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1. 대학강사는 1977년 박정희 유신독재 우민정책의 하나로 교원지위를 박탈당했다. 2008년 한경선, 2010년 서정민 강사가 유서를 쓰고 자결했다. 2011년 강사가 비록 교육공무원법, 사립학교법, 사립학교연금법을 적용받지 못하지만 강사가 교원이 되어 연구와 교육에서 비판할 권리를 인정받았다. 이 강사법이 6년 유예 끝에 내년 1월 1일 시행 예정이다.
    -
    방학 중 강사료, 퇴직금 지급, 건강보험 보장, 연구와 학생 지도 임무 인정, 강사 대신 쓰는 겸임교수 초빙교수 임용 금지 등을 해결해야 한다. 그러나 이것은 비판적인 연구와 교육 권리 인정이라는 대학과 교수 강사 존재 이유에 비해 본질 문제는 아니다. 우리도 이 문제는 이번 국정감사를 포함해 법의 시행 결정, 시행령 마련 과정에서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
    -
    그런데 강사법 시행을 기다리는 사람을 당혹하게 하는 기사가 나온다. 한겨레에 강내희, 김율 두 교수가 연거푸 강사법 폐기를 주장한다. 사리...를 분별하지 못할 사람도 아니고, 판단 근거가 없지 않은데, 왜 이런 현상이 나올까?
    -
    "2011년에 통과됐으나 문제가 너무 많아 세 차례나 시행이 유예된 강사법은 폐기해야 한다. 그 대신 강사를 포함한 12만명 비전임교원 전체의 신분을 보장하는 대체 법안이 필요하다. 비정규직 교수의 신분이 보장되어야만 대학의 내부 민주주의도 작동할 수 있다."(강내희)
    -
    1:9:90 한국사회 특징에서 비롯된다는 가설을 세우고 이에 따라 해석해본다.
    9와 90은 단결해 99가 되어 1에게 저항한다.
    99가 쟁취한 결과물 나누기에서 9는 90을 따돌린다.
    이 부분에 한정하여 시야를 넓혀 보면 9는 1과 힘을 합쳐 90이 올라오는 사다리를 걷어찬다.
    90은 사다리에서 떨어지면서도 이리저리 왔다갔다하는 힘의 질서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
    -
    대학은 대학 민주화되고 이것이 사회 민주화로 가는 것을 싫어한다. 강사법이 시행돼 연구와 교육이 자유로와지고 강의실에서 질문 토론이 무성해져 학생 사회에서 갑과 을의 경계가 없어지고, 한국 사회가 하나의 공동체가 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그래서 강사법 시행을 반대한다.
    이른바 민주화 교수와 노조를 하는 강사 사이에도 강사법을 반대하는 구성원이 있다.
    자신이 속한 9의 작은 가진 것, 권리,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그러는 것은 아닌가?
  2.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14575.html#csidx572e693c0122d0583a544973a4e2a1f


출처: http://stip.tistory.com/ [대학강사 교원신분 회복과 대학교육 정상화 투쟁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86 현장 11/22 수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 이게 기업이냐 개새끼들아! 2017-11-23 11
24485 현장 세계노총(WFTU) 제3차 세계근로청년대회 (World Working Youth Congress) 발언문 2017-11-21 9
24484 현장 시그네틱스 11월 투쟁현황~~~ file 2017-11-19 50
24483 자유 민주노총 임원선거 세가지 관전 포인트 2017-11-19 104
24482 현장 11/15 수 삼성재벌규탄집회 세계노총 (WFTU)세계노동청년대회 참가 보고 2017-11-18 44
24481 자유 [채용공고]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대구경북, 에너지, 우정, 광주전남) file 2017-11-17 53
24480 현장 11/14 삼성SDI 부당노동행위 고용노동부 천안지청 고소인 2차 조사 2017-11-16 47
24479 자유 비정규직 철폐! 비정규직 없는 학교 만들기! 현장교사 실천 선언 file 2017-11-13 704
24478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7년 10월소식지입니다 2017-11-12 55
24477 현장 시그네틱스 일일주점과 투쟁현황~~ file 2017-11-12 56
24476 현장 "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만 대학강사 교원 지위가 없어요" 대학강사 교원 지위회복과 대학 교육 정상화 투쟁 이야기(2013) 김동애 2017-11-12 89
24475 현장 성명] 최저임금 인상 회피를 위해 편법과 꼼수를 부추기는 농협중앙회를 규탄한다 file 2017-11-09 58
24474 현장 11/8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그룹감사에 산업재해 웬말이냐! 2017-11-09 47
24473 자유 [새책] 『사건의 정치 ― 재생산을 넘어 발명으로』(마우리치오 랏자라또 지음, 이성혁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2017-11-08 44
24472 현장 이명박사돈기업 한국타이어노동자집단사망 관련 외신기자회견 2017-11-07 49
24471 현장 시그네틱스.콜트.풍산.일일주점합니다 2017-11-06 68
24470 현장 민교협은 왜 강사법 시행을 반대하죠? 2017-11-04 65
24469 현장 [르포]‘죽음의 아우슈비츠?!’ 한국타이어 여직원 “검은 생리가…” 2017-11-03 72
24468 현장 11/1 수 삼성본관 집회, 문정권은 삼성백혈병 진실을 규명하라!, 2017-11-02 50
24467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7-11-01 2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