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정규직 노동자들이 기피해온 더럽고, 힘든 공정에서만 일해온 우리 여성 비정규직들은 15년 전 어렵게 노동조합을 만들어 사측의 탄압에 맞서 저항하고 싸워왔습니다. 10년이 넘는 처절한 투쟁으로 불법파견 소송을 승소로 이끌고, 이제 좋은 시절이 오는구나 싶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정규직 전환이 아니라 내 일터, 내 공정에서 쫓겨나는 것이었습니다.” (기아차 화성공장 플라스틱 공정에서 일하는 김명순 씨)

기아차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이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 차별 시정을 요구했다. 사내하청 노동자를 대상으로 기아차가 진행하는 정규직 채용에서 여성 노동자들이 배제됐기 때문이다. 2014년 1심 법원과 2017년 고등법원의 불법 파견 판결 이후 약 1500명의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우대채용과 특별채용 등으로 정규직이 됐지만, 이 가운데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 정규직으로 전환돼야 하는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는 약 300여 명 정도다. 하지만 이들은 일하던 공정에서 쫓겨나 더 열악한 공정으로 밀려나고 있다. 기아차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국가인권위가 조속한 조사를 통해 기아차에서 벌어지는 성차별과 인권탄압에 대해 시정 지시를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0001958539_001_20180516173511886.jpg?typ
[정보공유 라이선스 2.0:영리금지]


금속노조 기아차비정규직지회,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6일 오후 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 비정규직에 대한 성차별을 당장 중단하고, 법원 판결대로 모든 여성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2014년부터 진행된 사내협력사 직원 우대채용과 특별채용으로 1500여 명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기아자동차는 여성노동자들을 단 한 명도 정규직으로 채용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한 성차별로 여성노동자들은 정규직 전환은커녕 2차, 3차의 피해를 받고 있다. 심지어 기아차는 5월에 있을 정규직 전환에도 여성 비정규직을 뽑지 않을 거라는 입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기자회견에서 김수억 기아차비정규직지회장은 “여성노동자들의 경우 도장라인 청소처럼 기존 남성노동자들도 기피하는 공정으로 강제 전적됐다. 이 과정에서 평균임금이 60만 원 이상 삭감된 노동자도 생겼고, 산업재해 피해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아차가 법원 판결에 따른 정규직 전환을 안 하고, 비정규직 내부의 차별을 확대하는 이유는 고용노동부, 검찰, 정부가 이를 방기하기 때문”이라며 “대표적 불법 기업 현대기아차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0001958539_002_20180516173512045.jpg?typ
[정보공유 라이선스 2.0:영리금지]


한 사례로 여성노동자 A씨는 2017년 9월 1일 이후, 기존 작업공정을 정규직 공정으로 전환하며 계약해지 당했다. 이후 전혀 상관없는 공정을 수행하는 다른 업체에 배치돼 일하게 됐고 10kg의 매트를 2m에 가까운 거치대로 옮기다 팔을 다쳐 공상처리를 받기도 했다.

명숙 공동행동 집행위원은 “미투 이후 많은 이들이 성차별, 성희롱으로 인권위에 진정을 넣고 있고, 그 결과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인권위의 역할을 촉구했다. 그는 또 “인권의 가치는 기본적으로 평등에 있으며 여자라는 이유로 임금이 삭감되고, 원하지 않는 일을 하고, 성희롱을 당할 이유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오는 17일이 ‘강남역 여성살해’ 2주기임을 짚으며 “여성도 인간으로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어 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기아차에 특별채용 등에서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가 배제된 이유를 물었지만 기아차 뉴미디어 팀은 답변을 미뤘다.

0001958539_003_20180516173512059.jpg?typ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11 자유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8-08-16 5
24610 자유 민족의 맏아들이라고 당당히 쓰시는 민주노총과 남북노동자대표자회의 분들께 2018-08-15 25
24609 자유 北 노동자들 한반도기 들고 입경하고 잇소 2018-08-10 42
24608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8년 7월소식지입니다! 2018-08-08 20
24607 현장 시그네틱스 7월 마지막 주 투쟁 현황 file 2018-08-04 32
24606 자유 휴전협정, 강화협정, 평화협정 그리고 종전선언 2018-08-03 40
24605 현장 8/1 삼성 규탄집회! 7/24 삼성전자 반올림 합의서는 삼성이재용 면죄부 합의서다 2018-08-01 26
24604 현장 시그네틱스 7월 4째주투쟁 현황 file 2018-07-28 41
24603 현장 7/25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백혈병피해자 배제없는 사죄 배상하라! 2018-07-26 29
24602 자유 [직업환경의학 의사가 만난 노동자 ①] 일하면서 아프지 않은 세상은 불가능한가 2018-07-26 106
24601 현장 삼가 故 노회찬의원의 명복을 빕니다 2018-07-25 43
24600 현장 7/24 반올림 삼성전자 10년 분쟁 합의서 2018-07-25 33
24599 자유 2019년 최저임금 어떻게 보나 2018-07-24 76
24598 현장 시그네틱스 7월 3째주투쟁 현황 file 2018-07-21 44
24597 현장 1999년 삼성SDI정규직노조건설 파괴 사례 1 2018-07-20 33
24596 현장 7/18 삼성재벌 해체 규탄집회! 문정권 개혁후퇴 노동자 민중 지식인도 분노한다 2018-07-19 41
24595 현장 기간제교사노조 설립신고 반려 규탄 성명 - 노동자연대 2018-07-19 26
24594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사회변혁노동자당 2018-07-19 28
24593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노동자연대교사모임 2018-07-17 27
24592 현장 기간제교사노조설립 신고 반려 규탄 성명-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2018-07-17 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