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

탄력근로제 개악시도는 불법 야합 시도다

탄력근로제 개악 야합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정부가 우리 사회 노동문제 양대 축인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문제 해결이 아닌, 개악의 길을 선택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민주노총이 빠져있는 틈을 타 의제별 위원회인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합의로 탄력근로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애초 민주노총이 요구한 사회적 대화 취지를 망가뜨리는 이 같은 시도는 내용과 절차가 모두 원천적으로 부당한 야합 시도나 다름없다.


현행 탄력근로제는 저임금장시간에 시달리는 노동자 보호를 위해 노동일과 노동시간을 사전에 노동자 대표와 합의하는 엄격한 요건이 필요하나, 정부와 재계는 이를 개악해 힘없는 개별 노동자와 합의로 탄력근로 단위기간을 확대하는 식으로 노동시간 단축을 무력화하려 하고 있다.


온갖 보완 방안을 들먹이며 변명할지라도, 취지 자체가 재벌청부 개악임을 부정하지는 못한다. 이번 개악에서 조직 노동자는 임금과 건강권을 보호받을 수 있을지 몰라도, 노동조합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취약한 대다수 미조직 노동자는 사용자의 탄력근로제 악용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이번 개악은 내용뿐만 아니라 절차에서도 심각한 문제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더라도 논의 결과를 그대로 국회에 제출해 관련법 개정을 위한 자료로 쓰도록 하겠다고 한다. 우리가 그동안 정부 태도의 문제로 지적해온 답정너(답은 정해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해) 식 강행이다.


게다가 민주노총 주도로 개정한 경사노위법에 따르면 이번 야합을 주도하고 있는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는 독립 기관이 아닌, 경사노위 운영위원회 산하 일개 의제별 위원회에 불과하다. 의제별 위원회는 회의 결과를 운영위에 보고해야 하고(9), 운영위는 이를 검토해 본위원회에 상정할 의안을 검토조정해야 한다(811).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가 이를 건너뛰고 바로 국회로 제출할 수 없다.


또한, 민주노총이 점검하기로는 본위원회 전체 위원 17명 가운데 한국노총, 경총, 대한상의, 정부 위원을 제외한 여성청년비정규직 노동자 대표와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인 사용자 대표 등은 개악 내용에 대해 협의는커녕 단 한 차례 보고조차 받지 못했다. 다른 무엇보다 경사노위는 본위원회 의결이 없는 이상, 중간 논의결과를 정부에 통보할 수 없도록 돼 있다.


이 모든 절차 문제를 무시하고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가 마치 경사노위 논의 결과인 것처럼 야합 내용을 발표하거나 정부 또는 국회에 통보하는 것은 심각한 법위반 사항에 해당한다. 설사 편법으로 피해간다 하더라도 경사노위법 애초 취지를 무시한 야합은 극심한 사회적 갈등만 초래할 뿐이다.


정부와 국회가 민주노총의 논의중단 호소에 끝내 야합 강행으로 답한다면, 민주노총은 준비한 투쟁을 보다 강력하게 실행하겠다. 저임금장시간에 시달리는 노동자와 천대받고 무시당하는 노동권 보호를 위한 우리 사회 전진을 기필코 쟁취할 것이다.

 

2019218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769 [취재요청] 노동법 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집중투쟁 선포 기자회견 2019-03-29 493
11768 [취재요청] 특수고용노동자 2019 투쟁선포 기자회견 / 4.13 총궐기 실천단 발족식 2019-03-29 432
11767 [성명] 엄중히 경고한다! 고용노동부장관은 즉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심의를 요청하라! 2019-03-28 491
11766 [보도자료] ILO긴급공동행동 발족 기자회견 2019-03-28 479
11765 [성명] 국회는 의료기기와 의약품의 안전·효과 평가 제도를 파괴하는 의료영리화 법안 처리 중단하라. 2019-03-28 371
11764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2019-03-27 456
11763 [성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사연임안 부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7 407
11762 [취재요청] ILO공동행동 발족 기자회견 2019-03-27 350
11761 [논평] ILO 핵심협약 비준 논의 사용자단체 입장 발표에 대한 논평 2019-03-27 357
11760 [보도자료] #최저임금 건들지 마! 노동자선언 기자회견 file 2019-03-27 406
11759 [성명] 택시월급제 국회 논의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6 691
11758 [취재요청] “ #최저임금 건들지 마!” 노동자+시민 긴급선언 기자회견 2019-03-26 410
11757 [성명] ILO 핵심협약 비준 없는 노동법 개악 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19-03-26 463
11756 [취재요청]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 2019-03-26 577
11755 [보도자료] 노조 결성·지지를 이유로 구속된 중국 노동자 학생 석방 촉구 기자회견 2019-03-25 503
11754 [취재요청] 의료민영화, 보건의료 규제 개악 3법 즉각 폐기 촉구 기자회견 2019-03-25 359
11753 [논평] 이낙연 국무총리의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 대한 입장 2019-03-22 516
11752 ■ 민주노총 주간 홍보 일정 (3/18~3/24)(수정) 2019-03-22 508
11751 [논평] 정부와 국회,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위한 ‘환장’의 조합을 찾았나 2019-03-22 418
11750 [논평] 수구세력의 ILO 핵심협약 관계 제도개선 반발에 대한 입장 2019-03-21 49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