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국제 노동계 대표단 기자회견문

by 대변인 posted Jan 20, 2014 Views 22172


국제 노동계 대표단 기자회견문


OECD 노동조합자문위원회(TUAC), 국제노총(ITUC), 국제공공노련(PSI), 국제운수노련(ITF)로구성된 국제 노동계 고위급 대표단은 한국의 인권 및 노동기본권 현황 파악을 위한 4일간의 한 일정을 오늘 마무리하게 된다. 우리 대표단은 한국에 오기 전 현 정부가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형태로 노동조합 및 시민사회를 심각하게 탄압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민주주의가 공격당하고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한국에 와서 이것이 사실임을 직접 확인했다. 우리는 한국정부가 국제노동기준을 법과 관행에서 무시하고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우려한다. 이러한 우리의 우려를 논의하기 위해 국무총리 및 해당 부처 장관 면담을 요청했으나 정부는 이를 거절했다. 우리는 이에 대해서도 깊은 유감을 표한다.


특히 우리는 수십명의 노동자 또는 노동조합 간부들이 다른 나라에서는 합법으로 인정되는 쟁의행위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업무방해"죄로 기소되어 수감되어 있다는 점을 우려한다. 한국은 평화적인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노조간부를 구속 수감하는 것은 엄격하게 금지되어야 한다는 국제노동기구(ILO)의 원칙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다. 더 나아가 파업이 전격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최근 한국의 판례에 비추어 보아도 노조 간부들의 구속은 결코 합법적이지 않다. 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지도부를 구속하고 나서도 노동조합을 파산에 이르게 할 따름인 막대한 손배 소송을 제기한다. 개인이 감당할 수 없는 금액의 손배소송은 해당 노동자를 자살에 이르게 한다. 성숙한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가 방한기간동안 면회했던 철도노조 지도부 5명을 포함하여 파업을 했다는 이유로 구속 수감된 모든 노동자를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12월 22일 민주노총 사무실에 대한 불법 침탈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당일 경찰은 적법한 영장도 갖추지 않은 채 민주노총의 자산을 파괴하며 침입했다. 경찰은 건물 밖에서 저항하던 시민들을 최루액을 사용하며 무차별적으로 연행했다. 민주노총 사무총장을 포함한 3명의 지도부와 전교조 위원장을 포함한 산별 위원장 3명 등 총 138명을 무차별적으로 연행했다.


우리는 공공부문 노동조합을 제거하겠다는 정부의 확고한 계획을 우려한다. 부당하게 해고된 교사들이 조합원 또는 간부로 남아있다는 이유로 전교조를 법외노조화함으로써 전 세계 많은 노동자들 및 정부들이 경악했. 마찬가지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설립신고를 취소함으로써 조합원들을 대표하고 시민들이 양질의 공공 서비스에 접근하도록 하는 노조의 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도록 한 사건 역시 충격적이었다. ILO를 비롯하여 국제사회는 정부의 이러한 조치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으나 박근혜 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도 모자라 정부는 두 노조가 국제 기준으로는 인정될 수 없는 정치적 중립의 의무를 위반했다며 노조 컴퓨터 서버를 불법적으로 압수수색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한국의 막대한 비정규직 비율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러한 고용관행은 고용관계를 불안정하게 함으로써 노동자들을 희생양삼아 단기 이익과 유연성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이는 노동기본권에도 핵심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가입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전체 노동자의 1/3이 비정규직이라고 하나 우리는 이 수치는 전체 비정규직 수의 절반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더욱 심각한 것은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등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법원에서 유리한 판결을 받더라도 사용자들은 아무런 처벌도 없이 이러한 판결을 간단하게 무시해버린다. 실제로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지회장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권리를 위해 투쟁했다는 이유로 현재 구속되어 있다.


한국이 ILO에 가입한지 20년이 지났고 OECD에 가입한 지 17년이 지났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가입당시 국내법을 결사의 자유 및 단결권을 포함한 노동기본권에 관한 국제기준에 맞게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초기에 이루어졌던 약간의 진전마저도 이제는 완전히 되돌려져버렸다.

국제 노동조합운동은 한국 노동조합운동과 연대할 것이다. 우리는 모든 가능한 모든 정치적 법적 수단을 동원하여 한국에서 인권 및 노동기본권이 보장되도록 모든 것을 할 것이다.


2014년 1월 20일

국제노동계 대표단


ITUC Press Statement

20 January 2014


A high-level international delegation, including TUAC, ITUC, PSI and ITF, are completing today a 4 day mission to look into the current situation of human and trade union rights in Korea. Our mission has only confirmed what we had feared, that under the current administration the government is engaging in a wave of intense repression against labour and civil society of the kind not seen in recent years and which threatens to hollow-out the country’s democracy. We are deeply troubled by the government’s blatant disregard for international labour standards in law and practice. We are also deeply troubled that our requests to meet with appropriate ministers to discuss these concerns were denied.

Of particular concern, we understand that [dozens of] labour leaders and workers are in jail or prison today, under the obstruction of business law, for engaging in industrial action that would be legal elsewhere in the world. Korea does so despite clear direction from the International Labour Organization that the imprisonment of trade unionists for engaging in peaceful strikes is strictly prohibited. Further, it does not even appear that their imprisonment is legal under the developing jurisprudence in this country, as the strike came as a surprise to no one. These efforts to destroy unions by removing their leaders are often compounded by outrageous damages lawsuits against unions that have no purpose but to bankrupt them. Suits against individuals in an amount that no one could pay have led in some cases to suicide. These are not the kinds of acts that a mature democracy would ever take. We therefore call on the government to release immediately all workers jailed or in prison today for their strike activity, including the 5 leaders of the Korean Railway Workers Union who we met during our mission.

We strongly condemn the illegal raid of the KCTU offices on 22 December. On that day, police pushed into the building to execute improper warrants, destroying union property in the process. Police indiscriminately arrested protestors outside, using pepper spray. In total, 138 were arrested including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KCTU and other 2 central leaders, and the President of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KTU) and other 2 presidents of KCTU affiliates.

We remain concerned by the government’s clear plan to eliminate unions in the public sector. The de-registration of the Korean Teachers Union continues to shock workers and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 all on the pretext that the union allowed illegally-dismissed workers to remain leaders or members of the union. We are equally shocked that the government has again rejected the registration of the Korean Government Employees Union (KGEU), which has prevented the union from fully representing its members and ensuring that all citizens have access to quality public services. Aga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the ILO, has vigorously condemned these decisions but has been met only by silence from the Park Administration. If that were not bad enough, the government illegally seized the union’s computer servers based on an alleged claim of lack of political neutrality – a requirement that itself plainly violates international law.

Finally, we are alarmed by the extreme levels or irregular work, employment practices that are meant to maximise short-term profitability and flexibility at the expense of the worker by destabilising the employment relationship. It also strikes at the core of trade union rights, as precarious workers find it difficult, if not impossible, to organise with fellow workers to form or join a union. Government statistics reveal that over one-third of the workforce is now labouring under some form of ‘non-regular’ work arrangement, though we believe that the number is closer to half. And, even when workers win their rights before the court, such as at Hyundai Motors, employers simply ignore the rulings with impunity. Indeed, the union chair of the precarious workers branch at Hyundai Motors is now in prison for standing up for the rights of precarious workers when apparently no one else would.

It is now two decades since the Republic of Korea joined the ILO and 17 years since it joined the OECD, It gave then commitments to bring its laws and practices into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on fundamental workers’ rights

including on collective bargaining and freedom of association. The progress that was made in this direction is now being dramatically reversed.

The international trade union movement will stand by the Korean Trade Union movement. Together, we have no other choice but to use all political and legal mechanisms available to us to ensure that human and trade union rights are fully respected in Korea.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기자회견문] 정부는 진정성 있는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노동자들이 다시금 개성공단에서 일할수 있도록 실질적 지원대책을 즉시 수립 하라!!

    Date2013.06.28
    Read More
  2. [보도자료] 공공부문 시간제 일자리 증언대회 자료집

    Date2013.06.27
    Read More
  3. [취재요청] 경상남도의 진주의료원 해산 조례 공포 규탄 기자회견

    Date2013.07.02
    Read More
  4. ■ 민주노총 주요일정 (12/9-12/15]

    Date2013.12.09
    Read More
  5. ■ 민주노총 주요일정 (12/16-12/22]

    Date2013.12.16
    Read More
  6. [긴급지침 2] 발전노조 홈페이지 이용방법

    Date2002.03.05
    Read More
  7. [자료]4.10 대우차 경찰폭력 관련 기자회견문

    Date2001.04.11
    Read More
  8. [기자회견문] 박근혜 대통령과 홍준표 경남 도지사는 의료 민영화 시도 중단하라

    Date2013.03.12
    Read More
  9. [공동기자회견문]전력대란 파국 맞은 전력산업민영화 12년, 재벌·대기업 배만 불리는 에너지민영화 중단하라!

    Date2013.06.13
    Read More
  10. [보도자료]민주노총 2013년 임금인상, 동일정액요구안 월 219,170원 발표

    Date2013.03.03
    Read More
  11. 통합진보당 논란에 대한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입장

    Date2012.05.12
    Read More
  12. [보도자료]여수산단 대림산업 폭발사고조사 1차 중간보고

    Date2013.03.19
    Read More
  13. 참정권 확대 및 투표율 제고방안 관련 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에 대한 공개질의서

    Date2012.09.21
    Read More
  14. [취재요청] 개성공단 정상화및 노동자 지원대책촉구 기자회견

    Date2013.06.27
    Read More
  15. [보도자료]‘문송면․원진노동자 산재사망 25주기’ 추모조직위원회 발족 및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Date2013.06.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10 Next
/ 91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