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한국타이어 한 노동자 죽음보다 더한 공포를 넘어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문제의 진실을 말하다”>

http://blog.naver.com/eungyong21/221091449554

   

 

지난 92< 한국타이어 노동자 탄압의 잔인성이란 적폐 >를 통해 한국타이어 노동자 탄압의 잔인성을 이야기 하였다.

 

입에 올리기는 싫지만, 민주노조운동의 지도부를 자처하던 대전지역 운동권은 도망가 버렸고, 민주파 대의원들이 농성 중이던 노동조합 사무실에 1225일 공권력이 들이닥쳤다.

두 동지를 연행, 구속하였고 1명의 동지를 수배 조치하였다.

 

문제는 그 후에 일어난 잔인한 조치들이었다.

2006년 설비보전과 민주파 대의원을 따르며 열심이었던 조합원이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다 차량과 추돌되어 사망하였다.

 

그런데 사고를 낸 운전자는 구속되지 않았고,

병노련 충남본부장이 확인한 바에 의하면,

충남대학교 병원 의무기록지에 사망자의 인적사항(주민번호)가 지워져 있었다고 했다.

 

이것이 무엇을 말하는가? 의문사가 발생한 것이다.

, 무엇 때문에 한국타이어 노조민주화 추진위원회 배남식은 죽어가야 했나?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는 왜 구속 수사되지 않았나?

그리고 그의 의무기록에서 주민번호는 왜 지워져 있었는가?

어느 것 하나 해명된 것이 없다.

 

구속되었던 노조민주화 추진위원회 민주파 대의원은 교도소 내에서 해고통지서를 배달 받았다.

 

그리고 그의 출역(노역)은 놀랍게도 사형장을 청소하는 출역이었다.

 

사람을 사형시키는 오랏줄이 그렇게 굵은 줄 몰랐다고 넋이 나가서 이야기를 하였다.

 

그리고 현장에서 민주파 대의원들은 물론 95년 투쟁과 조금이라도 연관이 있는 조합원들에 대해서는 가차없이 정처도 없는 지점으로의 전직 협박이 쏟아졌고, 탄압에 못이겨 조합원들은 현장으로부터 격리되어 지점으로 발길을 돌렸었다.


그러나 누가 알았겠는가? 

그 탄압의 길에, 죽음의 그림자도 함께 하고 있었다는 이 소름끼치게 소리없이 파고드는 죽음의 공포,

건강하던 몸에 이상이 감지되고 정상으로 돌리려는 무수한 노력도 수포로 돌아가고 온 사방을 돌아봐도 절망 밖에 없는 한 노동자에게.

 

생의 마지막 순간, 그가 청춘을 걸고 스스로 조직하고 외쳤고 주장했던

민주노조 건설하여 인간답게 살아보자! 는 세계가 그를 억세게 틀어잡았다.

 

2008년 한 노동자가 죽음을 기다리는 호스피스실에서 마약성 진통제를 맞고 누워 있을 때 악마가 찾아왔다. 합의를 하자는 것이다.

한 노동자가 청춘을 바쳐 자신의 열정을 뿜어냈던 자신의 목숨을 흥정하자는 것이다.

그 동지는 그 악마의 유혹을 거절하였다. “나는 못한다. ”

 

한 노동자의 인간답게 살아보고 싶은 소박한 꿈을 바로 그 악마의 목소리가 꺾어버린 추악한 사실에 동의할 수 없었던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33 자유 <전교조 현장조합원 성명> 비정규직 철폐! 정규직 전환 쟁취! newfile 2017-09-25 70
24432 자유 <러시아혁명 100주년 기념 공개 토론회> 러시아 혁명과 인류의 희망 −우리는 왜 여전히 새로운 세계를 꿈꾸는가? new 2017-09-25 6
24431 현장 시그네틱스 1차 승소후 4주째 투쟁 출근 광화문과 영풍문고 1인시위 newfile 2017-09-24 4
24430 현장 2017. 9/8 세계노총이 삼성SDI 노동조합창립총회에 보낸 연대사입니다. new 2017-09-24 4
24429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7-09-24 10
24428 현장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집행부는 비정규직 두번죽이는 갑질행위 중단하라 file 2017-09-22 13
24427 현장 [성명서] 비정규직 차별 조장하는 공공운수노조 규탄한다! file 2017-09-22 11
24426 현장 통상임금 패소 후폭풍?… 2017-09-22 25
24425 현장 9/20 삼성본관 집회, 문재인대통의 경고를 짓밟은 삼성재벌! 2017-09-21 9
24424 현장 삼성독재 연재 이병철 시대 1부 삼성중공업 노조탄압 2017-09-19 48
24423 현장 시그네틱스 1차 승소후 출근 광화문과 영풍문고 1인시위 file 2017-09-16 13
24422 현장 (삼성자본 규탄성명서) 9/13 삼성본관 집회, 9/11 삼성SDI노조건설 창립총회 탄압 규탄! 2017-09-14 47
24421 자유 [재공고] 대학노조 조직담당자 채용합니다. 2017-09-11 40
24420 현장 대통령 사돈기업 한국타이어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짜맞추기 수사였다 2017-09-10 34
24419 자유 기아차 통상임금소송 보고서 2017-09-09 42
24418 현장 시그테틱스 1차 승소후 투쟁일상~~~ file 2017-09-09 27
» 현장 <한국타이어 한 노동자 죽음보다 더한 공포를 넘어 2017-09-07 12
24416 현장 9/6 매주 수 삼성본관 규탄집회, 삼성백혈병 발병 진실을 규명하라! 2017-09-06 12
24415 자유 성명] 농협의 구시대적 기업문화가 만들어낸 성추행 사건의 중심에는 농협중앙회가 있다 file 2017-09-06 23
24414 현장 만도헬라 추석특판 file 2017-09-05 4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