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북미 정상회담 일방취소 트럼프 규탄 기자회견문

 

북미정상회담 일방취소, 미국을 규탄한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다고 발표하였다.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풍계리 핵시험장을 폭파한 바로 직후에, 또 한미정상회담 직후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신의라고는 손톱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초대형 사기극이라 할만하다.

뉴스 댓글에 줄을 잇고 있는 양아치’, ‘사기꾼’, ‘깡패국가미국라는 분노한 민심의 표현은 이 상황을 가장 정확히 표현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추진 된 이후, 양측의 행동은 극명하게 엇갈려 왔다. 북이 핵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고, 미국인 3명을 석방한 데 이어, 풍계리 핵시험장을 폐기하는 등 선제적인 평화 조치를 행동으로 계속 보여온 반면, 미국은 조건을 계속 올려가며 일방적인 북한 비핵화만을 요구했고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미국이 해야 할 그 어떤 입장을 내놓거나 행동을 한 바가 없다. 오히려 사상최대 규모로 맥스 선더 훈련을 강행하는 정반대의 행동을 했을 뿐이다.

 

더욱 분노 스러운 것은 미국이 한미정상회담에서 일언반구도 없다가 뒤돌아서 오는 길에 일방적으로 취소를 발표했다는 것이다. 한국을 속국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의 강경 발언이 회담 취소의 이유라고 말하고 있지만, ‘상호 행동이 아닌 일방적인 굴복을 요구한 볼튼 보좌관과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상기할 때 이는 일방적인 회담 취소의 책임을 벗어보려는 구차한 변명에 불과하다.

 

미국은 세계 앞에 공언한 북미정상회담 약속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 전쟁을 종식하고 북미관계를 정상화하며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역사적인 회담이었다. 굳이 한반도 위기의 근원이 미국의 패권정책에 있다는 것을 상기하지 않더라도,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당사자 모두의 동등하고 공정한 상호노력으로 이룩할 수 있다. 북미정상회담은 그것을 확인하는 자리이자 실천하는 자리로서, 반드시 개최되어야 한다.

 

한반도의 주인이자 당사자인 우리에게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이루어야 하는 일이다. 그러나 미국의 신의에 기대어 이를 이룰 수 없음은 명확해졌다.

이럴 때 일수록 한반도의 주인인 남과 북, 우리민족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에 기초하여 더욱 힘을 합쳐야 한다. 남과 북이 손을 잡고 힘을 모으지 않고 미국의 일방적 행동에 끌려 다녀서는 북미정상회담이 열리지도 않을 것이며 설령 개최된다고 하여도 이런 일이 반복될 뿐이다.

 

촛불 국민의 힘으로,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힘으로 이 땅의 주권과 평화를 훼손하려는 그 어떤 행위도 결코 용납하지 말고 단호히 맞서 나가자.

미국은 촛불 국민을 얕잡아 본 것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2018525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377 [성명] 불법파견 판결 무시에 집단폭력까지 자행한 정몽구에게 무거운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 2018-08-31 1010
11376 [보도자료] 비정규직 처우개선 및 차별중단 촉구! 도종환 장관 교섭해태 규탄 및 교섭참가 촉구 기자회견 2018-08-31 412
11375 [논평] 교수노조 단결권 부정 교원노조법 헌법불합치 결정을 환영한다. 2018-08-30 550
11374 [취재요청] 비정규직 처우개선 및 차별중단 촉구! 도종환 장관 교섭해태 규탄 및 교섭참가 촉구 기자회견 2018-08-30 368
11373 [논평] 고용노동부장관 교체, 부적절하고 부적합한 무사안일 인사 2018-08-30 794
11372 [보도자료] 규제프리존법, 지역특구법 등 생명 안전 환경 규제완화법 저지 및 민주당 규탄집회 2018-08-29 369
11371 [성명] 정부와 경찰청은 단 한글자도 빠짐이 없이 쌍용차 진상조사위 권고를 즉각 이행하라. 2018-08-28 619
11370 [보도자료] 이정미 의원 환노위 고용노동소위 배제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file 2018-08-28 422
11369 [취재요청] 이정미 의원 환노위 고용노동소위 배제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2018-08-27 506
11368 [취재요청]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 쌍용차 진압 보고서 발표에 따른 쌍용차지부-범국민대책위 입장발표 긴급 기자회견 2018-08-27 414
11367 [보도자료]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 면담 및 규제프리존법 등 박근혜 적폐 악법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 2018-08-27 372
11366 ■ 민주노총 주간 홍보일정 (8/27~9/2) 2018-08-24 575
11365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시도 긴급 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8-23 505
11364 [보도자료] 민주노총 2018년 2차 임시중앙위원회 개최, 하반기 총파업투쟁 등 의결 file 2018-08-22 613
11363 [성명] (민주노총 인천본부)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사고는 인재(人災) 인천 공단의 안전관리 정책을 강화하는 전환점이 되어야 한다. 2018-08-22 433
11362 [취재 및 보도요청] 사법농단 사태 해결 촉구 2차 시국회의 및 기자회견 개최 2018-08-22 368
11361 [성명] 국회 환노위의 이정미 의원 솎아내기 폭거를 강력히 규탄한다. 2018-08-22 1872
11360 [성명] 공직활동까지 부정하는 아시아나항공 갑질 묵과하지 않겠다. 2018-08-22 504
11359 [취재요청]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시도 긴급 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8-08-22 366
11358 [보도자료] 이주노동자 최저임금차별/삭감 시도 긴급규탄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 file 2018-08-22 3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