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6.30 모든 노동자의 뜨거운 파업으로 노동자의 봄을 열자

촛불이 박근혜를 탄핵하고 후퇴하는 민주주의에 제동을 걸었다. 87년 체제가 민주주의를 열었지만, 신자유주의로 인한 삶의 황폐화는 민주주의를 위기로 몰아넣었다. 민주주의가 더 나은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도구인 만큼, 그것으로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민주주의는 지속가능하지 않다. 보아 왔듯이 쓰러진 민주주의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일은 ‘퇴진행동’을 통해 국민·시민의 이름으로 주도할 수 있겠지만, 민주주의를 지속하고 심화시키는 것은 노동자의 몫이다. 그렇기 때문에 ‘퇴진행동’에서 수줍게 제기되었던 노동과제는 모든 노동자의 뜨거운 파업으로 가능하다.
 
‘헬조선’의 본질은 고용불안·저임금·장시간노동의 대명사 비정규노동의 범람이다. 김대중 정권이 정리해고법과 파견법을, 노무현 정권이 비정규법 등의 노동악법을 제정하자, 자본은 ‘공장을 하청화’하거나 아예 ‘비정규공장’을 만들었다. 이러한 노동적폐가 자본을 등에 업고 신자유주의 선봉대를 자처한 ‘국민의정부’이니 ‘참여정부’라고 하는 87년 민주항쟁의 정치적 수혜자들에 의해 자행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품으로 달려가지 못해 안절부절 못하는 민주노총 조합간부들을 보면 '과거를 잊은 노동자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격언을 들려주고 싶다. 비정규노동 사용사유를 다시 법으로 엄격하게 제한해야 비정규노동의 범람을 막을 수 있다.
 
최저임금은 단지 법적‘최소’임금일 뿐인데도 자본들은 최저임금을 기준임금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자본은 노동의 질과 강도와는 무관하게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체계를 만들고 나머지는 수당으로 때운다. 그러니 오직 장시간·교대·야간·휴일·위험노동만이 임금을 늘리는 수단이 되고 있다. 노동자가 적정임금을 취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노동조합을 통한 임금협약뿐이다. 최저임금은 미조직 노동자들의 생계를 법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수단으로만 한정하고, 1만원으로 즉각 인상해야 한다.
 
모든 노동자에게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이 온전히 보장되었다면, 오늘날 헬조선은 있을 수 없다. 그러나 수구와 개혁을 가리지 않고 역대 보수정권들은 국회에서 각종 노동악법 제정을 통해 노동자가 노동조합을 결성할 권리, 단체교섭과 단체행동을 할 권리까지 빼앗아 갔다. 노동자가 자신의 일자리를 지키고 임금을 요구할 있는 권리를 빼앗겼으니, 무슨 재주로 자신과 가족의 생계를 책임질 수 있겠는가? 촛불이 보여주듯이 시민이 광장에 나서지 않았다면 부정과 부패의 덩어리 박근혜를 탄핵할 수 없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노동자가 광장에 나서지 않는다면 헬조선을 탈출할 수 없을 것이다. 비정규노동의 사용사유 제한, 미조직노동자에 대한 최저임금 1만원, 각종 노동악법 철폐는 대선후보나 국회의원들이 만들어주지 않는다. 조직·미조직노동자 가리지 않고 고통 받고 있는 모든(예비·실업·취업) 노동자가 거리로 쏟아질 때 노동자의 봄은 열릴 것이다. 그날이 바로 6.30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54 현장 시그네틱스 10월 3째주 투쟁일상 file 2017-10-21 7
24453 자유 [새책] 『영화와 공간 ― 동시대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의 미학적 실천』(이승민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2017-10-20 14
24452 자유 삶을 돌보는 사유의 기술 : 서양철학사 연구 (김동규) / 10.24 화 개강! 2017-10-20 4
24451 자유 [채용공고] 전국공공운수노조(중앙, 세종충남, 인천 등) file 2017-10-20 10
24450 현장 10/18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이재용에게 무기징역을, 족벌경영 끝장내자! 2017-10-19 8
24449 현장 (제안문) 새롭고 강력한 민주노총의 지도·집행력 함께 만듭시다. file 2017-10-18 28
24448 현장 학생을 잘 키우려면 초중등교육과 대학교육을 연결하는 통합 접근이 필요하다. 2017-10-18 8
24447 자유 "제18회 민주노총 서울본부 법률학교" 개최 file 2017-10-17 13
24446 현장 시그네틱스 10월 첫째주 투쟁일상 file 2017-10-14 25
24445 현장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 사망, 새로운 국면으로 이어지나 2017-10-13 32
24444 자유 [토론회] 비정규직 투쟁 20년!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2017-10-12 40
24443 현장 10/11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집회, 재벌적폐 투쟁을 생각하며 2017-10-12 18
24442 자유 모처럼 웃은 현대·기아차 주가도 웃을까... 2017-10-11 42
24441 자유 제동 걸린 프랜차이즈 기업의 외주화 2017-10-01 40
24440 현장 시그네틱스 1차 승소후 9월 마지막주 투쟁현황 file 2017-09-30 30
24439 자유 서울노동권익센터에서 노동법 교육을 진행합니다. file 2017-09-29 31
24438 자유 러시아혁명 100주년 기념 특별호 [노동자의사상] 7호를 발행하며 file 2017-09-29 45
24437 현장 [9/28 발전노조 기자회견] 우리도 블랙리스트였다. file 2017-09-29 25
24436 현장 9/27 삼성본관 정문 집회! 앞으로 삼성노동자 노조건설 창립총회를 삼성본관 정문에서,,, 2017-09-28 37
24435 자유 노동자대투쟁 30년 기념 토론회: 민주노총에 쏟아진 우경화 압력, 그러나 설득력은 없었다 2017-09-26 4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