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보도자료

평화행동

SOFA개정 국민연대

수 신

각 언론사 사회부 (외교, 사회, 통일, 사진 담당)

담당자

평화행동 한경준 (010-2224-3975), 민주노총 안혜영(010-6511-6181)

 

 

 

 

 

한미방위비분담금협정 묻지마 인상을 규탄한다

국회는 평화,주권,국익에 반하는 묻지마 비준을 거부하라

 

평화행동, SOFA개정국민연대 공동 기자회견

 

2019211() 11/ 국회정론관

1. 정론직필을 위해 애쓰시는 귀 언론사에 경의를 표합니다.

 

2. 민변,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민중당, 평화재향군인회 등 5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소속된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이하 평화행동), SOFA개정국민연대는 201921111시 국회 정론관에서 대폭 인상된 한미방위비분담협정 가서명을 규탄 하고 국회에서 민의를 반영하여 비준을 거부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3. 210일 한국과 미국은 8.2%인상된 1389억원에 방위비분담금협정 가서명을 하였다. 방위비 분담금은 1조 넘게 남아돌고 있어 대폭삭감이 마땅함에도 미국의 묻지마 인상요구가 그대로 관철되어 대한민국의 국익과 주권이 훼손되었다. 뿐만 아니라 2월말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더욱 발전할 한반도 평화에도 역행하는 것이다.

 

4. 방위비분담금협정은 국회비준을 거쳐야 하는 만큼 국회가 제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 한미 당국 그 누구도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체 인상되는 방위비분담금이 과연 주권과 국익에 부합하는 것인지 국회는 철저하게 따져야할 의무가 있다. 여론조사 결과 다수가 반대하고 있는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가 대폭인상의 근거를 새롭게 찾지 못하는 한 10차 방위비분담금협정 비준안을 거부함이 마땅하다.

 

5. 협정유효기간이 1년으로 변한만큼 국회비준 거부운동을 시작으로 방위비분담금 협상에 대응하는 지속적인 활동을 통해 불평등한 한미관계 해소와 주한미군 감축 및 철수에 대한 근본적인 여론을 결집시켜 한반도평화의 시대에 대비해 나갈 것이다.

 

6. 기자회견에는 민중당 김양현 위원장이 진행하며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상임대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권정호 변호사가 발언을 한다. 엄미경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회견문을 통해 입장을 밝힌다. ()

 

기자회견문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협정 묻지마 대폭인상을 규탄한다.

국회는 비준을 거부하라.

 

한국과 미국은 대폭인상된 1389억원의 방위비분담금협정에 가서명 했다. 방위비분담금은 주한미군이 불법적인 전용을 일삼았음에도 불구하고 1조나 넘게 남아돌고 있는데서 보듯이 대폭 삭감이 마땅하다.

 

최근 여론조사결과에 의하면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는 국민여론도 인상반대찬성에 비해 두배로 높았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한국정부는 인상근거를 설명하기는커녕 외통위간사인 여당의원이 국민이 구체적인 금액을 알아서 무엇하냐는 망발만 남긴체 미국의 난폭한 요구를 일방적으로 수용하였다. 한국정부는 주권자인 국민의 뜻에 반하여 굴욕적인 협상으로 주권과 국익을 훼손하였다. 우리는 이에 분노하고 규탄한다.

 

2월말 열리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를 평화의 시대로 확고하게 전환시키기 위한 논의가 예정되 있다. 평화협정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면 주한미군 감축과 철수는 불가피한 일이다. 그런데 이와는 정반대 방향인 방위비분담금 묻지마 인상은 평화를 깨뜨리는 일이다.

 

우리는 방위비분담금 인상 근거인 8.2%라는 숫자가 한국국방비 인상율이라는 점에도 주목한다. 국민의 삶이 이토록 힘든데도 불구하고 북핵을 막는다는 핑계로 미국산 무기구입에 천문학적인 금액을 썼다. 지금은 평화로 나아가는 시대이다. 평화정착을 위해서는 군축이 당연히 뒤따라야 한다. 그러자면 천문학적인 외국산 무기구입비부터 줄여나가야 하는데 미국은 평화를 말하면서도 주한미군을 미끼로 천문학적인 무기강매를 줄일 생각이 전혀 없다.

방위비분담금 묻지마 인상은 주둔비 걱정없는 주한미군을 강화시켜 무기강매를 지속하게 만드는 것으로 어렵게 정착된 평화를 깨뜨리는 위험요소로 될 것이다.

 

방위비분담금 협정은 정부가 가서명을 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국회비준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그렇다면 국회가 제역할을 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주권과 국익, 그리고 평화정착을 위한 국민적 의지를 결집하기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나갈 것이다. 국회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방위비분담금협정 비준을 거부하라.

 

2019211일 평화행동·SOFA개정 국민연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925 [성명]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6-13 407
11924 [공공비정규직공동파업위 취재요청] 서천 국립생태원, 용역만도 못한 정규직 전환 정부가 책임져라 2019-06-12 378
11923 [보도자료]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행동> 싱가포르 북미선언 1주년 즈음한 기자회견 2019-06-12 248
11922 [보도자료 추가]재벌체제개혁을 위한 을들의 만민공동회 결과 file 2019-06-12 226
11921 [보도자료] 재벌체제개혁을 위한 을들의 만민공동회 2019-06-11 305
11920 [보도자료] 20만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파업찬반투표 돌입 및 쟁의조정신청 기자회견 2019-06-11 419
11919 [취재요청] 20만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파업찬반투표돌입 및 쟁의조정신청 기자회견 2019-06-10 328
11918 [취재요청] 재벌체제개혁을 위한 '을'들의 만민공동회 2019-06-10 259
11917 [보도자료] 환경부,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계약을 위한 원가계산 산정방법에 관한 규정 개정 행정입법예고에 대한 민주노총 의견서 제출 file 2019-06-08 545
11916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6/10~6/16) 2019-06-08 537
11915 [보도자료] 경찰 출석조사에 나서는 민주노총 위원장 입장발표 2019-06-07 588
11914 [취재요청] 경찰 출석조사에 나서는 민주노총 위원장 입장발표 2019-06-05 586
11913 [성명]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의 고공농성은 노동자시민의 안전을 위한 정당한 투쟁이다. 2019-06-04 960
11912 [논평] 한국도로공사 비정규직 대량해고에 대한 입장 2019-06-04 2357
11911 [보도자료] 최저임금 투쟁선포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06-04 547
11910 [보도자료] 가스폭발 사망사고 살인기업 포스코, 안전감독 방치 고용노동부 규탄 기자회견 file 2019-06-03 275
11909 [논평] 한미 국방장관회담 결과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2019-06-03 256
11908 [취재요청] 최저임금 투쟁선포 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06-03 329
11907 [보도자료]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전부개정령(안) 입법예고에 따른 민주노총 의견 file 2019-06-03 400
11906 [보도자료] ILO핵심협약비준 촉구 공동행동의 날 2019-06-01 3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