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성명] 국회 환노위 통과 노조법 및 근기법 개정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by 대변인실 posted Dec 09, 2020 Views 165

국회 환노위 통과 노조법 및 근기법 개정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ILO 협약 비준을 위해 노조법 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해왔던 정부여당이 현행법을 후퇴시키면서까지 ILO 협약을 위배하는 개정안을 단독 처리하였다. 환노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개정안은 정부 노조법 개정안 중 일부 독소조항은 덜어냈지만 여전히 노동현장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독소조항들이 살아남아 개악 기조가 유지됐다.]

 

정부안의 3대 개악요소 가운데 쟁의행위에 대한 조항만 삭제되고 여전히 단체협약 유효기간 조항과 비종사자 노동조합 활동에 대한 제약이 살아 있다. 이번 개악안은 여전히 신생 노조와 소수노조의 노동조합 활동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며 사용자의 개입과 통제가 가능하도록 여지를 남겨 놓은 개악안이다. 특수고용노동자,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 등 노동자 절반에 달하는 노조할 권리 바깥에 있는 노동자를 여전히 배제하고 있는 개악안이다.

 

탄력근로제와 선택근로제 기간 확대를 골자로 하는 근로기준법 개악도 통과되었다. 장시간 저임금 노동구조를 더욱 고착시키고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심각하게 것이 뻔하다. 특히 조직되지 않은 90%의 미조직비정규 중소영세사업장 노동자들에게 미치는 악영향은 더욱 심각할 것이라는 점에서 미조직비정규 노동자 권익을 앞세우며 민주노총을 억압해온 정부여당의 태도와도 극명하게 배치되는 개악이다. 지금 노동자의 생명을 갉아먹으며 유지해온 장시간 노동체제를 끊어내자는 것은 전사회적 요구라는 점에서 이번 근기법 개악은 또다시 노동의 생명을 담보로 이윤을 뽑아내는 자본의 논리와 요구를 정부여당이 수용한 결과라고 볼 수 밖에 없다.

 

이 모든 일련의 개악과정은 청와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고 180여 석에 달하는 더불어 민주당의 의지이다. 공수처법 처리에서 보여준 여당의 행위를 보면 명확해진다. 공수처법 밀어붙이듯 더불어 민주당 환노위 간사방에서 준비한 법안은 왜 밀어붙이지 않았는가? 그렇게 정부의 개정안이 개악요소로 가득하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던 더불어 민주당 의원들의 입장은 어디로 갔는가?

 

정부와 여당의 의지만 있다면 법사위 문턱도 넘지 못하고 있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제정도 가능한 상황아닌가? 외통위에 계류된 ILO핵심협약 비준도 바로 처리할 수 있는 것 아닌가?

 

개악에는 정부와 여당이 한통속으로 속도감 있게 나서면서 국민의 요구와 관심이 집중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는 왜 미적거리고 있는가? ILO 핵심협약 비준은 왜 논의조차 하지 않는가?

 

전태일 열사 50주기의 해에, 4년 전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박근혜 적폐를 탄핵시킨 129일 오늘. 촛불정신 계승과 노동존중을 내세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 민주당은 진정성 있게 자신을 돌아보길 바란다. 스스로 뱉은 말에 책임을 지길 바란다.

 

민주노총은 내일 예정된 임시국회에 상정되는 노조법, 근기법 개악을 막고 중대재해기업처법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나아가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노동기준이 성립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 나설 것이다.

 

202012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취재요청] 삼성그룹의 노사협의회 불법 지원·불법 운영! 노동부 진정 및 경찰청 고발 기자회견

    Date2021.02.19
    Read More
  2. [성명] 국회는 더 이상 미루지 말고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하라.

    Date2021.02.18
    Read More
  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15 ~ 2/21)

    Date2021.02.15
    Read More
  4. [부고] 민주노총 전 조합원에게 고 백기완 선생님의 소천을 전합니다.

    Date2021.02.15
    Read More
  5. [설 인사] 110만 민주노총 조합원께 드리는 위원장 설 인사

    Date2021.02.10
    Read More
  6. [논평] 청소노동자 집단해고에 대한 LG측의 소위 ‘고용유지 방안’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Date2021.02.10
    Read More
  7. [공동기자회견문] ‘열악한 이주노동자 기숙사 대책 온전히 수립하고 이행하라!'

    Date2021.02.10
    Read More
  8.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8 ~ 2/14) (수정)

    Date2021.02.08
    Read More
  9. [취재요청] 210208 수탁자 책임 방기하는 국민연금 규탄 기자회견

    Date2021.02.08
    Read More
  10. [보도자료] 제72차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Date2021.02.05
    Read More
  11. [취재요청] 제72차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Date2021.02.04
    Read More
  12. 제72차 민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취재 및 취재단 구성

    Date2021.02.01
    Read More
  13. [성명]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 상담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 엄호하며 외주화, 민간위탁의 폐해를 근절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라.

    Date2021.02.01
    Read More
  14. [성명] 김진숙 복직이 인권이고 정의다. ‘복직 없이 정년 없다’ 한강을 건너기 전 청와대가 결단하라.

    Date2021.02.01
    Read More
  15.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1 ~ 2/7) _ 2월 1일 수정

    Date2021.01.2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904 Next
/ 90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