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37482157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들이 말하길,

 

“2/24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폭력행위자는 법대로 처벌하면 된다.”

 

노조(본조)의 요청에 따라 이종화 노조위원장 주재 하에 이번 2/24 집단폭력행위를 주도한 4(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 분회장과 3/21 지부사무실 그리고, 3/22 평택사무실에서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서 지부장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3/10 비상총회로 확인된 조합원들의 뜻에 따라 해당 폭력사태와 연관된 4개 분회장은 사퇴하라!


4개 분회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관련 가담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겠다!"

 

그러나지부장의 요구에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은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합니다오히려 지부장이 먼저 사퇴하라고 합니다.


"지부는 분회장의 권한을 인정하라!  내가 왜 사퇴해야 하나?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폭력을 행사한 한 사람들은 알아서 처벌하고 징계를 하라!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사퇴할 수 없다!“


2/24 집단폭력사태 사건 당일 사전집회를 주최하고 머리까지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던 분회장님들은 이제 와서 나와는 상관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보온분회장은 끊임없이 무대 위에서 선동을 하고 있다. 




- 실내체육관 뒷문으로 총 19명이 무대로 진입했다. 그자들의 분회소속은 모두 달랐다. 비계, 계전, 보온, 제관분회 간부 및 규찰(선봉)대로 밝혀짐. 그러면 분회장들의 지시없이 분회간부들이 제관분회장 김문환의 지시에 의해 뒷문으로 진입했다는 이야기다. 비계분회 간부가 제관분회장 지시를 따른다고? 금시초문이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



분회장을 따르던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의 조합원 그리고 각 분회간부들....

여러분이 따르던 분회장들의 모습이 이렇습니다자신의 자리와 권한만 보전할 수 있으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되는지 상관없다고 합니다눈앞에 닥친 18년 서산 임금갱신투쟁과 당진 임단협 갱신투쟁은 나 몰라라 합니다.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의 이익이 아니라 간부 몇몇의 개인적 이익과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이들을 어떻게 민주노조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간부 명찰을 앞세워 조합원의 눈을 가리는 자를 어떻게 민주노조의 간부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노조 사수 투쟁!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투쟁!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11 현장 시그네틱스 12월 3쩨주 투쟁 일상~~ newfile 2018-12-15 3
24710 자유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2018-12-14 5
24709 현장 12/12 삼성재벌 규탄집회! 국가의 업무 방해, 삼성이재용은 사형감이다! 2018-12-13 6
24708 현장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시 국가보안법 철폐, 대북 제재 해제를 내걸고 전국노동자대회를 성사 시킵시다”(총162명 서명) 2018-12-11 20
24707 현장 시그네틱스 12월 첫째주 투쟁현황 file 2018-12-09 14
24706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8년 11월소식지입니다 2018-12-07 18
24705 현장 [채용공고]공공운수노조 사무처 신규채용 공고 file 2018-12-07 29
24704 현장 (채용공고) 세종충남지역노조 2018-12-06 24
24703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프레시젼분회 1주년, 부당해고 지노위승소!! file 2018-12-06 8
24702 현장 경사노위의 요체를 발설하다 2018-12-05 23
24701 자유 광주형일자리 협상 돌파구 찾을까? 2018-12-03 59
24700 현장 현대차 광주형 일자리 타결 '초읽기'…이번주 최종 합의 예상 2018-12-03 28
24699 현장 시그네틱스 11월 마지막주 file 2018-12-01 15
24698 현장 "이게 나라냐"...민주노총 폭행사태에 커지는 "비난의 목소리" [1] 2018-11-29 219
24697 현장 시그네틱스 11월 4째주 투쟁일상 file 2018-11-23 102
24696 현장 11/21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공화국은 부패공화국 헬조선 ‘악의 축’ 2018-11-23 82
24695 현장 한국타이어 노동자들의 죽음, 은폐 의혹 10년 - KBS 추적60분 file 2018-11-22 77
24694 현장 문재인은 내정에 전념하라 2018-11-19 246
24693 현장 시그네틱스 11월 3째주 투쟁형황 file 2018-11-17 110
24692 현장 경사노위는 자본의 사회적고지다. 2018-11-17 13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