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민주노총은 대중조직이지만, 설립 취지에 맞게 규약과 규정이 있다. 특별히 '성폭력, 폭언폭행에 대해서는 절대 금지하고 처벌하는 규정을 별도로 두고 있다. 이 문제는 노동자 조직으로서의 정체성과 존폐가 걸려있을 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자본가로부터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임무를 지닌 노동자조직이다. 여기에는 일터에서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성폭력, 폭언, 폭행의 위협으로부터 조합원을 보호하는 역할이 포함되어 있다. 자본가나 회사의 위계 구조에서 노동자들을 폭력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서는 그들과의 투쟁이 필요하고, 내부적으로는 조합원 간의 폭력을 금지하고 엄중하게 다루는 "자정 능력"을 갖고 있어야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조직으로 생존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에 벌어진 플랜트노조 충남지부에서의 테러 사건은 일반적인 폭력을 넘어선 "집단적이고 일방적인 테러"임에도 불구하고 신속하고 엄중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 매우 우려스럽다. 더욱이 노동자조직에서 있을 수 없는 범죄행위를 두고도 내부갈등이나 일반적인 폭력사태로 축소하는 경향과 방관적 태도를 보이는 운동사회의 대응에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국가폭력과 자본가에 맞서 싸우기 위해 노동자들이 사용하는 정당한 폭력과 이성적인 물리력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당한 폭력은 투쟁하는 노동자를 보호하고 투쟁을 승리로 이끄는 데 필요한 것이지 조합원 내부를 향한 폭력과는 거리가 멀다, 조합원 내부의 대립이나 권력을 위해 힘으로 강제하는데 사용하는 폭력은 노동자의 이해관계와 노동자 투쟁에 반하는 범죄행위일 뿐이다.

 

"노동자 민주주의"는 노동자 조직(노동조합)을 유지하고, 투쟁의 과정에서 노동자들이 민주적으로 참여하고 결정하는데 필요한 가장 중요한 "권리"이다. 따라서 이 권리에는 다수와 소수를 구분하지 않고, 토론과 합의, 민주적 절차가 아닌 폭력적인 방법으로부터 누구나 보호받을 권리가 포함되어 있다.

 

이번 테러 사건은 노동자조직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범죄행위일 뿐 아니라, 노동자 민주주의와 조합원들의 권리를 가장 나쁜 방법으로 침해한 반노동자 행위이다. 따라서 이 문제를 비껴가거나 흐리거나 방관하면서 노동자 민주주의를 논하는 것은 위선적이고 무책임한 행위라고 생각한다.

 

진화심리학자 스티븐 핑커는 이렇게 말했다. "네 이웃과 적을 죽이지 마라. 설령 그들을 사랑하지 않더라도"

 

"네 조합원에게 테러를 자행하지 마라. 설령 그들과 대립하고 있을지라도."

 

"네 이웃 노동자의 테러 피해에 눈감지 마라. 설령 그들과 생각이 다르더라도."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568 현장 시그네틱스 6월 4째주 투쟁일상~~~ file 2018-06-23 5
24567 자유 7/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미학 강좌 : 후설의 현상학, 미학적 인간학, 해러웨이 읽기 2018-06-21 5
24566 현장 6/20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족벌은 한국사회의 좀비! 2018-06-21 6
24565 현장 (알림) 6/24 통일 노동운동가 임미영사무국장 4주기 추모제! 2018-06-20 7
24564 현장 시그네틱스 6월 3째주 투쟁일상~~~ file 2018-06-16 23
24563 자유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2일 개강합니다! 2018-06-15 8
24562 자유 초대! 『전쟁이란 무엇인가』 출간 기념 알라딘 인문학스터디 (6/15 금 7시30분) 2018-06-11 8
24561 자유 사회주의자 주최 <자본론 강좌> 학생을 모집합니다. file 2018-06-11 33
24560 현장 시그네틱스 6월첫째주 투쟁일상~~~ file 2018-06-10 19
24559 현장 시간강사 처우 개선 위한 김영곤 강사의 외침, 여전히 진행 중 2018-06-09 23
24558 현장 삼성일반노조 5월 소식지입니다 2018-06-07 38
24557 현장 (채용공고) 언론노조 사무처 채용공고 2018-06-07 54
24556 자유 “재벌에만 관대한 검찰 규탄한다” 2018-06-05 28
24555 현장 [성명] 배신행위를 엄중 처벌하라! 2018-06-05 87
24554 현장 [경기북부 성명서] 자주평화통일의 걸림돌 국가보안법 철폐 하고 이석기의원등 양심수를 석방하라!! 2018-06-02 820
24553 현장 시그테틱스 5월 마지막주 투쟁현황 file 2018-06-02 32
24552 현장 [경기도본부 성명서] 경기도지사 선거 민주노총후보 없음 결정에 대하여 .. file [2] 2018-06-01 817
24551 현장 5/30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재벌 적폐청산이 경제민주화다 2018-05-31 35
24550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5-28 170
24549 자유 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8-05-28 2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