
321 [성명] 양승태 보석석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7-23 358
320 [보도자료] 매일노동뉴스 '갈 길 먼 최저임금 제도개선 논의 국회에서 멈춰' 기사 관련 설명 2018-04-05 358
319 [보도자료] 적폐중의 적폐, 재벌호위무사, 노조파괴 주범 김앤장 규탄 기자회견 file 2017-10-17 358
318 [보도자료]부당노동행위 일삼는 KEC에 대한 국잭과제 지원을 철회하라 민주노총, 김종훈 의원실 공동 기자회견 file 2017-09-07 358
317 [취재요청서] 민주노총 최저임금위반 신고센터 상담 내용·피해사례 발표 및 대응 기자 간담회 file 2018-01-22 3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