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부실한 상병수당 시범사업 규탄 기자회견

by 대변인실 posted Jan 05, 2022 Views 221

 

 

정부는 시민의 아프면 쉴 권리보장하라!

부실한 상병수당 시범사업 규탄 기자회견  

 

 

<개요>

- 제목 : 정부는 시민의 아프면 쉴 권리보장하라! 부실한 상병수당 시범사업 규탄 기자회견

- 일시/장소 : 2022. 01. 05.() 오전 10/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 주최 : 불평등끝장2022대선유권자네트워크

- 참가자

사 회 : 이경민 (참여연대 사회경제2팀장)

발언1 : 김진석 (참여연대 사회복지위원회 위원장,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발언2 : 기호운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정책부장)

발언3 : 한성규 (민주노총 부위원장, 불평등끝장넷 공동집행위원장)

발언4 : 이서영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정책부장)

붙임자료 : 기자회견문

 

<취지와 목적>

-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유일하게 업무 외 질병이나 부상에 대한 소득보장제도가 없는 나라입니다.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다른 국가들은 상병수당제도를 도입하거나 확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취약계층이 더 큰 경제적 타격을 입고 있고 국내에서도 상병수당 도입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높아지자 정부도 상병수당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시범사업에 나서겠다고 발표했습니다.

 

- 그러나 지난 12/22 정부는 한국형 상병수당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올해(2022) 7월부터 1년 간, 상병으로 근로활동이 어려운 기간에 일 43,960(2022년 최저임금의 60% 수준)을 지급하는 수준의 시범사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렇게 낮은 보장 수준으로는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자영업자, 취약 노동자 등이 걱정없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소득을 보전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 이에 시민사회는 정부에게 제대로 된 상병수당 도입 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고 시민들의 아프면 쉴 권리를 보장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였습니다.

 

- 첨부파일에 발언자 발언 요약 정리됨

 

붙임자료 : 기자회견문

 

상병수당 도입 계획 전면 재수립하라

하루 4만 원, 최저임금의 60% 수당 받고 일을 쉴 수 있나?

대선 후보들도 시민의 아프면 쉴 권리보장 위한 계획과 방안 제시하라

 

우리나라는 OECD국가 중 유일하게 업무 외 질병이나 부상에 대한 소득보장제도가 없는 나라이다.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가 취약계층에 큰 경제적 타격을 입히고 있고, 질병시 소득 보전 정책이 부재해 어려움에 직면한 시민들이 많아짐에 따라 상병수당 제도 도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높아졌다. 그러나 정부와 국회는 상병수당에 대해 매우 소극적인 태도로 임해왔다. 국회에 관련 법안들이 발의됐지만 해당 상임위에서 제대로 된 논의 한번 이뤄지지 않았고, 정부는 결국 작년에 ‘3년 장기간 시범사업 실시라는 매우 더딘 계획을 내놓았다.

 

지난 12월 발표된 한국형 상병수당 시범사업 추진계획에서 정부는 올해 7월부터 1년간, 상병으로 근로활동이 어려운 기간에 2022년 최저임금의 60% 수준에 불과한 일 43,960원을 지급하는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을 위해 배정한 예산은 109.9억 원에 불과하고, 대기기간 또한 7, 14일로 지나치게 길다. 보장기간도 90일에서 120일로, ILO상병급여협약(1969)’에서 제시한 최소 52주 이상 보장 수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더딘 추진 속도는 물론이고 수준 또한 실망스럽다.

 

가장 큰 문제는 수당을 하루 정액 약 4만 원으로 낮게 책정해 소득보장의 의미를 담지 못했다는 것이다. 상병수당 제도를 채택하고 있는 OECD국가의 대부분이 최저임금이 아닌 근로능력상실 이전 소득의 60% 이상을 보장하며, 룩셈부르크와 칠레의 경우 근로능력상실 이전 소득의 100%까지 보장한다. 실효성 있는 정책이 되려면 소득보장의 수준부터 전면 재설계해야 하는 이유이다.

 

감염병의 장기화에 해외 각국은 노동자의 소득보전 뿐만 아니라 감염병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재정을 투입해 상병수당과 유급병가를 확대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제도의 도입 시도조차 늦어도 너무 늦다. 코로나19 위기는 취약한 계층에 더 크고 빠르게 다가 오고 있다. 하루빨리 제도를 도입해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자영업자, 취약 노동자 등이 걱정없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고, 빈곤층으로의 추락을 막아야 한다.

 

소득 손실 보전이라는 취지에 맞게 상병수당 도입 계획을 전면 재수립하라. 대선 후보들도 시민의 '아프면 쉴 권리' 보장을 위한 자신의 계획과 방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한다.

 

202215

 

불평등끝장2022대선유권자네트워크

 

 



공지 취재요청서 양식 2020.05.18
  1. [보도자료] 여천NCC 폭발사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중대재해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Date2022.02.24
    Read More
  2. [논평] 김진숙 지도위원 복직을 환영하며

    Date2022.02.23
    Read More
  3.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대선 정책 요구 기자회견

    Date2022.02.23
    Read More
  4. [취재요청] 여천NCC 폭발사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중대재해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Date2022.02.23
    Read More
  5. [취재요청] 불법 사드 철거 촉구! 사드 추가배치 망언 윤석열 대선후보 규탄 기자회견

    Date2022.02.23
    Read More
  6. [보도자료] 노동의제 실종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Date2022.02.23
    Read More
  7. [취재요청] 삼성 무노조 경영 규탄! 노사협의회 교섭 중단! 삼성그룹 노동조합 공동 임금·단체교섭투쟁 승리 결의대회

    Date2022.02.23
    Read More
  8. [취재요청] <2022 대선 후보 대학 및 대입제도 공약 분석 기자회견> “대학서열화와 입시경쟁교육 문제를 해결할 후보는 누구일까?”

    Date2022.02.22
    Read More
  9. [취재요청] 대선후보들은 이주노동자의 권리보장 정책을 제시하라!

    Date2022.02.22
    Read More
  10. [취재요청] 노동의제 실종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Date2022.02.22
    Read More
  11. [보도자료] 100만 공공비정규직 대선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Date2022.02.22
    Read More
  12. [성명]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동권을 인정할 수 없다며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날뛰는 원청 사용자의 초법적 낡은 노동관을 바로 잡아야 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

    Date2022.02.21
    Read More
  13.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2/21 ~ 2/27)

    Date2022.02.20
    Read More
  14. [취채요청] <좌담회>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에 대한 우려, 정당한가?

    Date2022.02.19
    Read More
  15. [성명]두성산업 직업성 질병 책임회피부터 나서는 기업 엄정한 법 집행으로 강력 처벌하라

    Date2022.02.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958 Next
/ 95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우)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층
고유번호 : 107-82-08139
Tel : (02) 2670-9100 Fax : (02) 2635-1134 Email : kctu@nodo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