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성 명 서

 

 

민주노조의 원칙과 질서를 훼손하고 조합원들에 대한 기만을 일삼는 이윤경


위원장과 집행부는 즉각 총 사퇴하라!


 

조합원이 노동조합의 온전한 주인이 되어야 하고 노동조합 간부와 대표자들은 민주노조의 원리와 질서를 공고히 지켜나가며 조합원의 믿음과 신뢰로 노동조합을 바로 세워나가는 것이 민주노조의 기본과 원칙이다.

그러나 이윤경 집행부는 조합원에 대해 거짓과 기만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정략에 따라 현장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여 민주노조가 지켜야 하는 원칙과 기준을 훼손하고 있는 것이 사무금융연맹의 현실이다.

 

민주노조의 질서에 따라 계획과 전망을 바로 세우고 조합원들에게 새로운 비젼을 제시 하여할 책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맹의 현실을 바로 보려고 하는 노력도 없이 자기 권력의 보위를 위해 현장의 비판을 차단하고 자신만의 정무적 판단으로 민주적 질서를 왜곡하고 진실을 은폐시키고 있다.

 

이윤경 위원장의 거짓말에 의해 진실이 은폐되어 있다.

 

1. 사무금융노조 8월 의무금 납부와 가수금처리에 대한 이윤경 위원장의 동의 여 부.

 

2. 8월 의무금 정산 뒤 사무금융노조 조합원 자격과 민주노총 직선제 선거 부여 문 제에 대한 이윤경 위원장의 동의 여부.

 

- 이윤경 위원장은 위 내용에 대하여 정산과정에 자신이 참석하지 않아서 그 사실을 알지 못했고 동의한 적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노총 전 이영주 사무총장은

 

1. 사무금융노조 8월 의무금과 가수금 처리는 이윤경 위원장의 동의를 얻었으며 2 차 TF 간담회 결과 내용에도 있다.

 

2. 의무금 정산 뒤에는 사무금융노조가 조합원의 권리를 가지게 되는 것을 이윤경 위원장이 알고 있고 민주노총 직선제 선거권 부여 문제도 동의를 하였다.

는 것을 확인시켜주었다.

 

이윤경 위원장은 문서도 조작하여 허위 보고하였다.

2017년 7월 14일 민주노총 TF 2차 간담회 주요 합의 내용 중

3-1 관련

“양 조직 합의정신을 확인하여 연맹은 노조 파견사무처 3인에 대한 예산을 지원한다”고 합의해 놓고,

 

2017년 7월 19일 연맹 17-5차 중집회의 에서는

“노조파견 사무처 3인에 대하여는 논의 중”이라고 원문을 조작 허위보고 하였다.

 

이윤경 위원장은 위 내용과 같이 거짓해명과 허위보고로 조합원을 기만하여 조직갈등을 야기하고 민주노총을 불신하고 대립하게 만들었다.

 

또한 연맹 기득권의 권위적인 행태로 갈등이 불거져 사무처 동지들에게 폭언이 가해졌으며 이를 항의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사무처 동지들을 사용자의 권력으로 무참히 뭉개버리는 반인권적 작태를 서슴치 않고 있다.

 

그리고 연맹 규약규정에 지역본부 재정은 연맹 교부금과 회비로 충당한다는 조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밖에 없는 지역본부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교부금 항목을 임의로 삭제하여 지역본부 상근자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

 

이윤경 집행부는 갈수록 자기기만으로 점철되어가고 있고 권위적이고 관료적인 습성들이 갈수록 폭력적인 방식으로 표출되고 있으며 조합원들의 자기편 가르기를 통하여 자기 생존의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

민주노조 운동을 진행할 도덕적 근거마저 상실한 집행부는 더 이상 신뢰 할 수 없음을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며 그 집행부의 지도력 또한 기회를 주고 기대하기란 난망하다.

 

이윤경 위원장과 집행부는 조합원에 대한 거짓과 기만, 왜곡과 조작을 중단하고 사무금융연맹 민주노조 운동의 기준과 원칙을 심각한 수준으로 훼손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일반사무업종본부와 부울경지역본부는 이윤경 집행부가 임원 총사퇴를 결정할 때까지 연맹임원 퇴진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그 수위를 점차적으로 높여갈 것이다

 

연맹의 정상화는 이윤경 집행부 임원 총사퇴로 결정 된다 !

 

 

 

 

                                                        2018년 2월 13일

 

 

 

 

사무금융연맹 일반사무업종본부


            부울경 지역본부


化境

2018.02.17 07:24:51
*.118.202.75

솔직히 여담인데,, 전국민주노총연맹 생긴 시초가 노동자계급들을 위해서 나은 노동법에 관한 개혁을 위해 생긴것이 아닙니까?

키워놓으니깐 왜 정치에 가담하는지 모르겠네요?


정치 가담해서 왜 빨갱이짓을 자처하는지.. 싹다 잡아다가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시절처럼 콩밥좀 쳐먹였으면 좋겠는데..

도대체 왜 그러는지 이해가 안가네...


정신좀 차립시다 주제파악좀하면서....

연맹이 생긴 본분과 초심을 잃고 지금 빨갱이짓거리하면 안됩니다

당신들이 하는짓거리가 중국,일본, 러시아가 좋아하는짓인것만은 아세요 


백날쳐해봐라 이딴짓거리해서 통일만 더 늦고 반미시위로 미군몰아내고 그딴개짓거리하다가 결국 한국도 같이 빨갱이 청소한다고 싹 다 같이 싸잡아서 폭격해놓고 그때 다시 정신차린것들 위주로 골라내서 다시 민둥산부터 시작하지....


에효... 민노총답없는것들...


충남플랜트

2018.02.25 10:24:26
*.66.194.20

化境아 니가 원하는 나라가 있어 멀지않아 북으로 좀만 올라가면 돼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13 현장 시그네틱스 8월 3째주 투쟁현황~~~ newfile 2018-08-19 2
24612 현장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이것은 재앙이다” 2018-08-17 10
24611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8-16 7
24610 자유 민족의 맏아들이라고 당당히 쓰시는 민주노총과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 분들께 2018-08-15 30
24609 자유 北 노동자들 한반도기 들고 입경하고 잇소 2018-08-10 47
24608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8년 7월소식지입니다! 2018-08-08 21
24607 현장 시그네틱스 7월 마지막 주 투쟁 현황 file 2018-08-04 34
24606 자유 휴전협정, 강화협정, 평화협정 그리고 종전선언 2018-08-03 42
24605 현장 8/1 삼성 규탄집회! 7/24 삼성전자 반올림 합의서는 삼성이재용 면죄부 합의서다 2018-08-01 29
24604 현장 시그네틱스 7월 4째주투쟁 현황 file 2018-07-28 42
24603 현장 7/25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백혈병피해자 배제없는 사죄 배상하라! 2018-07-26 30
24602 자유 [직업환경의학 의사가 만난 노동자 ①] 일하면서 아프지 않은 세상은 불가능한가 2018-07-26 120
24601 현장 삼가 故 노회찬의원의 명복을 빕니다 2018-07-25 45
24600 현장 7/24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합의서 2018-07-25 34
24599 자유 2019년 최저임금 어떻게 보나 2018-07-24 78
24598 현장 시그네틱스 7월 3째주투쟁 현황 file 2018-07-21 47
24597 현장 1999년 삼성SDI정규직노조건설 파괴 사례 1 2018-07-20 35
24596 현장 7/18 삼성재벌 해체 규탄집회! 문정권 개혁후퇴 노동자 민중 지식인도 분노한다 2018-07-19 42
24595 현장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규탄 성명 - 노동자연대 2018-07-19 28
24594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07-19 3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