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취재요청] 공공부문 시간제 일자리 증언대회

조회 수 13287 추천 수 0 2013.06.26 14:19:37

[취재요청] 공공부문 시간제 일자리 증언대회

 

 

- 박근혜 정부는 반듯한 시간제 일자리 양산을 통해 고용율 70% 달성 계획을 발표하였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시간제 일자리 첫 모델로 공공부문을 통해 우선 도입하여 모범적 사례를 만들겠다합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시간제 일자리는 노동의 질을 하락시키는 나쁜 일자리임을 밝히며 반대의사를 표명하였습니다.

 

- 민주노총과 은수미의원실은 실제 공공부문의 시간제 일자리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현실을 조명하고, 이를 통해 시간제 일자리의 현실을 드러내고자 합니다. 무엇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겠다 약속한 박근혜 정부가 현재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시간제 일자리 노동자들을 더욱 열악한 조건으로 내모는 상황을 밝히려 합니다.

 

- 오는 6월 27일(목) 오전 10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421호)에서 공공부문 시간제 일자리 증언대회를 개최하고자 하오니 기자 여러분의 많은 취재 협조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와 같습니다.

 

- 아 래-

○ 일시 및 장소: 6.27(목) 오전 10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421호)

○ 주최: 민주노총, 은수미 의원실

○ 프로그램

제목

발언자

내용

인사말

민주노총, 은수미

증언대회 취지 등

증언 1

시간제 공무원

주차관리원. 2011년 국가고용전략에 따라 제정된 시간제 공무원법에 의해 고용되었으나 2013년 해고됨. 지노위에 부당해고 신청했으나 공무원법에 따라 반려됨.

 

학교비정규직 현황 발표

사례 종합 발표 및 당사자 발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약속한 박근혜 정부는 오히려 학교 비정규직을 단시간 근로로 전환, 노동조건을 열악하게 만들고 있음.

증언 2

배식보조

기존의 단시간 근로를 2시간, 3시간 짜리 초단시간 근로로 배치함으로 인해 노동강도 강화됨.

증언 3

예술강사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는 시간제 일자리 중 우선 추진 직종은 교사와 공무원임. 시간제 교사의 실제 처우와 노동조건의 열악함을 발언.

증언 4

방과후 코디

단시간 근로 양산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직종

마무리 발언

민주노총 법률원 조세화 변호사

시간제 일자리 문제점 비판

 

※ 담당: 민주노총 여성위원회 성화 차장 010-7203-098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1947 [취재요청]114년 한국철도를 살리는 114배(拜) 행사 개최 2013-07-30 13302
» [취재요청] 공공부문 시간제 일자리 증언대회 2013-06-26 13287
11945 [논평]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 지회 출범에 대하여 2013-07-14 13256
11944 [논평] 희망버스에 대한 일부 언론의 왜곡편파보도, 그들의 눈에 현대자본의 불법은 보이지 않는가 2013-07-22 13156
11943 [성명]장재구 회장은 언론사유화 미망을 버리고 물러나라 2013-06-26 13151
11942 [성명]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반려, 노동자 우롱하는 박근혜 정권 규탄한다. 2013-08-02 13049
11941 [보도자료]터키 민주화 시위 지지 국제공동행동 항의서한 file 2013-06-21 13039
11940 [기자회견문]정부와 국민행복연금위원회의 기초연금 후퇴 움직임을 강력히 규탄한다 2013-06-18 13036
11939 [투쟁결의문]21일 최저임금 인산 촉구 노동‧학생‧시민 결의대회 2013-06-21 13003
11938 [성명] 국토부의 밀실-졸속 철도민영화 결정 강력히 규탄한다! 2013-06-27 12951
11937 [논평]KT노동자 자살, 그 생의 끝에 남긴 호소 “노동탄압 이젠 끝났으면” 2013-06-19 12927
11936 [기자회견문] 국민을 기만하는 사기극을 중단하고 정부는 공약대로 기초연금 도입하라! file 2013-06-27 12910
11935 [논평] 툭하면 장외로 나간 것은 ‘강성노조’가 아니라 ‘박근혜-한나라당’임을 잊지 말라! 2013-08-01 12871
11934 [속보]노조사무실 출입하려던 대우차 조합원들 100명 연행 다수 부상 2001-04-10 12858
11933 [논평] 노량진 수몰참사는 안전불감증이 부른 인재이다. 책임자를 엄중 처벌하고 확실한 재발방지대책을 세워야 한다. 2013-07-16 12809
11932 [취재요청] 대한문 인권침해 보고 기자회견 2013-07-08 12787
11931 [성명] 불법적 집회방해와 폭력연행 자행한 남대문 경찰서장 파면하라! 2013-07-26 12782
11930 [공동성명]국민을 우롱하는 보험료 인상 논의 중단하라! ‘보험료 인상’은 자충수, 근본적 해결방안 아니다 2013-07-09 12739
11929 [보도자료]ILO, “초중등 교사 정치억압 중단하고 관련법 개정해야” - 기준적용위원회, 한국정부의 111호 협약(차별철폐) 이행 심의 2013-06-16 12731
11928 [자료] 동대문 경찰서장 사건 관련 변호사 접견록 2001-06-17 1269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