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충남지부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ntn6/221240075567


<노동조합 중앙 제5차 운영위 결과에 대한 충남지부의 입장>

 

언제부터 노조(본조운영위가 각 지부의 의결사항에 감 내놔라배 내놔라!“ 했는가?

-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운영위원회는 충남지부 조합원들의 권한을 침해하고 있다!

 

만약 여수나 울산같은 타 지부가 조합원 총회를 통해 의결한 사항에 대해 충남지부가 이래라 저래라 하면 해당 지부 지부장들께서는 기꺼이 수용하시겠는가?

 

3월 10일 비상총회는 부패세력폭력세력 철노회에 대한 충남지부 조합원들의 준엄한 심판이다.


또한노동조합의 주인은 우리 조합원 동지들이며따라서조합원들이 직접 참여하여 의사결정하는 조합원 총회는 노동조합의 최고 의결기구로써 그 권위가 인정되어야 한다.

지부 총회 의결사항을 규약과 규정에 명확한 근거도 없이 단순히 노조 중앙 운영위를 열어 자기들끼리 해석하고 표결을 통해 통과시킨다그 판단을 철노회 4개 분회장은 이미 법원에 맡겼다그런데 노조 운영위는 본조 운영위 표결로 그것도 투표 정족 유효표 딱 1표 많게 통과시켜 놓고 지부 총회 결의사항을 무시해 버린다정말 소름 돋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노조의 규약과 규정을 자신의 정파 이익에 따라 해석하는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그럼 지부총회로 결정된 90% 이상의 충남 조합원의 결의사항은 휴지조각인가노동조합 운영위원들이 생각하는 민주주의가 이런 것인가?

 

충남지부 선전물에 대한 사과요구는 전형적인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남이 하면 불륜)

- 충남지부는 철노회의 어떤 비난도 포용해야한다며 자신에 대한 비판은 징계하겠다는 이종화 위원장

 

노조(본조)의 임원들은 충남지부의 철노회 소속 간부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집행부는 어떠한 비판도 감수해야한다며 이들을 포용해야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27일 제5차 노조 운영위를 통해 충남지부가 3월 24일 노동자대회 때 뿌린 선전물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충남지부를 징계하겠다고 나섰다.

 

노조(본조)의 이종화 위원장은 자신 스스로 한 발언과 주장을 왜 이렇게 쉽게 뒤집는가충남지부는 어떤 황당한 주장과 비판도 감수해야 되지만 본인은 그럴 수 없다는 것인가?

 

충남지부는 그 동안 철노회가 충남지부 정상화 추진위라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명의로 진행해온 선전전농성집회를 진행하며 각종 허위사실과 충남지부에 대한 비방을 일삼아도 이들의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여 어떠한 제재나 방해도 하지 않아왔다.

 

반대로 노조(본조이종화 위원장은 충남지부에게 어떤 비판도 감수해야한다면서도충남지부가 배포한 선전물에 대해 사과하지 않으면 징계하겠다고 한다자신을 비판하는 종이 쪼가리 하나에도 '징계운운하는 모습에 헛웃음이 난다.

 

지금도 철노회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명의로 불법적으로 취득한 조합원 개인정보를 활용해 무차별적인 문자발송을 계속하고 있다.

 

철노회의 이러한 방종에 대해서는 아무런 제재나 조사를 진행하지 않으면서충남지부에게만 조합원들이 직접 의결한 사항을 집행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그것도 직접 충남지부 조합원들에게 무작위 문자를 보내면서 철노회와 똑같은 수법으로 충남지부 전체 조합원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충남지부는 이종화 위원장이 충남지부 조합원에게 보낸 이러한 문자가 노조(본조임원들이 결국 철노회와 같은 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규정할 수 밖에 없다그렇지 않다면노동조합의 주인인 충남지부 조합원의 뜻과 요구를 무시하며 이러한 무리수를 쓸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다시 한번 묻는다!

회계비리집단폭력 세력 옹호하는 이종화 위원장은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조합원들의 위원장인가아니면 한줌도 안되는 철노회 세력의 위원장인가?!

 

이종화 노조위원장은 지금이라도 조합원들 편에 서서 철노회들에게 방종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그에 대한 엄벌에 나서야 할 것이다.

 

2018.3.29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충남지부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52 현장 [대법관 대국민 투표] 국민이 직접 대법관을 뽑아주세요~~ newfile 2018-09-21 8
24651 현장 9/19 삼성 규탄집회! “이재용 인사에 북 리룡남 “여러가지로 유명하던데” 2018-09-20 9
24650 현장 오마이 뉴스 -삼성SDI 하청 일하다 숨진 청년의 아 버지 "노조 있었다면..." 2018-09-19 27
24649 현장 2004년 수원 삼성전자 정규직노동자 노동조합 설립 탄압 사례 3 [1] 2018-09-16 38
24648 현장 시그네틱스 대법 상고 기각으로 2년만에 승리하다 file 2018-09-14 36
24647 자유 공공운수노조 신규채용 공고 2018-09-14 47
24646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투쟁승리 결의대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2018-09-14 31
24645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프레시젼분회 9월2째주 연대투쟁으로 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4 30
24644 현장 성명]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를 환영하며 열사들의 뜻을 이어 노동존중 농협을 만들어 나가는 투쟁에 앞장서 나갈 것이다 file 2018-09-14 35
24643 현장 9/12 삼성 규탄집회! 삼성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2018-09-13 35
24642 현장 한국지엠부평비정규직지회 추석특판 file 2018-09-13 39
24641 현장 공무원노조 해직자 관련 국회토론회에 초청합니다. file 2018-09-11 32
24640 현장 금속서울남부 신영,성진분회 중식집회연대로 함께투쟁하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26
24639 현장 금속서울남부 성진씨에스분회 코오롱본사와청와대 집중투쟁이어가고있습니다. file 2018-09-11 26
24638 현장 오마이뉴스 - 삼성계열사 백혈병 피해자 가족들 "배제없는 사죄와 배상하라" 2018-09-10 27
24637 자유 일제강제징용 울산 노동자, 홋카이도 고래잡이에도 동원돼 [1] 2018-09-09 46
24636 현장 시그네틱스 9월 2째주 투쟁현황 file 2018-09-08 35
24635 현장 성명] 조합장과 이사들이 주동하는 조합해산 추진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18-09-07 42
24634 현장 삼성전기에서 외아들 장동희가 백혈병으로사망했습니다 2018-09-06 39
24633 현장 9/5 삼성 규탄집회! 삼성이재용의 경영 복귀를 위한 깜짝 쇼 규탄! 2018-09-06 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