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서>지역감정 부활 노린 '음모론' 거둬라

by 교육선전실 posted Jan 28, 2000 Views 4455
< 성명서 >




지역감정 부활 노린 '음모론' 거둬라


낙선운동에 담긴 국민의 뜻 헤아리고 먼저 겸허하게 반성하라




1. 썩을대로 썩은 정치인들과 일부 언론은 국민 절대다수의 지지로 들불처럼 번지는 낙선운동 앞에서도 반성은커녕 낙선운동을 '급진보수세력의 헌정질서 파괴 음모'로 매도하며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여론 흐름을 바꿔 기사회생하려 발버둥치고 있다.




2. 우리는 먼저 쿠테타로 헌정질서를 파괴한 김종필씨를 보스로 하는 자민련과 헌정질서 파괴행위를 찬양하며 공존공생해 온 극우 보수언론이 거꾸로 시민단체와 국민들의 낙선운동을 헌정질서 파괴로 몰아 부치는 게 말이 되는지 묻고 싶다. 권력은 국민에게서가 아니라 총구에서, 정경유착과 권언유착에서 나온다고 온 몸으로 실천해온 무리들이 신성한 '주권재민'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3. 이른바 '음모론'은 지역감정을 부추겨 생존해온 자들이 다시 지역감정을 부추겨 궁지에서 벗어나 보려는 불순한 음모에 불과하다. 40∼50년에 걸쳐 권력영생의 음모를 꾀해온 자들이 '낙선운동이 결국 누구를 이롭게 하느냐'고 볼멘 소리를 내며 '결과'를 놓고 '동기'까지 매도하는 유치한 논리일 뿐이다. 어쩌면 낙선운동은 음모일지 모른다. 단, 그것은 조선일보가 기안하고 자민련이 깃발을 든 청와대 - 시민단체의 음모가 아니라, 국민 절대다수가 가담한 음모다. 낡고 시들어 썩은 냄새가 풀풀 나는 정치권을 물갈이하자는 국민 절대 다수의 성스러운 음모다.




'급진 진보세력의 혁명적 발상'운운하는 것은 독재통치를 '김일성 괴뢰도당의 남침야욕에 맞서기 위한 불가피한 방식'으로 합리화해온 유신본당에 뿌리를 둔 자민련의 정체를 잘 보여주는 것이기는 하나, 시민단체에게 과연 급진·진보·혁명이란 단어가 어울리는지 흥분을 가라앉히고 생각해보라 권하고 싶다.




4. 또한 몇몇 언론과 정치인들은 민주노총의 낙선운동을 '이익단체까지 가세하여 혼란과 후유증이 우려된다'는 식으로 깎아 내리고, 이러다가는 낙선 대상자가 200명이 넘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과연 노동자들의 '이익'은 정치와는 상관없는 것인가. 우리는 1300만 노동자, 3천만 노동가족의 이익이야말로 정치의 핵심이라 말하고 싶다. 문제는 현 정치집단이 다수 서민의 이익이 아니라 국민의 20%에 불과한 재벌과 부유층의 이익만을 위해 80% 서민을 희생시켜온 정치를 펼쳐온 게 문제 아닌가.




낙선 대상자가 200명만 되겠는가. 299명 의원 가운데 건질 만한 정치인이 과연 몇이나 되는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는 낙선자 명단은 현 정치권이 얼마나 국민에게 불신 당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자, 부유층과 기득권 집단이 독점해온 정치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들고일어난 다수 국민의 정치참여 선언이다.




6. 우리는 현 정치권과 극우보수언론이 쓸 데 없는 말장난하지 말고 정치를 이 모양으로 만든 책임을 지고 먼저 참회하고 반성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이 길만이 역사와 국민 앞에 용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끝>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새소식> 비정규, 영세, 여성노동자 조직화 방안 토론회

    Date2000.01.25
    Read More
  2. <성명서> 남북노동자축구 서울대회 막지 말아야

    Date2000.01.25
    Read More
  3. <새소식> 드디어 1월30일 민주노동당 창당대회 개최

    Date2000.01.25
    Read More
  4. 기자회견>민주노총 낙선운동 계획 발표 기자회견-대상자 선정 7

    Date2000.01.27
    Read More
  5. 취재요청>3년 끈 '삼미특수강 고용승계' 곧 결판 -대법 판결

    Date2000.01.27
    Read More
  6. 성명서>하역노조 파업 초읽기… 물류대란 자초한 노동부의 어이

    Date2000.01.27
    Read More
  7. 기자회견문>민주노총은 20대 80의 빈부격차를 불러온 정치인을

    Date2000.01.28
    Read More
  8. <성명서>지역감정 부활 노린 '음모론' 거둬라

    Date2000.01.28
    Read More
  9. <노동과세계-89호> 금속산별노조 올해 11월 뜬다

    Date2000.01.28
    Read More
  10. <노동과세계-89호>민주노총 낙선운동 배경과 전망

    Date2000.01.28
    Read More
  11. 노동과세계-89호>조폐공사 파업유도공작-강특검 등 고발로 진상

    Date2000.01.28
    Read More
  12. <노동과세계-89호>민주노총 '낙선운동'에 가세

    Date2000.01.28
    Read More
  13. <보도자료> 변호사 셋 민주노총·금속산업연맹 '취직'

    Date2000.02.01
    Read More
  14. <성명서>노동부장관이 나서서 하역파업 해결하라

    Date2000.02.01
    Read More
  15. <보도자료>단병호 위원장 출국 … 브라질·남아공노총과 회담

    Date2000.02.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58 Next
/ 85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