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37482157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들이 말하길,

 

“2/24집단폭력사태는 나와 상관없다폭력행위자는 법대로 처벌하면 된다.”

 

노조(본조)의 요청에 따라 이종화 노조위원장 주재 하에 이번 2/24 집단폭력행위를 주도한 4(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 분회장과 3/21 지부사무실 그리고, 3/22 평택사무실에서 두 차례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면담에서 지부장의 입장은 명확합니다.


"3/10 비상총회로 확인된 조합원들의 뜻에 따라 해당 폭력사태와 연관된 4개 분회장은 사퇴하라!


4개 분회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하면 관련 가담자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겠다!"

 

그러나지부장의 요구에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장은 나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합니다오히려 지부장이 먼저 사퇴하라고 합니다.


"지부는 분회장의 권한을 인정하라!  내가 왜 사퇴해야 하나?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 없다.  폭력을 행사한 한 사람들은 알아서 처벌하고 징계를 하라!  나는 폭력을 행사한 적이 없기 때문에 사퇴할 수 없다!“


2/24 집단폭력사태 사건 당일 사전집회를 주최하고 머리까지 삭발하며 결의를 다졌던 분회장님들은 이제 와서 나와는 상관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보온분회장은 끊임없이 무대 위에서 선동을 하고 있다. 




- 실내체육관 뒷문으로 총 19명이 무대로 진입했다. 그자들의 분회소속은 모두 달랐다. 비계, 계전, 보온, 제관분회 간부 및 규찰(선봉)대로 밝혀짐. 그러면 분회장들의 지시없이 분회간부들이 제관분회장 김문환의 지시에 의해 뒷문으로 진입했다는 이야기다. 비계분회 간부가 제관분회장 지시를 따른다고? 금시초문이다.  말이 되는 소리인가?



분회장을 따르던 계전,보온,비계,제관분회의 조합원 그리고 각 분회간부들....

여러분이 따르던 분회장들의 모습이 이렇습니다자신의 자리와 권한만 보전할 수 있으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되는지 상관없다고 합니다눈앞에 닥친 18년 서산 임금갱신투쟁과 당진 임단협 갱신투쟁은 나 몰라라 합니다.

 

노동조합을 조합원들의 이익이 아니라 간부 몇몇의 개인적 이익과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이들을 어떻게 민주노조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간부 명찰을 앞세워 조합원의 눈을 가리는 자를 어떻게 민주노조의 간부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민주노조 사수 투쟁!


#우리 안의 노동적폐 청산 투쟁!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596 현장 7/18 삼성재벌 해체 규탄집회! 문정권 개혁후퇴 노동자 민중 지식인도 분노한다 new 2018-07-19 9
24595 현장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규탄 성명 - 노동자연대 new 2018-07-19 2
24594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사회변혁노동자당 new 2018-07-19 2
24593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노동자연대교사모임 2018-07-17 5
24592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2018-07-17 5
24591 현장 시그네틱스 7월 2째주투쟁 현황 file 2018-07-14 7
24590 자유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2018-07-13 8
24589 자유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2018-07-13 232
24588 현장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규탄 성명 - 정의당 2018-07-13 6
24587 현장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규탄 성명 - 평등노동자회 2018-07-13 3
24586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노동당 2018-07-13 6
24585 현장 강사법 개정 공청회 자료집 2018-07-13 7
24584 현장 7/11 삼성재벌 규탄! 노학연대투쟁으로 삼성재벌 해체하자! 2018-07-12 3
24583 현장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쾌유기원 후원주점 file 2018-07-12 15
24582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7-12 6
24581 현장 <성명> 고용노동부의 기간제교사노조 설립 신고 반려 철회하라! 2018-07-11 8
24580 자유 [대책위 성명서] 2018년 6월, 공공연구노조는 민주노조의 역사에서 사라졌다! file 2018-07-11 26
24579 현장 삼성일반노조 6월소식지입니다! 2018-07-10 12
24578 현장 시그네틱스 7월 첫주투쟁 현황 file [1] 2018-07-07 63
24577 현장 7/4 삼성본관 삼성재벌 규탄! 삼성족벌 좀비세력 척결하자! 2018-07-05 2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