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고구려 전쟁사가 중국사?

자유 조회 수 38 추천 수 0 2017.03.12 15:36:51
박준형·이상훈 박사, 2001∼2015년 고구려 전쟁사 책 5권 분석

PYH2016122703900000400_P2_20170312080403북한의 평남 강서대묘에 있는 고구려 고분벽화의 백미 '현무'. 사진은 한성백제박물관이 지난해 12월 전시한 고구려 고분벽화 특별전에 나온 모형도. 고구려고분벽화는 200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2016.12.27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중국이 국경 내에서 벌어진 일을 자국 역사로 편입하려 했던 '동북공정'(東北工程)이 2007년 끝난 뒤에도 지방정부 차원에서 역사 왜곡 작업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박준형 연세대 동은의학박물관 박사는 이상훈 경북대 박사와 함께 2001년부터 2015년까지 중국에서 간행된 고구려 전쟁사 관련 서적을 분석한 결과, 동북공정 이후 고구려를 중국사로 인식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이 분석한 서적은 '당려전쟁사'(唐麗戰爭史, 2001), '당동정장사사적고'(唐東征將士事跡考, 2003), '당정고구려사'(唐征高句麗史, 2006), '고구려군대여전쟁연구'(高句麗軍隊與戰爭硏究, 2010), '고구려전쟁사'(高句麗戰爭史, 2015) 등 5권으로, 모두 중국 지린(吉林)성에 있는 출판사들이 펴냈다.

C0A8CA3C0000014A778A2B5B00016838_P2_2017고구려 박작성 자리에 중국 정부가 세운 '호산장성' 북문. 중국은 이곳이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 정권으로 인식하고, 고구려사를 중국사에 편입하려는 작업이 동북공정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동북공정은 중국 중앙정부 최고 학술기관인 중국사회과학원과 한반도 접경 지역인 헤이룽장(黑龍江)성, 랴오닝(遼寧)성, 지린(吉林)성 등 동북 3성(省)이 2002년 2월부터 공식 추진했다.

현재의 중국 국경 내에 있는 고구려와 발해의 역사를 중국 역사로 편입하려는 5년 기한의 역사 연구 프로젝트로 2007년에 일단락된 것으로 여겨진다.

박 박사는 "중국은 동북공정 이전까지는 당과 고구려가 대등하거나 당이 고구려를 정벌했다는 기조를 유지했으나, 이후에는 고구려를 당의 지방 정권 중 하나로 치부하는 경향이 강해졌다"며 "책의 제목만 봐도 2010년부터는 고구려가 중국 역사라는 것을 당연시해 '당'(唐)이라는 주어를 뺐다"고 지적했다.

책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변화를 더욱 확실하게 알 수 있다고 박 박사는 설명했다.

2010년에 출간된 '고구려군대여전쟁연구'의 제1장 제목은 '양한(兩漢, 전한과 후한) 시기 고구려 정권의 건립'으로 고구려를 중국 내의 일개 정권으로 깎아내렸다.

2015년의 '고구려전쟁사'는 17권짜리 '지린의 역사와 문화 연구총서' 중 한 권으로, 이 책의 저자들은 고구려에 대해 "(중국) 동북 대부분의 각 민족을 전쟁을 통해 통일시켜 놓았기 때문에, 중화민족과 동북 각 민족이 대융합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또 이들은 668년 고구려가 멸망한 뒤 유민들이 중원(中原, 중국 화북지방), 신라, 돌궐, 말갈 등으로 흩어졌는데, 대부분 중원으로 빠져나간 것처럼 기술해 고구려를 중국의 일부처럼 인식하도록 했다.

AKR20170310191100005_01_i_201703120804032001년 이후 중국에서 간행된 고구려 전쟁사 책들. [박준형 박사 제공]

박 박사는 "중국에서 동북공정이 공식적으로 마무리된 뒤에도 지방정부가 역사 왜곡 작업을 지원해 고구려사 편입을 시도하고 있다"며 "동북공정 전후를 비교하면 중국인들의 사관(史觀)이 바뀌었음이 명확한데도, 국내에서는 이에 대한 관심이 부족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고구려 전쟁사 연구 흐름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반대와도 관련이 있다"며 "북한이 경제적으로 중국에 종속된 상황에서 김정은 정권이 붕괴하면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려고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훈 박사는 "교육부, 외교부, 동북아역사재단 등 관계기관의 관심과 지원이 시급하다"며 "전문 연구인력을 양성해 중국의 역사 왜곡에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041020q3926234_P2_20170312080403517.jpg 광개토대왕릉비 재현 비석중국 지린성(吉林省) 지안시(集安市)에 있는 광개토대왕릉비(왼쪽)를 독립기념관이 재현한 비석(오른쪽). 2004.10 .20 [연합뉴스 자료사진]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63 현장 한예종학생들이 "대학강사문제라는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데 성공한" 영화 <고요수업>. 2017-03-27 7
24262 현장 시그네틱스 영등포 선전전과 촛불참석현황. file 2017-03-26 12
24261 자유 지금 은행들도 관리에 들어갔다 2017-03-25 20
24260 자유 4월 6일 개강!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 (강의 오준호) 2017-03-23 17
24259 자유 극악한 노동탄압으로 노조위원장 죽음으로 내몬 코엑스를 엄중 처벌하라! 2017-03-23 31
24258 현장 3/22 삼성재벌규탄집회! 삼성이건희의 삼성헌법을 폭로한다! 2017-03-23 13
24257 자유 ‘분노의 촛불 세대를 위한 토론 광장’의 확정된 시간표와 주제별 연사를 소개합니다 2017-03-22 19
24256 자유 [신간] 계급, 소외, 차별: 마르크스주의는 계급, 소외, 여성•성소수자•인종 차별을 어떻게 설명하는가? 2017-03-21 20
24255 자유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3일 개강합니다! 2017-03-19 20
24254 자유 [새책] 독일문학상 후보작, 장편 교양소설 『기린은 왜 목이 길까?』(유디트 샬란스키 지음, 권상희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2017-03-19 9
24253 현장 6.30 모든 노동자의 뜨거운 파업으로 노동자의 봄을 열자 2017-03-19 18
24252 자유 2018년 경제위기? 2017-03-18 31
24251 자유 성명] 농협하나로유통은 전경련을 탈퇴해야한다 file 2017-03-17 20
24250 현장 시그네틱스 THE FACT 기사 와 투쟁현황 file 2017-03-17 24
24249 현장 3월 16일 현대중공업 배포 <울산노동자공동행동> 18호 file 2017-03-16 14
24248 현장 3/15 삼성재벌규탄집회! 텅 빈 삼성본관을 철거민에게 분양하라! 2017-03-16 15
24247 자유 민주노총의 대선방침을 휴지조각으로 만들셈인가? 2017-03-15 60
24246 현장 민주노총 서울본부의 서울시 지원금사업으로 촉발된 비민주적 운영과 자주성 훼손을 규탄한다! 2017-03-13 175
24245 현장 통합보다 청산과 극복이 우선이다 2017-03-13 50
24244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7-03-13 14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