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공유게시판

“재벌에만 관대한 검찰 규탄한다”

자유 조회 수 452 추천 수 0 2018.06.05 23:44:55
기아차비정규직지회는 수천 명의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불법파견 문제가 들어났음에도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는 검찰을 규탄했다. 4일 오전 대검찰청 앞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는 모든 수사의 결정권은 대검찰청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15년 옛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옥상 불법파견 문제를 해결을 촉구하며 최정명, 한규협 노동자가 약 1년간 고공농성을 하다 내려왔다. 그들은 고공농성을 끝내고 내려오자마자 가족의 얼굴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검찰에 송치돼 조사를 받았다.
탁선호 금속노조 법률원 변호사는 “오늘 결심공판이 있었다”며 “고공농성을 했다는 이유로 기소돼 7~8개월 간 형사재판을 받고 오는 6월 8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파견에 대한 범죄에 대해서는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며 “검찰의 방치로 인해 아직까지도 수많은 하청노동자들이 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며 검찰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검찰은 고공농성을 진행한 최정명, 한규협에 대해 1년 6개월의 구형을 내렸고, 4일 결심공판을 끝으로 오는 6월 8일 법원에서 재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실제 고공농성을 진행한 한규협 조합원은 “대법원 판결로 비정규직을 전원 정규직 전환하라고 노동자들의 손을 들어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범법행위를 눈감아주고 있다”고 검찰의 행태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검찰이 15년간 불법파견 문제를 끌고 오지 않았다면 고공농성을 하지도 않았을 것이다”라며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졌다면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면서 가족들과 단란한 시간을 보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규협 조합원에 따르면 “고공농성을 끝내고 내려오자마자 수갑을 채우고 송치를 했다”며 “변호인을 대동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지키지 않아 조합원들이 나서서 차를 막아 겨우 변호인과 동행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전현식 기아차비정규직지회 사무장은 “기아차가 불법파견을 한 지는 20년이 됐고 고용노동부로부터 시정명령은 받은 건 15년이 지났다”며 “불법파견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해고를 당하거나 차별을 받는 등 2중, 3중으로 고통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힘없는 노동자에게 빠르게 수사를 진행해 기소를 했다”며 “재벌에게는 서류 접수도 제대로 받지 않고 뒤로 미루고 있다”고 상식과 정의가 통해야 할 검찰의 행동에 문제 삼았다.
기아차비정규직지회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검찰은 정당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불법파견 범죄를 자행한 정몽구 회장을 구속기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섬네일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755 자유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 생계비 중단 및 삭감] 80일차 소식(2019-3-21) new 2019-03-22 4
24754 현장 3/20 삼성재벌규탄집회, 노조파괴문건과 삼성 인간중심 도덕경영의 민낯! 2019-03-21 7
24753 자유 4월 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문학 강좌 2019-03-17 12
24752 현장 3/13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전자 직고용은 노조파괴의 또다른 얼굴 2019-03-15 15
24751 자유 4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2019-03-14 10
24750 자유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 생계비 중단 및 삭감] 73일차 소식, 복직투쟁을 다시 시작하며 file 2019-03-14 22
24749 현장 '미세먼지 사회재난 규정법' 국회 본회의 통과 2019-03-13 18
24748 현장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탄력근로 야합안 국회로 보낸다는 문성현 위원장 발표에 따른 입장문 2019-03-11 26
24747 현장 삼성일반노조 2019년 2월소식지입니다! 2019-03-08 51
24746 현장 [제안서]3월 11일 공짜야근-과로사 탄력근로제 강행 함께 막아요~ 2019-03-08 56
24745 현장 김명환 집행부는 경사노위에 미련을 버려야 2019-03-07 64
24744 현장 3/6 삼성재벌 규탄집회 삼성이재용 대법원재판 사법농단 끝장내자! 2019-03-07 77
24743 자유 미세먼지에 예방법 2019-03-05 119
24742 현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탄핵감이다. 2019-03-01 236
24741 현장 경사노위 참여논란은 끝났다. 2019-03-01 161
24740 현장 2/27 삼성재벌규탄집회, 남과 북이 통일 전에 삼성재벌 박살내자! 2019-02-28 112
24739 현장 2/20 삼성재벌규탄집회, 남한사회 ‘악의 축’ 삼성족벌세습 끝장내자! 2019-02-22 158
24738 자유 서산시비정규직근로자지원센터, 수탁기관에 민주노총 세종충남본부 서산시위원회 2019-02-17 179
24737 자유 금속노조, 밀실협상 ‘대우조선 매각 중단 촉구’ 기자회견 18일 연다 2019-02-17 173
24736 자유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작용의 정치』 출간! (권명아 지음) 2019-02-14 192



위로